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총과 봉 잡은 여성들, 부엌칼 든 남성들

 

소림사라는 이름 석 자에는 그 자체로 가슴을 뛰게 만드는 구석이 있다. 중국 무협영화들을 섭렵해왔거나 혹은 무협지에 푹 빠졌던 경험이 있다면 더더욱 그렇다. SBS <주먹 쥐고 소림사>가 저 강호동이 이끌어온 <스타킹>을 밀어내고 그 자리에 들어오게 된 가장 큰 요인은 아무래도 이 소림사라는 이름이 주는 로망이 작용하지 않았을까.

 


'주먹쥐고 소림사(사진출처:SBS)'

물론 같은 로망을 갖고 자라오며 심지어 무술을 개그 소재로까지 썼던 김병만이라는 독보적 존재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기는 하다. <정글의 법칙>이 정글이라는 막연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자극하는 장소에 대체불가 달인 김병만을 세워 확고한 영역을 개척했던 건 그래서 <주먹 쥐고 소림사>가 또 다른 김병만 프로젝트라는 걸 실감하게 한다. 지난 파일럿에서도 김병만은 남다른 습득력으로 소림사의 스님들로부터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그런데 파일럿이 아니라 정규로 들어온 <주먹 쥐고 소림사>에 눈에 띄는 건 여성 출연자들이다. 사실 무술 수련에 남녀가 따로 있겠냐마는 그래도 남다른 체력을 요구하는 이 프로그램에 여성들의 출연은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잠깐 편집해서 보여준 훈련 과정은 여자들이라고 해서 봐주지 않는다는 이 프로그램의 강도를 제대로 드러내 주었다. 그들은 심지어 욕 나오는(?) 기초체력 훈련에 눈물을 쏟기도 하고, 지붕 위를 걷거나 물 위에 놓여진 부표 위를 달려 나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데 이 <주먹 쥐고 소림사>의 여성 출연자들을 보면서 먼저 떠오르는 그림이 있다. 그건 <진짜사나이> 여군특집이다. 물론 군대와 소림사는 공간적 특징이 완연히 다르다. 하지만 두 프로그램을 연관해서 생각해보면 이제 여성 출연자들의 생고생은 하나의 프로그램 트렌드가 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이 성공하면서 오히려 남자들의 군대 체험이 시들하게 여겨지게 된 건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즉 그 강도는 물론 남자들이 훨씬 세지만, 남자들의 군대체험은 어딘지 당연하고 뻔하게 여겨지는 반면 여자들의 군대체험은 그 자체로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든다.

 

그러니 맨 몸으로 부딪칠 수밖에 없는 소림사라고 해서 다르지 않을 것이다. 물론 김병만과 육중완이 이미 보여줬던 비교체험 극과 극이 궁금하고, 또 새로 출연한 온주완의 남다른 무술 적응기가 눈에 띄기는 하지만, 땀과 눈물에 젖은 여성 출연자들의 소림사 체험이 그것보다 훨씬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끄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러고 보면 <정글의 법칙>에서도 여지없이 주목을 끈 건 단연 여성 출연자였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그 많던 남자 게스트들이 기억에 가물가물하지만 여성 출연자들은 홍일점으로서 선명하게 기억에 남아 있다. 박시은, 전혜빈, 유이, 하니 등등. 그것은 지금껏 우리가 봐오던 여성 출연자들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들을 정글이라는 생존 공간이 이끌어내기 때문이다.

 

최근 여성 출연자들이 예능에서 설 자리가 없다는 얘기가 많이 나온다. 실제가 그렇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 출연자들은 최근 들어 새로운 영역에서 남성들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진짜 사나이>에서의 총잡은 여성들이 그렇고, <정글의 법칙>에서 외모를 포기한 채 생존의 칼을 든 여성들이 그러하다. <주먹 쥐고 소림사>에서 봉을 휘두르는 여성 역시 남성들보다 더 주목되는 건 어쩔 수 없다.

 

반면 최근 예능에 비춰지는 남성 출연자들의 모습이 흥미롭다. 거꾸로 여성들이 그간 해왔던 영역 속으로 남성 출연자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쿡방, 먹방을 전면에서 이끌고 있는 건 다름 아닌 남성들이다. 또 그 많은 육아예능에서 육아를 전담하고 나선 것도 남성들이다.

 

물론 이렇게 된 건 예능의 특성 상 이질적인 조합이 훨씬 더 재미의 포인트를 만들어내기 때문일 것이다. 즉 여성이 요리를 하는 것보다 사람들은 남성이 요리를 하는 것에 더 재미를 느낀다. 육아도 마찬가지다. 그러니 남성이 군대에 가는 것보다 여성이 군대 가는 것이 더 호기심을 자아내고 소림사의 무술 단련이나 정글 체험에서도 남성보다는 여성이 주목되는 것일 게다.

 

하지만 제 아무리 예능의 조합이라고 하더라도 거기에는 현실적인 공감대 또한 있기 마련이다. 요리 육아하는 남성과 정글이나 군대, 소림사에서 생존하고 훈련하는 여성이라는 이미지는 그래서 남녀 성 역할의 구분을 뛰어넘으려는 우리 사회의 욕망이 담겨 있다. 총과 봉을 잡은 여성들과 부엌칼을 든 남성들. 예능이 그려내는 이 새로운 풍경 속에는 그래서 달라지고 있는 우리 사회의 모습을 읽어낼 수 있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