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80
Today286
Yesterday400

‘트롯신이 떴다’, 이들의 호치민 트로트 버스킹에 뭉클한 까닭

 

트로트가 대세긴 대세인 모양이다. SBS 예능 <트롯신이 떴다>는 첫 방에 무려 14.9%(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찍었다.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트로트라는 소재가 고정적인 지상파 시청자들을 끌어 모으기에 충분한 데다, 최근 트로트 열풍은 젊은 세대들도 이 소재에 관심을 갖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기 출연하는 가수들의 면면이 제목에 걸맞게 레전드급이다. 남진을 위시해 설운도, 김연자, 진성, 주현미 그리고 장윤정까지 합류했고, 이들의 막내이자 가이드, 버스킹 진행자로서 정용화가 투입됐다. 정용화 역시 10년 차로 음악방송에 나가면 선배 대접을 받는 입장이지만 이들 앞에서는 데뷔 년도에 태어나지도 않았던 아기(?)나 다름없었다. 1965년에 데뷔해 55년차 가수인 남진은 말할 것도 없고, 1974년에 데뷔한 김연자, 1982년과 1985년에 각각 데뷔한 설운도와 주현미가 아닌가.

 

<트롯신이 떴다>는 그래서 최근 트로트 열풍으로 주로 마스터 자리에 앉아 있는 이들이 대거 한 자리에 모였다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런데 이들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그것도 길거리 버스킹을 시도한다는 건 젊은 세대들 또한 관심을 갖게 만든다. 어찌 보면 버스킹이라는 그 방식은 중장년층과는 거리가 있는 것처럼 여겨질 법 한 일이다. 그런데 심지어 데뷔 3,40년 차 베테랑 가수들이 말도 잘 통하지 않는 이국땅에서 벌이는 버스킹이라니.

 

<트롯신이 떴다>는 그 형식이 이미 많이 나왔던 여러 음악 프로그램들을 하이브리드한 느낌이 강하다. 제목은 마치 한 시대를 풍미했던 <패밀리가 떴다>를 연상케 하고, 트로트의 전설, 여신 등등의 호칭을 갖는 이들이 모였다는 건 <나는 가수다>를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그 무대가 국내가 아닌 해외 그것도 길거리라는 건 <비긴어게인>이 떠오른다.

 

하지만 여러 음악 프로그램들의 하이브리드라고 해도 <트롯신이 떴다>는 트로트라는 장르를 K팝처럼 K트롯으로 해외에 전파하겠다는 취지를 갖고 있어 그 시도를 시청자들은 공감할 수 있다. 트로트를 잘 접해보지 않은 외국인들 앞에서 부르는 건 가수들도 어떤 반응이 나올지 예측할 수 없을 정도다. 그러니 시청자들도 뻔한 그림을 예측할 수 없다. 여러 형식들이 붙여졌지만 이 프로그램만의 새로움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런 기획적인 포인트를 차치하고라도 이 프로그램이 첫방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그 쉽지 않은 버스킹 무대에 오른 가수들의 남다른 열정이다. 나이순으로 무대에 오르게 되어 첫 번째로 노래를 부른 설운도는 말이 통하지 않아 관객들과 초반 호응을 이끌어내는데 남다른 어려움을 보였다. 하지만 ‘쌈바의 연인’을 부르며 베테랑다운 면모를 보이기 시작했다. 직접 관객들 앞으로 다가가 호응을 이끌어내려 노력한 것.

 

그래서 차츰 흥을 끌어올리는 설운도의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며 장윤정과 주현미는 울컥 하는 감정을 드러냈다. 그건 연차가 그렇게 높은 가수들이지만 마치 이제 갓 데뷔하는 듯한 열정이 거기서 묻어났기 때문이다. 김연자는 특유의 흥으로 ‘10분 내로’를 열창함으로써 분위기를 단박에 띄워놓았고, 뜬 분위기에서 진성은 여유롭게 ‘안동역에서’를 불렀으며, 주현미는 ‘짝사랑’을 부르며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막내 장윤정의 ‘초혼’은 베트남 현지인들의 감성을 촉촉이 적셔주었다.

 

결국 음악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관건은 어떤 출연자들이 등장하느냐와 그들이 보여주는 남다른 열정에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트롯신이 떴다>는 충분히 준비된 프로그램이었다. 최근 불고 있는 트로트 열풍에 또 하나의 불길이 될 수 있을 만큼.(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