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개천용'의 출연자 교체, 의외로 자연스러웠던 이유

 

정우성이 제대로 배성우를 입었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17회는 음주운전으로 하차한 배성우 대신 박삼수 기자 역할을 맡게 된 정우성이 본격 등판했다. 배성우와 정우성. 사실 드라마 도중에 연기자가 교체되는 상황은 정상적일 수 없다. 연기자가 그간 구축해놓은 몰입감이 깨지기 때문이다. 그것도 배성우와 정우성처럼 이미지가 사뭇 다른 배우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의외로 그 교체는 생각만큼 부자연스럽지는 않았다. 물론 어울리지 않는 면이 없는 건 아니다. 정우성의 스스로도 인정하는(?) 그 잘생긴 외모가 특히 큰 장벽으로 느껴진다. 그래서 시청자들 중에는 정우성이 주연으로 등장하는 새로운 드라마가 시작한 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정우성은 작정한 듯, 자신의 이미지를 깨려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 발가락 때를 만지작거리고 코를 후비고, 분장은 아예 하지도 않은 듯 진짜 자다 막 일어난 사람 같은 모습으로 배성우가 박삼수 기자를 연기할 때 자주 보이던 그 '흥분'을 고스란히 장착했다. 차분한 목소리를 갖고 있지만 일부러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정우성의 연기는 그래서 어딘가 그 모습 속에 배성우가 연기했던 박삼수 기자의 이미지를 입고 있는 듯한 인상을 주었다. 

 

게다가 드라마는 이렇게 연기자 교체라는 황당한 상황을 시침 뚝 떼고 넘어가기보다는 아예 유머를 통해 드러내는 쪽을 택했다. 정우성이 처음 등장하는 장면에서 동료기자인 이유경(김주현)이 "뭔가 달라진 것 같은데.."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 박삼수(정우성)도 "나도 요즘 내가 어색해. 예전에 내가 아니잖아"라고 답했다. 또 마침 사무실로 들어오는 박태용(권상우) 변호사는 박삼수를 보며 "기자님 얼굴이 상당히 좋아 보인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배우 교체 등장에 활용한 유머와 농담은 이 황당한 상황을 웃음으로 전화시키는 전략이었고, 그것은 그만한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건 제작진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이 상황을 숨기기보다는 웃음을 통해 오히려 드러냄으로써 시청자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면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런 유머와 더불어 <날아라 개천용>의 이야기가 새 국면으로 넘어간 부분도 정우성의 교체 투입을 좀 더 자연스럽게 이어붙인 요인이 됐다. 조기수(조성하) 대법원장의 '재판거래' 정황을 끄집어냄으로써 한방 제대로 먹인 후, 박태용을 아예 당으로 끌어들이려는 비선실세 김형춘(김갑수)의 행보와, 강철우(김응수) 시장이 갖고 있는 승운공고에서 다치고 쓰러져도 관심조차 갖지 않는 노동자들에 대해 마음을 쓰기 시작하는 박삼수 기자의 행보가 드라마의 새 국면을 예고하고 있어서다. 이러한 새로운 국면 전환은 자연스럽게 정우성이 연기하게 된 박삼수 기자의 이야기로 드라마를 다시 보게 만들어준다. 

 

드라마 방영 도중 생겨난 연기자 교체는 사실 상식적인 일이 아니다. 하지만 배성우 개인의 잘못된 선택으로 벌어진 그 일에 드라마 제작진은 최대한 폐를 덜 끼치기 위한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정우성이 대신 들어온 것도 그렇고, 그 과정에 담긴 노련한 배려도 그렇다. 특히 정우성은 자신의 이미지를 한껏 무너뜨리면서까지 배성우가 만들었던 그 이미지를 제대로 입고 등장했다. 정우성으로 교체된 박삼수 기자의 활약을 기대하게 할 만큼.(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