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5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14,204
Today2,582
Yesterday364

윤모 일병 사건, 분노 이해되지만 방향은 틀렸다

 

지난 4월에 경기도 연천 28사단 소속의 윤모 일병이 선임병들의 지속적인 폭력과 가혹행위 끝에 숨진 사실은 온 국민을 공분하게 만들었다. 인간으로서 도저히 할 수 없는 일들이 자행됐다는 것에 대해 고인에 대해 애도하는 것과 동시에 가해병사들과 책임자들에 대한 처벌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당연한 일이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분노할 수밖에 없는 인간 이하의 짓들이었으니 말이다.

 

'진짜사나이(사진출처:MBC)'

그런데 엉뚱하게도 잘못된 군대문화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그 불똥이 <진짜사나이>라는 병영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떨어졌다. 군대가 이토록 썩어가고 있는데 화기애애한 내무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군대를 미화하고 사실을 왜곡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는 프로그램이 보여주는 이른바 리얼에 대한 지나친 오해가 깔려 있다.

 

<진짜사나이>는 진짜 군대의 모습을 100% 리얼로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또 그렇게 할 수도 없고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 그것은 군 기밀 유출에 해당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만일 군대 안에서 벌어지는 진짜 심각한 상황들을 모두 끄집어내 보여준다면 그건 예능이 아니라 르뽀성 시사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 그건 <진짜사나이>가 지향하는 바도 아니고 예능 프로그램으로서 할 일도 아니다.

 

<진짜사나이>가 진짜 보여주려는 리얼은 다른 곳에 있다. 이 프로그램은 군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아니라 병영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즉 일반인(연예인)이 군대 체험을 해보는 것이다. 군대를 실제로 가는 것과 해병대 체험을 하는 것과는 다르다. <진짜사나이>의 리얼이란 군대 자체를 보여주는 리얼이 아니라, 일반인이 일정한 군대 체험을 하는 것의 리얼을 보여주는 것일 뿐이다. 따라서 <진짜사나이>가 군대를 미화한다는 건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

 

<진짜사나이>가 일반 사병들과 함께 군대 체험을 하는 모습을 리얼로 보여주는 것은 군대의 실상과 문제점을 보여주기 위함이라기보다는 좀 더 바람직한 군대의 모습을 그려보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 또한 일반인들로 하여금 군인들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얼마나 힘겹게 생활하고 있는가를 이해시키기 위함이기도 하다.

 

<진짜사나이>라는 군대 체험은 그래서 군대와 일반인 양자 사이에서 어떤 소통의 물꼬를 여는 역할로서 기능한다. 군대는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좀 더 바람직한 군대문화를 프로그램을 통해 듣게 되고, 일반인들은 흔히들 군바리라고 폄하되곤 하는 군인들이 사실은 우리들의 소중한 자식들이고 오빠들이며 형이자 친구라는 걸 이해하게 된다. 딱 거기까지다. <진짜사나이>는 그 선을 넘은 적도 없고 넘어설 수도 없으며 넘어서도 안 되는 그 위치에 서 있다.

 

윤모 일병에게 벌어진 비극적인 사건은 당연히 분노해야 한다. 그리고 이렇게 원시적으로 퇴화된 군대문화에 대해 비판하고 이를 바꿔나가기 위해 국민들도 나서야 한다. 하지만 그 분노가 크다고 엉뚱한 곳으로 불씨를 옮겨서는 안 된다. 지금 분노가 집중되어야 할 곳은 정부와 군 당국이지 <진짜사나이>라는 일개 예능 프로그램이 아니다.

 

한쪽에서는 잘못된 군대문화를 방치하고 있는 정부와 군 당국에 대해 분노하면서, 다른 한쪽에서는 <진짜사나이> 같은 그나마 바람직한 군 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계속 보여줘야 한다. 분노로 책임자들을 처벌하고 추궁하는 것만이 군대 문화를 바꿀 수 있는 길은 아니다. 폐쇄적인 군대라는 집단을 좀 더 일반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이끌어내는 일. 어쩌면 그것은 더욱 중요한 일인지도 모른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8.07 10:13 신고 BlogIcon 카멜리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기존의 제 생각을 바꾸게 해주시는 군요.
    예비역으로서 진짜사나이 라고 하는 프로그램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더키앙님의 글을 보니 제가 편협했던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었다는걸 깨닫게 되었네요.

  2. 2014.08.07 11:44 peaceal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능이지요.예능이 맞죠.하지만 진사 제작진만은 리얼이라하고 실제입대란 말을 써가며 시청자들을 혼돈에 빠뜨렸죠.최소한 제작진은 현재상태의 제작방법은 탈피해야합니다.1기2기까지 정도의 진사는 그래도 리얼을 떠나 진지함과 웃음코드가 있었습니다.현재는 어떨까요?완전 개콘을 찍고 있습니다.일반사병들의 뭘 보여주고 긍정적인 길을 뭘 제시하는가요?군무식자들 많습니다.군대 좋네란 말들이 여기저기서도 나오고 있습니다.적어도 진지하게 생활속 자연스런 웃음으로 진사가 제작되어지길 희망합니다.공중파의 힘은 그리 쉽게 바라보기가 힘듭니다.행복한 세상의 첫발걸음은 모두가 힘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예능이네 뭐네가 아니고 그래두 군예능입니다.분명 또 사건이 나면 칼이 돌아옵니다.안타깝네요.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3. 2014.08.07 17:09 yksr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4. 2014.08.17 22:25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리적으로 오류가 많은글이네요. 해병대 캠프는 대다수 사설에서 주관하는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진짜사나이는 국방부협조하에 촬영되고 있지요. 즉, 국방부의 검열을 거쳐 방송되는 프로그램을 보고 병영문화가 개선 되길 바라는건 무슨기대인가요? 미화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그것도 현역 사병을 같이 출연 시킴으로서 현재 병영문화가 이렇다라고 홍보하는 듯한 인상을줍니다. 우리나라 병영문화 개선을바라는 예능을 찍고자하면 차라리 외국군대 체험을하던지 군대체험 사설캠프를 만들어 연예인이나 일반인이 출연해 올바른병영 문화를 재시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지금 진짜사나이는 국방부 이미지 세탁용밖에는 안됩니다. 그래서 군대 사고가 많은 아니 많이 알려지고 있는 지금 폐지 얘기가 나오는 겁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