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48
Today254
Yesterday400

‘놀면 뭐하니’, 왕초보의 도전 통해 새삼 느낀 클래식의 맛과 멋

 

단 몇 주 연습으로 하프 연주가 가능할까. 그것도 예술의 전당 무대에서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하프 연주가?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그 반신반의하게 되는 궁금증에 해답을 내놨다. 적어도 유재석이 하면 가능하긴 하다는 것. 유재석은 마에스트라 여자경이 지휘하는 코리안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베토벤의 ‘이히 리베 디히(Ich liebe dich)’의 하프 협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시작은 얼떨결이었다. 유희열이 농담처럼 내놓은 “하프 연주 도전”이 실제가 됐던 것. 예술의 전당을 찾은 유재석은 하피스트 윤혜순의 도움을 받아 하프의 세계에 들어서게 됐다. 투덜대며 “이건 말도 안 된다”고 하면서도 또 막상 시키면 열심히 빠져서 하는 유재석의 성향은 이번 도전에서도 그대로 발휘되었다. 하프 스승 윤혜순의 칭찬세례를 받아가며 조금씩 하프에 빠져든 유재석은 결국 코리안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를 하는 놀라운 광경을 보여줬다.

 

사실 세컨 하프로서 스승인 윤혜순이 리드하는 하프 연주를 보조하는 것이기 때문에, 또 여러 곡을 제대로 배우는 게 아니라 단 하나의 곡을 배운 것이기 때문에 그 짧은 기간에도 연주가 가능했던 것이었다. 유재석은 음계를 보고 치는 것이 아니라 통째로 외워서 반복 연습을 통해 연주를 한 것.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혼자가 아닌 협연이라는 점에서 혹여나 연주를 망칠까 하는 부담감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손을 부들부들 떨며 연주하는 모습은 그래서 보는 이들마저 긴장하게 만들었다.

 

메인 연주도 아니고 앙코르곡인데다 세컨 하프로 도전한 것이니 관객들을 위해서도 또 연주자들을 위해서도 충분히 배려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유재석이 하프 도전을 하며 유르페우스라는 새로운 부캐(부캐릭터)를 갖게 되는 과정에서 조명된 클래식의 맛과 멋이다. 오케스트라가 어떻게 구성되는 것인지, 또 그들이 하나의 협연을 위해 맞춰가는 과정들이 얼마나 멋진 일인지 그 과정을 통해 보여졌다. 오케스트라 전체를 리드하는 여자경의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을 넘나드는 지휘는 무엇보다 멋진 광경이 아닐 수 없었다.

 

하프라는 소리를 듣긴 했지만 낯선 악기가 이 도전을 통해 소개된 것도 의미 있는 일이었다.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건 알았지만 그걸 내기 위해 쉴 새 없이 발로 페달을 밟아가며 줄을 튕기는 모습은 연주자들의 면면을 새롭게 보게 해줬다. 다음에는 지휘가 어떠냐는 유희열의 도전 제안이 어떤 기대감을 갖게 해줄 정도로 클래식의 세계는 어느새 성큼 시청자들의 마음속으로 들어왔다.

 

<놀면 뭐하니?>가 여태껏 부캐 부자 유재석의 도전들을 통해 보여준 건 지금껏 잘 조명되지 않았던 세계들이 가진 남다른 묘미들이었다. 유고스타로 도전한 드럼은 타악기와 음악이 만들어지는 과정이 가진 매력을 제대로 끄집어냈고, 유산슬로 도전한 트로트 역시 그저 중장년들의 전유물로 여기던 트로트의 구수하고 흥겨운 맛을 여러 가수들과 제작자들, 연주자들을 통해 소개해줬다. 유르페우스가 도전한 하프 역시 클래식이라는 지금껏 예능 프로그램이 좀체 소개하지 않았던 지대를 조명함으로써 그 세계가 얼마나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가를 알게 해주었다.

 

말미에 이 과정을 지켜보기 위해 스튜디오를 찾아온 김광민과 손열음이 즉석에서 선보인 피아노 연주는 그래서 유르페우스의 하프 도전의 피날레처럼 보인 면이 있다. 유재석은 하프 도전이라는 명목으로 그 문을 연 것이고, 김광민과 손열음의 연주는 그 도전의 진짜 목적이라고 할 수 있는 클래식이라는 세계의 진면목을 보여준 것이니 말이다. 소외되어 왔거나 낯설었던 것들을 새롭게 만들어주는 왕초보의 도전. 유재석이 향후 또 어떤 부캐로 새로운 도전에 나설지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가 아닐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