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6
Today121
Yesterday203
728x90

'런 온', 최수영의 갑질마저 무너뜨린 강태오의 무기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은 기선겸(임시완)과 오미주(신세경)가 주인공이지만, 최근 급부상하는 커플은 서단아(최수영)와 이영화(강태오)다. 스포츠 에이전시 대표이자 서명그룹 상무인 서단아는 겉보기에 '갑질'로 보이는 명령과 거래가 일상인 인물. 하지만 그가 그렇게 깐깐한 태도로 일관하는 데는 남다른 이유가 있다. 

 

서명그룹의 유일한 적통으로 모든 걸 다 가진 채 태어난 그였지만, 후처의 아들로 태어난 서명민(이신기) 때문에 자신의 것을 빼앗기고 그 자리에서 밀려나게 된 것. 그는 한 살이 어린 서명민이 오빠로 둔갑하고 서명그룹의 후계자가 되는 그 과정 속에서 '잃지 않기 위한' 안간힘을 쓰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내 것 챙기는 일에 온 힘을 쓰고, 내 것이 되지 않는다 여기면 먼저 버리기도 하는 그런 인물이 됐다. 

 

이영화는 그런 서단아의 아킬레스건으로 등장한다. 보통 서단아가 갑질을 하거나 명령을 하면 그대로 모든 게 척척 되곤 했는데, 이 그림을 그리는 학생일 뿐인 이영화는 그게 통하지 않는 인물이다. 의뢰한 그림은 그리는 도중에도 자기 것이라 여기고, 그림 그리는 사람을 마치 '자판기' 취급하는 서단아에게, 이영화는 "그림 뒤에 사람 있다"고 일갈한다. "당신 줄 때까진 내 거"라고 말하곤 그 그림을 망쳐버린다. 

 

서단아로서는 당혹스러운 순간이다. 늘 원하는 대로 됐고, 그것이 자신이 더 이상 뺏기지 않기 위해 해야만 하는 말과 행동이라 여겼지만 이영화는 을의 위치에서도 그것이 결코 통하지 않는다는 걸 보여준 것. 하지만 그 일이 너무 과했다 여긴 이영화가 며칠 뒤 다시 찾아오자 서단아는 쾌재의 미소를 보이며 먼저 계약서부터 내민다. 계약을 하면 자신의 뜻대로 모든 걸 얻을 수 있다 생각한 것이다. 

 

그런데 계약서를 쓰고 나니 이제 이영화가 진짜 하청업자나 된 듯 거리를 둔 채 요구대로 그림을 그리는 그 모습에 어딘가 잘못되어 있다는 걸 서단아는 깨닫는다. 제 마음대로 하곤 있지만 그건 마치 로봇 같은 마음 없는 '거래' 관계일 뿐이라는 걸 알게 된 것. 그래서 결국 서단아는 자신이 이영화에 대해 마음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된다. 키스 후 그는 "그림 뒤에 네가 있었다"는 걸 이영화에게 고백한다. 

 

이들의 관계 변화는 <런 온>이 그리려 하는 청춘들이 바라보는 다소 도발적이고 새로운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즉 빈부나 지위 같은 태생에 의해 나눠지는 관계, 그래서 그림을 그려달라는 갑의 의뢰와 을의 승낙이라는 거래를 통해 관계를 시작했지만, 이들은 서로를 겪어가면서 마음을 열고 그러한 갑을관계나 거래를 뛰어넘는 진정한 관계로 변화한다. 

 

<런 온>은 결국 서로 다른 삶의 배경을 갖고 태어나고 자라나면서, 그것 때문에 소통이 잘 되지 않을 뿐, 우리가 흔히 말하는 태생에 의해 나뉘는 갑을관계가 넘을 수 없는 벽은 아니라는 걸 보여주는 드라마다. 바로 이 메시지를 극적인 만남과 그 관계 변화를 통해 잘 보여주는 이들이 바로 서단아와 이영화라는 캐릭터다. 

 

특히 이영화라는 인물은 보통 사람들의 눈높이에서 당당하게 사람들과 만나고 그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가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강태오라는 신인배우가 이 작품을 통해 단박에 로코 기대주로 떠오르게 된 건 바로 이 이영화라는 캐릭터 덕분이다. 향후 이 배우가 성장해서 되돌아봤을 때, '인생캐'였다 부를 법한.(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