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7,884
Today123
Yesterday737
728x90

‘블랙독’, 바나나 하나로 이렇게 치열하다는 건

 

‘바나나’ 하나가 불러온 파장이 이렇게 클 줄이야.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이 다룬 시험문제 출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제기 상황이 야기한 파장을 다뤘다. 국어 시험 문제에 등장한 ‘성순이가 바나나와 수박 두 개를 샀다’는 지문이 문제가 됐던 것. 이 지문은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했다. 성순이가 바나나 한 개와 수박 한 개를 샀을 수도 있고, 바나나 한 개와 수박 두 개를 혹은 바나나 두 개와 수박 두 개를 샀을 수도 있다 해석되었던 것.

 

하지만 학생들은 거기에 또 다른 이의제기를 했다. ‘어휘적 중의성’으로 보면 바나나가 성순이와 마찬가지로 한 인물로 볼 수도 있다는 것. 학생들은 그래서 자신들이 쓴 답도 맞는 것으로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어과 선생님들이 모여 한 회의에서 선생님들은 학생들의 이런 이의제기를 받아줄 수 없다며, 심지어 이건 “교권침해”라고까지 했다. 고하늘(서현진)은 이럴 때는 수업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결국 회의결과 수업시간에 가르친 것을 중심으로 판단해 복수정답은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그렇게 학생들에게 회의결과를 통보했지만 학생들의 반발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진유라(이은샘)는 그 ‘어휘적 중의성’이 수업시간엔 배우지 않았지만 수능 기출에 나온다며 반박했고, 상위권 학생들의 특별반인 이카루스 수업에서는 아이들이 ‘어휘적 중의성’을 배운 적이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결국 이 문제를 들고 교육방송 문제집 집필 교사까지 찾아가 조언을 얻은 결과 “시험 문제가 정확하지 않았다”며 조건을 달아주지 않았다면 억울해도 정답으로 인정해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블랙독>이 다룬 이른바 ‘바나나 사건’은 결국 복수정답을 인정하고 고하늘이 학생들에게 사과하는 장면으로 끝났지만, 이 사건이 시사하는 바는 적지 않다. 시험문제 하나를 내는데 있어서도 결코 쉽지 않은 선생님들 사이의 갈등이 생겨나기도 하고, 그렇게 낸 문제가 정교하지 못해 이의제기를 받는 상황이나 그로 인해 선생님과 학생들 사이에 깨져버리는 신뢰는 지금의 우리네 학교 교육이 처한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면이 있어서다.

 

실수를 인정하지 않고 권위만을 지켜내려는 일부 선생님들도 문제지만, 이런 문제 하나에 목숨 걸고 들고 일어나 이의제기를 하는 학생들이 처한 상황도 문제다. 이미 이 학교에서 벌어졌던 과학시험문제 오답 정정 사건은 학부모가 나서서 인맥을 활용해 문제의 허점을 발견해내고 결국 오답 처리된 사건으로, 문제 하나에도 치열해진 선생님들과 학생들 그리고 학부모들의 갈등을 보여준다.

 

고하늘은 바나나 하나로 이런 엄청난 파장이 일어난 사실에 당황하지만 결국 그 문제 하나가 한 학생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는 사실에 실수를 인정하기로 한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문제 하나로 아이의 미래가 바뀌는 이 현실은 과연 온당한 것일까. 그로 인해 학생과 선생님 사이에 신뢰가 깨져버리고 서로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이 상황은 어째서 생겨나고 있는 걸까.

 

<블랙독>은 대치고등학교라는 학교에 입성해 고군분투하는 기간제 교사 고하늘이 겪는 일련의 사건들에 집중하지만, 이런 사건들이 진짜로 지목하는 건 이 문제를 야기하는 우리네 교육 전반의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학생들은 문제 하나로 미래가 바뀔 수 있는 현실 속에서 모두가 경쟁자가 되는 상황이고, 선생님들은 문제 하나에도 신뢰가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 처해 버린다. 게다가 정교사와 기간제 교사의 차별로 인해 교사들 간의 경쟁 또한 학생들만큼 치열한 상황이니 말이다.

 

<블랙독>을 보다보면 그래서 우리네 사회가 가진 문제의 근원들이 바로 이 학교와 입시교육에서부터 비롯되고 있다는 걸 실감하게 된다. 저렇게 누군가를 밟고 일어서야 생존할 수 있다는 걸 학교에서부터 체득한 아이들에게 공존이나 상생 같은 가치들이 눈에 들어올 수 있을까. 선생님들조차 기간제라는 비정규직의 틀에 묶여 무한 경쟁하는 상황이니 우리네 학교는 마치 경쟁 시스템을 체화하는 곳처럼 인식된다. 바나나라는 단어 하나에도 이토록 치열한 현실이니.(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