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미·중·일에 다시 부는 K콘텐츠 바람

 

올해 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수상은 전 세계에 K콘텐츠의 위상을 한층 높여주었다. 특히 미국 시장은 BTS를 통해 K팝의 저변이 생기고 있는 상황이고, 최근에는 걸 그룹 블랙핑크로 그 관심의 폭이 넓혀지고 있다. 블랙핑크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신곡 'How You Like That'은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 차트에서 전체 2위를 차지했다. 또한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 수도 최단 시간 만에 1억 건을 넘겨 K팝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기생충>과 함께 동시에 화제가 된 K콘텐츠는 넷플릭스를 통해 그 저변을 폭발시켰다. 마침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김은희 작가의 <킹덤> 시즌2는 '조선시대 좀비물'이라는 차별성으로 전 세계 좀비 장르 마니아들을 열광시켰다. 우리네 사극이 갖는 독특한 시공간적 이미지들이 좀비라는 장르와 어우러지며 <킹덤>은 K좀비에 대한 관심까지 끌어올렸다. 이미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으로 주목받았던 한국형 좀비에 대한 관심은 이제 오는 15일 개봉 예정인 <반도>로 이어지고 있다. <반도>는 <부산행> 4년 이후의 상황을 그린 좀비 영화다.

 

<기생충>은 수출규제로 인해 냉각되어버린 한일 관계 속에서도 일본 내에 K콘텐츠의 불씨를 불길로 다시 피워낸 작품이 됐다. 아카데미상 수상 소식과 함께 관심이 폭증한 <기생충>은 이러한 갈등상황에도 불구하고 일본 극장 매출 40억을 훌쩍 넘겨 한국영화 최대 흥행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생충>으로 다시 일본에서 피워진 K콘텐츠의 불길은 역시 넷플릭스를 타고 K드라마로 옮겨 붙었다. 마침 방영된 <사랑의 불시착>과 <이태원 클라쓰>가 그 주인공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통해 문화 소비를 하는 이들이 급증하면서 넷플릭스를 타고 들어간 K드라마가 일본 내 한류를 다시 일으키고 있는 것.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은 과거 <겨울연가>의 배용준을 연상케할 정도의 일본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이 이토록 일본에서 큰 히트를 하게 된 건 북한에 대해 유독 큰 일본인들의 관심과 무관하지 않다. 최근 긴장 국면으로 들어가면서 더더욱 관심사가 된 북한을 소재로 가져와 화해 무드가 담긴 판타지 로맨스로 다뤘다는 점이 일본인들에게도 크게 어필한 것으로 보인다.

 

그 바통을 이어받은 <이태원 클라쓰>의 넷플릭스를 통한 인기는 원작 웹툰에 대한 관심 또한 증폭시켰다. 일본판으로 선보인 <롯폰기 클라쓰>는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누적 열람자 수가 400% 가까이 급증했다.

 

여기에 최근 중국 정부가 사드 배치 문제로 내렸던 한한령 해제를 공식화하면서 K콘텐츠의 중국 시장에 대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의 전지현이나,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처럼 중국 내에 강력한 팬덤을 가진 한류배우들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특히 전지현과 김은희 작가 그리고 이응복 감독이 함께 만들고 있는 <지리산>은 벌써부터 남다른 관심을 받고 있다.

 

물론 <기생충>의 영향이 적지 않았던 게 사실이지만, 이러한 최근 일어나고 있는 K콘텐츠에 대한 글로벌한 관심은 이전부터 차곡차곡 쌓아온 K콘텐츠들의 노력들이 쌓여서 만들어진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국제 정세에 민감해 때론 아예 막혀버린 것처럼 보이던 그 길을 이제는 K콘텐츠가 그 힘으로 뚫고 나가는 모양새다. 그 열풍이 심상찮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