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선배, 그 립스틱', 로운의 어떤 매력이 여심을 사로잡을까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1. 31. 12:10
    728x90

    '선배, 그 립스틱', 연하남 판타지로 돌아온 '만찢남' 로운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먼저 제목부터 여심을 자극한다. 그 제목의 화자는 후배라는 뜻이고, 립스틱을 바르지 말라는 건 짝사랑과 질투, 보호본능 같은 걸 이 후배가 하고 있다는 뜻이니 말이다.

     

    이 드라마에서 윤송아(원진아)의 직장 후배 채현승(로운)은 바로 그 여심을 자극하는 연하남이다. 대학생 때 학교를 윤송아에 처음 시선이 뺏겼고, 점심도 챙겨먹지 못하고 일하는 그를 위해 샌드위치를 갖다 주며 먹을 시간까지 벌어주던(?) 그였다. 그는 그렇게 윤송아에 일찌감치 빠져버렸고, 그래서 그가 다니는 화장품 회사에 입사한다.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하던 채현승은 그러나 윤송아가 같은 팀 팀장인 이재신(이현욱)과 비밀 사내 연애를 하고 있는 걸 알게 되고 그 행복해하는 모습에 포기하려 한다. 하지만 이재신이 그 회사의 창업주 손녀인 이효주(이주빈)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분노하고 윤송아를 지키기 위해 나선다. 즉 아무 것도 모르는 윤송아에게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라고 채현승이 말하는 것.

     

    사실 이 드라마는 여성들의 판타지에 맞춰진 로맨스 드라마로서의 색깔을 분명히 드러낸다. 그 판타지는 채현승이라는 인물로 구체화되어 있다. 잘 생긴데다 이재신 때문에 상처를 입게 된 윤송아를 지켜주려는 인물. 그는 이를 위해서는 팀장인 이재신과 주먹다짐도 피하지 않는다. 게다가 화장품 회사 마케터 1년 차의 직장인이지만, 실상 웨딩샵을 소유하고 있는 부유한 청년이기도 하다.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 같은, 모든 걸 다 갖춘 인물이지만 후배라는 위치에서 선배를 위해 뭐든 다 하겠다는 인물. 이러니 여성들의 로망을 건드릴 수밖에 없다. 이 로망을 더욱 극대화시켜주는 건 이재신이라는 인물과의 대비효과다. 사업실패로 빚쟁이들에 시달림을 당하며 자라온 이재신은 재벌3세인 이 회사의 상무 이재운(이규한)에게 "자신을 사라"고 제안했던 인물이다. 그 빚을 탕감해주고 자신을 유학 보내주면 평생 그의 "개가 되겠다"고 했던 것. 물론 이재운은 "개는 필요 없다"며 "친구가 되자"고 하긴 했지만.

     

    이런 가진 것 없어 현실에 굴복하고 만 이재신이 윤송아를 사귀면서도 이효주와 결혼을 앞두게 된 것 역시 그런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어서였다. 갖고 싶은 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가져야 하는 이효주는 이재신과 결혼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까지 했다. 결국 그런 상황 때문에 이재운까지 동생을 받아달라는 부탁을 하고 그걸 거부하지 못했던 것.

     

    이재신이라는 인물이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현실을 다소 무겁게 갖고 있는 인물이라면, 채현승은 그런 현실에서 한 발 떨어져 있는 인물이다. 윤송아라는 인물에 몰입해 보는 여성 시청자라면 드라마를 통해서나마 잠시 현실을 잊고, 모든 로망을 충족시켜주는 채현승 같은 연하남에 판타지를 느낄밖에.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로운은 말 그대로 '만찢남'의 이미지를 가진 배우다. 이번 작품의 채현승이라는 캐릭터는 그의 이런 만찢남으로서의 판타지를 더욱 공고하게 빚어주는 면이 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의 하루는 진짜로 만화 속 캐릭터였지만,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채현승은 그래도 화장품 회사 마케팅팀 후배라는 현실 위에 서 있는 판타지이기 때문이다.

     

    다소 전형적인 사각관계를 다루고 있는 로맨스 드라마지만, 채현승이라는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 같은 연하남이 선배라고 부르며 조금씩 다가오는 그 판타지는 의외로 강하게 느껴진다. 물론 '저런 인물이 어디 있어' 하고 부정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빠져드는.(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