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4,191
Today1,251
Yesterday1,449
728x90

'검사내전' 타짜 된 정려원처럼 웃음 주는 검사 어디 없나요?

 

이번엔 ‘타짜’다. 산도박장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언더커버에 나선 차명주(정려원) 검사. 하지만 화투를 만져본 적도 없는 그를 위해 진양지청 형사2부의 타짜로 불리는 이선웅(이선균)이 특훈(?)에 들어간다. 밤새 알밤을 맞아가며 화투기술을 배운 차명주는 결국 산도박장에 들어가게 되는데...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이 그려나가는 코미디가 갈수록 빵빵 터진다. <타짜>라는 영화에서 봐왔던 산도박장이 등장하지만, 그 영화처럼 과장된 긴장감이나 폼나는 타짜들의 향연 따위는 없다. 대신 지극히 현실적인 검사들의 때론 우스꽝스럽고 때론 짠내 나는 면면들이 그려지며 웃음과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검사라기보다는 어느 샐러리맨들 집단처럼 보이는 형사2부 사람들은 우리가 봐왔던 검사 소재 드라마들과는 너무나 달라 그 자체로도 피식피식 웃게 만든다. 차명주가 산도박장에 잠입해 들어가고, 그 뒤를 따라가기 위해 이정환 수사관(안창환)이 진두지휘하며 검거 작전에 들어가지만 후배 검사를 사지에 두고 팔짱 끼고 있을 수 없다며 괜히 형사2부 사람들을 모두 작전에 투입시킨 조민호 부장검사(이성재)와 팀원들은 전혀 그 작전과는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구두 신고 나타난 형사2부 사람들을 보며 혀를 차는 이정환 수사관이나, 그가 산을 넘어가야 한다는 말에 괜히 따라왔다는 티가 역력한 형사2부 사람들의 모습은 우리가 봐온 장르물의 풍경과 달라 웃음을 준다. 무엇보다 도박장에 잠입한 차명주가 의외로 거는 족족 돈을 따 타짜로 의심받고, 스스로 점점 도박에 빠져드는 모습은 더더욱 그렇다. 그는 마지막으로 돈을 다 건 판에서 히든 패가 과연 장땡인가에 대한 궁금증만을 남긴 채 검거 작전이 시작되자 넋이 나가버린다.

 

이것은 <검사내전>이라는 드라마가 의도적으로 벗겨낸 극화된 검사들의 이미지가 아닐 수 없다.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뭔가 정의의 사도거나 혹은 적폐의 대상으로 이미지화되어 있는 검사들을 우리와 다를 바 없는 사람으로 그리고 있는 것. 이 지점은 그래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는 포인트지만 단지 코미디적 효과만이 목적은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민생’이라고 부르는 서민들의 삶과 애환이 깃들어 있는 자잘한 사건들을 다시 들여다보게 만드는 지점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엄청난 연쇄살인범 검거 소식이나, 정치권, 경제계의 사건들이 TV뉴스나 신문지상을 주로 채우는 사건들이고, 그래서 그런 사건들만이 검사들이 건드릴만한 어떤 것처럼 치부되지만 어디 현실이 그러한가. 그런 사건들에 가려진 민생 사건들이 얼마나 많을 것이며, 그 사건 뒤에 놓인 사연들은 또 얼마나 많을까.

 

최근 들어 TV뉴스나 신문지상에서 검사들 이야기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등장하고 있다. 조국 사태와 검찰개혁에 대한 이야기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이를 두고 벌어지는 갈등 상황이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는 현실이다. 그래서일까. 결코 현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웃음 주는 검사들의 이야기에 눈이 가는 건. <검사내전>은 그 TV뉴스에 가려져 어디선가 보이지 않지만 저마다 열심히 사건과 그 사건 속의 사람까지 들여다보는 일선 검사들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대중들이 검사라는 직업에 진짜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