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휘몰아친 '비숲2', 우리 사회 모든 치부에 대한 통렬한 비판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10. 11. 12:59
    728x90

    '비밀의 숲2', 부조리는 결국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우리 사회의 모든 치부를 다 담아내고 있는 것만 같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을 두고 벌이는 대립상황을 소재로 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학생들의 집단 따돌림 문제나, 죄를 짓고도 돈과 권력의 힘으로 사건을 무마시키는 부정청탁, 전직 고위 검사들이 변호사가 되면 당연한 듯 벌어지는 전관예우, '내로남불'하는 조직 이기주의, 같은 조직 내에서도 파벌을 나누는 줄 세우기 등등 어두운 우리네 사회의 그림자들이 도처에 드리워져 있다.

     

    아이러니한 것은 자신들이 저지르는 죄가 결국은 자신에게 부메랑처럼 날아 돌아온다는 사실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자신을 괴롭힌 두 친구를 통영 바닷가로 데려가 사고로 위장한 채 죽이고 그 사건을 다시 들춰내려 한 서동재(이준혁)를 납치 감금한 김후정(김동휘)의 아버지는 전직 판사 출신의 변호사였다. 그래서 김후정을 추궁하는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에게 으름장을 놓고 판사에게 청탁을 넣어 압력을 행사해 아들의 죄를 덮으려 한다.

     

    하지만 그렇게 무마한다고 해도 죄가 없어질까. 경찰들의 끈질긴 노력에 의해 죄가 드러나자 김후정은 결국 죄를 자백한다. 그를 괴물로 만든 건 오랜 괴롭힘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런 자식의 문제를 전혀 알지 못하고 있는 부모의 무책임이기도 했다. 밖에서는 검사에 변호사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승승장구했을지는 몰라도, 그들이 제대로 만들어놓지 못한 세상 속에서 정작 그의 아들은 괴물이 되어버렸다.

     

    김후정을 잡고도 판사에게 줄을 대 압력을 행사하는 그의 아버지 때문에 검찰과 경찰은 모두 곤혹스러워진다. 검찰이 영장을 내주지 않으면 풀어줘야 하는 사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상황이 만들어진 건 다름 아닌 검경의 수사권 대립이 그 이유다. 그들이 만든 상황 속에 그들 스스로 함정에 빠지는 격이다. 결국 서동재 사건을 두고 검경은 공조할 수밖에 없게 된다. 그것이 본래 검찰과 경찰이 해야 할 일이라는 걸 드라마는 말해주고 있다.

     

    서동재 역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사건들을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녔다. 하지만 그것이 위협이 되어 납치 감금되는 일을 당하게 됐다. 그는 검찰 형사법제단 우태하 부장검사(최무성)에게 잘 보이려 그런 일을 했지만, 결국 그는 경찰과의 수사권 대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검찰의 희생양으로 활용됐다.

     

    서동재 납치 실종사건이 벌어진 후 그의 넥타이를 잘라 메시지를 사진에 담아 보낸 이가 김후정이 아니었고, 경찰임을 드러내는 시계를 일부러 노출하고, 거짓 목격자 전기혁(류성록)까지 나서서 경찰을 지목했던 그 상황은 결국 검찰이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서동재가 납치 실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생사보다 조직의 이익을 먼저 생각했던 우태하였다.

     

    흥미로운 건 황시목이 전기혁의 배후에 검찰이 있을 거라는 심증을 파헤치는 과정이다. 경찰들의 추궁에 꼼짝도 하지 않던 전기혁이지만, 검사인 황시목이 나타나 마치 '같은 편'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자 그가 반응을 보이는 장면이 그것이다. 결국 전기혁은 경찰과 검찰이 서로 공조하지 않고 대립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이고, 자신은 검찰의 사주를 받았다는 걸 드러내는 대목이다.

     

    <비밀의 숲2>는 우리 사회가 갖고 있는 많은 치부들을 끄집어내고, 그 원인으로서 검찰과 경찰 같은 사법정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부조리한 시스템을 통렬히 비판하고 있다. 전관예우에 부정청탁은 물론이고 이제는 그렇게 잘못된 방식으로 쓰이는 권력을 서로 갖겠다고 싸우는 형국이다. 이러니 사회가 제대로 돌아갈 리가 만무다. 아이들은 범죄에 가까운 짓들을 저지르고, 부모들은 힘을 이용해 그걸 무마시켜주는 것처럼, 조직원들의 비리를 조직의 이익을 위해 덮으려는 일들이 벌어진다. 하지만 그걸로 과연 끝나는 일일까. 그들이 저지른 일들은 결국 언젠가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거라고 <비밀의 숲2>는 경고하고 있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