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의 숲 로맨스, 첫 방에 드러난 강점과 약점

 

굴지의 투자회사 본부장으로 잘 나가는 마이더스의 손 강산혁(박해진). 나름 솜씨 있는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조보아). 화려해 보이는 사업가에 의사인데다, 지나치게 자신만만하고 결코 기죽지 않는 성격들을 갖고 있어 겉보기엔 누군가의 워너비처럼 보이지만 실상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보이지 않는 상처들이 있다. 강산혁은 팔에 극심한 화상통을 느끼는 ‘환상통’ 증상을 앓고 있고 정영재는 어린 시절 물에 빠졌다 살아남으며 생긴 트라우마가 있다.

 

여기까지만 보면 KBS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그저 그런 뻔한 설정의 멜로처럼 보인다. 하지만 제목이 <포레스트>인 것처럼, 이 뻔한 설정 위에 뻔하지 않은 숲을 통한 치유라는 색다른 설정이 더해진다. 강산혁과 정영재는 어쩌다 산골 오지 미령숲에 들어오게 되고 그들 사이의 멜로와 그 특수한 공간에서의 사건들이 펼쳐진다. 아직 첫 방이라 모든 걸 예측하긴 어렵지만 아마도 이들이 가진 저마다의 트라우마는 이 미령숲에서의 경험을 통해 치유의 과정을 겪지 않을까.

 

도시남녀의 만남과 이별을 오가는 뻔한 사랑의 이야기는 그래서 미령숲이라는 자연 공간 속으로 들어가면서 과연 어떤 변주를 만들어낼 지가 기대된다. 누군가를 만나 관계를 맺는 일은 어쩌면 저마다 갖고 있는 어린 시절의 경험이나 상처들로 인해 벌어지는 일이기도 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두 사람의 상처는 서로를 들여다보게 만드는 고리가 되고 그 상처가 치유되는 숲이라는 공간은 그들이 사랑하게 되는 또 다른 고리가 되어주기도 할 것이니.

 

이처럼 <포레스트>가 보여줄 색다른 이야기는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 진짜 이야기는 이 미령숲을 처음에는 경쟁자를 밟아주기 위해 내려와 119특수구조대 항공구조대원까지 된 강산혁이 그 구조대 사람들과 얽히며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고, 명성대학병원에서 쫓겨나 어쩌다 유배되듯 이 산골에 있는 미령병원으로 오게 된 정영재가 그 곳 의사, 간호사와 주민들 그리고 구조대원들과 엮어지며 벌어지는 사건들에 있다.

 

물론 이런 기대감이 충분하지만, 첫 방에 담긴 아쉬움도 적지 않다. 일단 정영재가 미령병원이라는 산골 오지 병원으로 내려오게 된다는 설정은 너무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익숙하다. 부모의 동반자살을 경험한 뒤로 갖게 된 트라우마 이야기는 지금 현재 <낭만닥터 김사부2>의 서우진(안효섭) 캐릭터와 겹치는 면이 있다. 정영재가 내려오게 된 미령병원이라는 오지 병원에서 돌담병원이 떠오르듯이.

 

하지만 이건 초반 설정이고 그것이 그리 중요한 부분이라 보긴 어렵다. 다만 숲이라는 자연 공간이 주는 치유라는 이야기와 병원에서 의사가 하려는 치료의 이야기가 더해지게 되면 이런 유사점을 쉽게 극복될 수 있을 거라 여겨진다. 다만 마치 경제 기계 같은 냉혈한 강산혁이 굳이 미령숲 개발 사업을 알아보기 위해 미령 119 특수구조대에까지 들어오게 된다는 설정은 좀 더 자연스러운 개연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너무 순식간에 본부장에서 구조대원으로 바뀌는 그 과정이 납득되기가 쉽지 않아서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