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황금빛 내 인생’으로 신혜선의 황금빛 시대 열리나

아직 20대에 이처럼 복합적인 연기 스펙트럼이 어떻게 가능했을까.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사실상 주인공인 서지안 역할을 연기하고 있는 신혜선이라는 배우가 떠올리게 하는 생각이다. 흙수저 청춘으로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지만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인물이 주는 건강함을 보여주면서도, 현실의 벽 앞에서 무너지고 속물적인 욕망을 드러내면서 또한 그것에 대한 죄책감까지 느끼는 인물. 서지안이라는 인물은 그 연기가 만만하지 않은 다양한 면면을 가졌다. 

'황금빛 내 인생(사진출처:KBS)'

이렇게 된 건 <황금빛 내 인생>이라는 작품이 보여주는 극적인 상황 전개 때문이다. ‘출생의 비밀’이라는 코드를 가져왔지만 그 전형적인 활용을 벗어나 한 회 한 회 빠른 전개를 통한 상황 변화를 보여주는 것이 <황금빛 내 인생>이 가진 중요한 특징이다. 이런 빠른 전개 속에서 시시각각 변해가는 인물들의 심경 변화는 무엇이 진짜 ‘황금빛’ 인생인가를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그 자체가 하나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렇게 급변하는 감정들을 연기를 통해 보여줘야 하는 연기자들로서는 이 작품이 그리 호락호락할 수 없다. 전 회에서는 짠내 나는 비정규직의 삶을 보여주다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이 재벌가의 숨겨진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재벌가에 입성하지만 그 삶이 생각만큼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또한 그러한 든든한 백이 있어 정규직 채용에서 밀려났던 그 자리에 떡하니 들어가 제 능력을 발휘하는 즐거움을 느낀다. 

그 즐거움도 잠시 얼마 지나지 않아 사실은 자신이 아니라 동생이 그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자신의 모든 일상이 지옥으로 변해버리고, 그 와중에 부모를 생각하며 어떻게든 대신 속죄하려 안간힘을 쓰는 인물. 그러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박시후)과 오빠 동생 사이가 아닌 연인의 감정을 갖게 되는 그 감정변화들을 보여줘야 하는 인물이 바로 서지안이다. 

만만치 않은 이야기 전개이고, 그 속에서 쉴 새 없이 감정의 변화를 보여주는 인물이지만 이를 연기하는 신혜선은 그다지 큰 이물감 없이 이를 소화해내고 있다. 어떤 면으로 보면 너무 급변하는 상황들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계속 몰입할 수 있게 된 데는 신혜선이 보여주는 이 복잡 다변한 캐릭터에 대한 몰입연기가 한 몫을 하고 있다고도 말할 수 있다. 

사실 신혜선의 가능성은 전작이었던 tvN <비밀의 숲>을 통해 이미 확인된 바 있다. 청렴결백했던 아버지가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후배 검사들에게 조사를 받았던 그 충격적인 경험을 했던 명문가 출신의 수습검사 영은수 역할을 그는 놀랍도록 깊이 있게 연기해 보여줬다. 스릴러 장르가 가진 어딘지 의심이 가는 그런 면면들까지 캐릭터에 담아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높여주면서 이 배우의 존재감은 확실히 강렬해질 수 있었다. 

그런 가능성이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서는 제목처럼 활짝 열리는 느낌이다. 20대 여자 배우들이 상대적으로 잘 보이지 않는 현 대중문화의 현장 속에서 신혜선이라는 확실한 선을 보이는 배우가 특히 반가운 건 그래서다.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이라는 인물은 이제 본격적인 멜로와 함께 뒤틀려진 출생을 바로잡고 자신의 인생을 찾아가는 그 과정을 설득시켜야 한다.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그래도 다행이라 여겨진다. 그 과정들이 어딘지 믿음이 가는 신혜선이라는 신예에게는 연기자로서의 ‘황금빛’을 열어줄 길처럼 보이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