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악의 꽃', 이준기 아니었다면 이런 멜로 스릴러 가능했을까

 

이준기라는 배우가 아니었다면 이렇게 멜로와 스릴러를 순식간에 오가는 게 가능했을까.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독특한 멜로이자 스릴러다. 그런데 어찌 보면 병립할 수 없을 것만 같은 이 두 장르의 결합이 한 작품 속에서 이준기의 표정연기 하나로 바뀔 수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그는 마치 '변검'을 하듯 순식간에 얼굴 표정을 바꿔 드라마를 멜로에서 스릴러로, 스릴러에서 멜로로 바꿔낼 줄 아는 배우다.

 

<악의 꽃>에서 이런 두 가지 이질적인 장르를 극적으로 그려낼 수 있게 된 건 차지원(문채원)과 사실은 도현수인 백희성(이준기)이라는 특이한 조합의 부부가 작품의 중심에 서 있어서다. 연쇄살인범이라 의심받고 추적당하는 도현수는 자신의 신분을 세탁해 백희성이라는 인물로 살아가고, 그와 결혼한 차지원은 바로 그 도현수를 수사하는 형사다. 그러니 도현수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이를 추적하는 차지원과 추격전을 벌여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어린 시절 친구로 도현수의 정체를 알고 있는 김무진(서현우)을 공방 지하실에 감금하고 그를 추궁하는 도현수는 살벌한 연쇄살인마의 느낌을 풀풀 풍기지만, 지하실에서 나와 귀가한 차지원과 딸 백은하(정서연)와 윗층에서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도현수는 달달하고 자상한 남편이자 아빠의 모습으로 돌아간다.

 

드라마는 도현수가 연쇄살인마일 거라는 정황이나 추측을 하게 만들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그가 진짜 연쇄살인마일까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 바로 이 지점은 시청자들이 도현수라는 인물에 대해 갖게 되는 양가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연쇄살인마라는 추측에 섬뜩함을 느끼면서도 이상하게도 차지원의 추격에 그의 정체가 발각되지 않기를 바라게 되는 것. 그것은 도현수에 대한 연민 때문이 아니라, 도현수와 그를 백희성으로 알며 부부로 살아온 차지원이 진실을 알게 됐을 때 맞닥뜨릴 파국 때문이다.

 

그래서 김무진의 집에서 도현수가 베란다 바깥에 대롱대롱 매달려 그 집을 수사하는 차지원으로부터 숨어 있는 장면이나, 도현수의 옛 사진을 갖고 있다고 제보한 이의 집에서 그 사진을 훔쳐 달아나다 벌이게 되는 두 사람의 추격전은 훨씬 더 쫄깃해진다. 또한 정체를 밝히려는 차지원과 이를 숨기려는 도현수 사이의 육탄전이 벌어질 때도 필사적으로 막던 도현수가 차지원이 다칠 수 있는 상황에 자신이 몸을 던져 그걸 막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한다.

 

도현수와 차지원의 정체를 두고 벌이는 진실게임 때문에 <악의 꽃>의 멜로나 스릴러 두 장르가 전형적으로 보여주던 이야기 그 이상의 재미요소들이 채워진다. 함께 육탄전을 벌이면서 떨어뜨린 도현수의 시계를 차지원이 알아보고 의심하기 시작하면서 과연 차지원은 도현수에 대한 진실을 마주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이 생긴다. 진실에 대한 궁금증과 갈증이 커지지만 거기에 다가가는 일은 자신과 가정을 파괴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가 어떤 결정을 할 지가 궁금해지는 것.

 

그러면서 과연 도현수는 과거 연주시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이었던 그의 아버지 도민석(최병모)과의 공범일지 아니면 피해자일지가 궁금해진다. 도현수가 과거 중국집에서 함께 일했던 남순길(이규복)을 살해한 건 도현수가 아니라 과거 도민석의 연쇄살인을 당했지만 사체를 끝내 발견하지 못했던 택시기사(윤병희)였다. 즉 드라마는 마치 도현수가 연쇄살인마가 아닐까 하는 떡밥을 던지고 있지만, 실상은 다르다는 결론으로 이어진다. 이 흐름이라면 도현수는 연쇄살인범 아버지 때문에 신분을 숨긴 채 살아가는 인물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그가 신분을 세탁한 진짜 백희성(김지훈)과 그의 부모인 양 행동하는 공미자(남기애)와 백만우(손종학)라는 인물과 어떻게 얽혀있는가는 궁금한 지점이다. 이들은 과연 무슨 이유로 이런 거짓 가족을 연기하고 있는 것일까.

 

중요한 건 이 모든 멜로의 달달한 지점들과 스릴러의 살벌한 요소들이 순식간에 얼굴을 바꾸며 달달함을 절절함으로 증폭시키고, 살벌함을 비극적인 두려움으로 확장시키는 그 중심에 도현수라는 문제적 인물이 서 있다는 점이다. 결국 도현수의 이런 두 얼굴이 자연스럽게 표현되지 않는다면 이 작품은 설 기반이 사라지는 셈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이준기라는 배우의 진가가 새삼 확인된다. 멜로도 스릴러도 다 되는 이준기가 그걸 하나로 묶어서 변검하듯 표정 하나로 장르를 오가는 그 과정 속에서 드라마의 몰입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많은 좋은 작품들과 연기들을 선보여온 이준기지만 <악의 꽃>은 그의 연기 스펙트럼에 또 하나의 굵직한 선을 그어줄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