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그우먼, 시대를 만난 게 아니라 시대를 바꿨다
    옛글들/네모난 세상 2020. 6. 23. 10:41
    728x90

    '다큐 인사이트' 이성미부터 박나래까지, 개그우먼의 자리를 만든 이들

     

    최근 개그우먼들이 과거에 비해 조금 늘어났고 또 비중과 위상도 높아진 건 사실이다. 박나래가 MBC 연예대상 대상을 받고, 넷플릭스에서 <농염주의보> 같은 19금 스탠드업 코미디로 호평을 받고 있고, 이영자 역시 최근 몇 년 간 전성기를 구가한 바 있다. 또 송은이가 만들어낸 팟캐스트부터 시작해 비보라는 방송사 설립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판을 통해 김숙, 김신영, 안영미 등이 주목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이런 변화가 최근 들어 성 평등 사회에 대한 높아진 사회의 요구와 달라진 성인지 감수성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다. 실제로 종영한 KBS <개그콘서트>가 그 긴 시간 동안 해왔던 개그 코너들을 들여다보면 달라진 감수성을 실제로 알아볼 수 있다. 과거 개그우먼들의 역할은 보조적인 캐릭터에 머무르기 일쑤였고, 외모를 활용하는 경우들이 많았지만 최근 들어서는 그런 성 역할 구분이나 외모 개그 같은 요소들은 개그 무대에서 사라져버렸다.

     

    KBS <다큐 인사이트>가 '개그우먼'을 화두로 가져와 담아낸 짧은 개그우먼의 역사는 그러나 지금의 변화가 시대가 달라져 그저 생겨난 게 아니라는 걸 보여준다. 이들은 끊임없이 세상의 편견에 맞섰고, 아예 무대에서 배제되자 새로운 무대를 만들었다. 이 짧은 다큐멘터리는 그들이 어떻게 지금의 시대를 만들었는가를 보여준다.

     

    개그우먼들은 일단 성비에서부터 개그맨들 사이에 한두 명 들어가 있을 정도로 적었고, 그들이 맡는 역할 또한 어느 정도 정해져 있었다. 조금 센 모습을 보이면 순식간에 '비호감'으로 치부되기도 했던 시절. 김미화가 <쇼비디오자키> '쓰리랑부부'에서 했던 순악질여사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고 1990년 KBS 코미디 대상까지 받은 건 실로 사건이 아닐 수 없었다.

     

    하지만 그로부터 30년 가까이 지난 최근에 와서야 개그우먼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건 우리네 사회가 가진 성 차별적 시선들을 잘 말해준다. 2006년도에 '연인'이라는 코너로 큰 인기를 끌었던 김지민은 그와 함께 "개그우먼이 왜 예쁜 척 하냐"는 악플 세례를 받았다고 밝혔고, 박나래 역시 너무 캐릭터가 세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비호감 낙인이 찍히기도 했다.

     

    초창기에는 코미디로 주가를 날렸고 버라이어티 시절에는 진행능력을 인정받아 MC로도 승승장구했던 송은이가 결국 팟캐스트 같은 대안을 찾아내게 된 것 역시 남자들로만 구성된 버라이어티쇼가 쏟아져 나오면서 설 무대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당시 개그우먼들은 그래서 찾아주지 않는 지상파를 떠나 MBC 에브리원 <무한걸스> 같은 시도를 했고 아예 비보 같은 회사를 설립해 그들만의 방송을 만들었다.

     

    물론 지금도 여전히 개그우먼들이 설 무대는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김숙이 말하듯 시대가 바뀌어 물을 만난 게 아니라, 이들이 나서서 얘기했기 때문에 시대가 바뀌었듯이, 앞으로도 이들은 계속 안주하지 않고 일을 벌일 거라고 했다. 그런 부단한 노력들이 더해져 비로소 지금 같은 변화가 생긴 것이니.(사진:K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