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더 게임’, 진실을 보는 눈과 운명을 보는 눈

 

운명은 과연 바뀔 수 있을까.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의 대결구도가 선명해졌다.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의 죽기 직전을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김태평(옥택연). 과거 ‘0시의 살인마’로 불리던 조필두라는 연쇄살인범을 추적하다 살해된 아버지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갖고 있는 서준영(이연희) 형사. 그리고 국과수 법의관이지만 사실은 살인범인 구도경(임주환). 결국 구도경이 이준희의 딸을 살해하게 된 이유는 조필두가 진짜 연쇄살인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죽음을 보는 김태평을 이용해 드러내게 하기 위함이었다.

 

과거 조필두가 잡혀 현장검증을 할 때 어린 구도경(김강훈)이 “아빠”라고 부르는 장면은 그가 왜 살인까지 저지르면서 진실을 밝히려 하는가를 설명해준다. 무려 20여년 간이나 살인마로 복역 중인 조필두가 무죄라는 걸 입증하고, 그를 유죄로 만든 형사와 언론에 똑같은 고통을 안겨주려는 것이다. 그래서 구도경은 당시 진실을 밝히기보다는 특종에만 집착했던 하나일보 이준희 기자(박원상)의 딸 이미진(최다인)을 납치해 관속에 넣어버리고, 극적으로 구출되자 진짜 연쇄살인범이 그랬던 것처럼 병원까지 찾아가 끝내 살해한다.

 

그런데 이 사건에는 중앙서 강력계장인 남우현(박지일)도 연루되어 있다. 당시 조필두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그는 구도경의 다음 복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인물이다. 구도경은 김태평이 죽음을 본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그래서 이 사건에 끼어들게 만들어 조필두가 죄가 없다는 걸 알아차리게 한다. 서준영은 김태평과 함께 사건을 수사하며 그 진실에 다가가게 된다.

 

<더 게임>은 이처럼 그저 개개인으로 흩어져 있는 듯한 사람들이 사실은 과거의 어떤 사건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걸 드러낸다. 김태평과 구도경의 관계는 이미 더 어린 시절부터 연결되어 있다. 구도경이 김태평에게 자신의 죽음이 어떤지를 묻고 김태평이 경찰에 둘러싸여 자살할 것이라 말하는 대목이 등장했다. 또 서준영이 유일하게 남은 혈육이었던 아버지를 잃은 후 잠시 들어간 희망보육원에서 구도경과 만난 적이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결국 이렇게 얽히고설킨 관계들이 진짜 ‘진실’을 드러내기 위한 치밀한 두뇌게임으로 펼쳐지는 게 <더 게임>이 주는 묘미다.

 

과거와 현재가 얽혀진 사건들이 앞뒤가 맞아 떨어져 가며 반전에 반전의 이야기를 끌고 가는 스릴러적 재미가 전면에 펼쳐진다면, 이 전체 이야기를 담아내는 ‘운명’이라는 메시지는 드라마에 은유적 깊이를 만들어낸다. 즉 죽음을 볼 수는 있지만 죽음을 막은 적은 없었던 김태평이 운명은 바꿀 수 없다며 자조하듯 살아가다 서준영을 만나면서 그 운명이 바뀔 수도 있다고 희망하게 되는 대목이 그렇다. 서준영은 김태평에게 유일하게 죽음이 보이지 않는 사람이고, 처음으로 자신이 예견한 죽음을 뒤집은 사람이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진실을 보는 눈에 대한 이야기이면서 운명을 보는 눈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복잡하게 얽힌 사건들 속에서 욕망에 눈이 먼 자들이 진실을 보지 못하는 것에 대한 비판적인 메시지를 담으면서, 동시에 우리가 미래를 보며 막연히 예측하는 운명이라는 것이 과연 바뀔 수 있는가에 대한 메시지 또한 담겨있다. 또 정해진 운명을 뛰어넘는 사랑이야말로 우리네 삶에 의미를 주는 것이란 메시지 또한 김태평과 서준영의 관계 속에 투영되어 있다.

 

그런 점에서 <더 게임>은 보기 드문 스릴러 드라마다. 연쇄살인범과 그를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가 죽음을 보는 판타지적 존재를 더해 긴박감 있게 펼쳐지면서도 그 사건들이 그저 자극적인 소재를 넘어서 우리네 삶을 들여다보게 만드는 은유적 깊이를 갖고 있어서다. 물론 계속 지켜봐야 하겠지만 이런 몰입감과 깊이를 계속 유지해간다면 꽤 괜찮은 스릴러 수작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