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32
Today355
Yesterday1,110
728x90

'놀면', 김태호 PD가 환불원정대에 환불해준 관객의 함성

 

이건 아마도 환불원정대다운 마지막 마무리 무대가 아니었을까. 텅 빈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어둠 속에 떨어지는 조명 한 가운데서 포즈를 취한 채 'Don't touch me'를 부르던 환불원정대는 중간부터 더 이상 노래를 이어갈 수가 없었다. 아무도 없다 여겼던 그 곳을 가득 메운 관객의 떼창 때문이었다. 비어 있는 객석은 이내 그 떼창 소리로 가득 채워졌다. 만옥(엄정화)도 천옥(이효리)도 또 은비(제시)도 실비(화사)도 깊은 감동에 빠져들었다. 그 관객의 함성은 바로 그들이 그토록 원했던 것이었기 때문이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환불원정대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싹쓰리 프로젝트와는 또 다른 깊은 감동과 웃음을 줬던 환불원정대. 도대체 그 마지막을 어떻게 장식 할까는 시청자들에게 큰 관심사가 아닐 수 없었다. 갑상샘암 수술 후 더 이상 노래를 할 수 없을 것만 같았지만 보란 듯이 해내버린 만옥, 무심코 던진 마음속에 있던 말 한 마디로 이 프로젝트를 사실상 시동시킨 천옥, 어디로 튈지 알 수 없어 보였지만 그 누구보다 따뜻함을 보여준 은비, 그리고 막내로서 언니들 옆에서 든든하게 자기의 역할을 해낸 실비. 이들을 떠나보내는 건 프로그램으로서도 환불원정대로서도 그리고 시청자들도 못내 아쉬운 일이니 말이다.

 

그런데 김태호 PD가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일정으로 선물처럼 준비해 놓은 건 다름 아닌 관객이었다.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명랑운동회'에 깜짝 등장해 환불원정대가 무대를 선보인 건 물론 코로나19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하는 그들을 응원하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그것은 환불원정대에게도 커다란 응원으로 남았다. 코로나로 인해 마주할 수 없게 된 관객과 들을 수 없게 된 관객의 함성. 그것을 그 곳에서 다시 경험할 수 있는 기회였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찾아간 야구장에서의 공연 역시 마찬가지였다. 코로나로 인해 텅 비었던 야구장에 거리두기를 하며 응원하는 관객과 선수들을 위해 선 보인 무대도 그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렇게 헤어지며 그걸로 환불원정대의 일정을 끝내기에는 어딘지 아쉬움이 남았다. 지미 유(유재석)는 떠났지만 환불원정대는 제작진이 마련했다는 마지막 무대를 위해 올림픽 체조경기장으로 향했다.

 

마지막 무대에서 1절까지 부르던 환불원정대는 갑자기 들려오는 관객들의 "환불!"이라는 떼창에 처음에는 놀랐다가, "만옥짱 보여줘버려!"라는 함성에 은비는 랩을 이어가지 못하고 눈물 흘렸다. 그래도 천옥이 침착하게 끝까지 노래를 부르라고 리드했지만 더 이상 이을 수 없는 노래를 채워주는 건 떼창이었다. "만옥짱, 천옥짱, 실비짱, 은비짱, 우리 사랑 환불불가 영원히 즐거워 환불원정대-"

 

김태호 PD가 환불원정대에게 환불해준 건 '관객의 함성'이었다. 어쩌면 지금껏 환불원정대가 환불하고팠던 건 바로 그 관객이 아니었을까. 그건 또한 시청자들이 환불원정대를 통해 환불받은 것이기도 했다. 환불원정대와 관객이 함께 어우러진 무대. 진정 무대를 완성시키는 건 아티스트만이 아니라 관객과 함께 어우러지는 그 소통이 아니던가. 김태호 PD의 남다른 배려와 생각 그리고 센스가 돋보인 마지막 무대가 아닐 수 없었다. 코로나로 인해 빼앗긴 시간들을 잠시나마 환불받는 느낌이랄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