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쁜 형사’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이설의 정체

워낙 원작의 캐릭터가 좋아서일까. 아니면 이를 제대로 우리식으로 해석해낸 연기력 때문일까. MBC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가 첫 회부터 강렬한 시선을 끌었던 건 역시 신하균이었다. 하지만 2회에 이르러 이 작품에 힘을 실어주는 강력한 인물이 등장했다. 바로 은선재라는 사이코패스 기자 역할을 연기하는 이설이다. 

우태석(신하균)이 나쁜 형사가 될 수밖에 없었던 건 그보다 더 나쁜 연쇄살인범을 법적인 절차를 통해서는 결코 잡을 수 없는 현실 때문이다. 자신이 보호해주겠다 했지만 연쇄살인범 장형민(김건우)과 대질심문을 하게 됨으로써 결국 증인 배여울(조이현)이 죽음을 맞이하게 됐다는 자책감을 트라우마로 갖고 있는 우태석은 결국 그를 처단해버린다. 난간에서 구할 수 있었는데 살리지 않고 떨어져 죽게 방치한 것. 

우태석은 이런 자신이 저지른 일들을 부인하지 않고 진술서에 쓰면서 스스로를 ‘나쁜 형사’라고 이름 붙인다. 어쩌면 그 트라우마 때문에 지속해왔던 형사 일을 그 연쇄살인범을 처단함으로써 마무리하려 했던 것. 하지만 상황은 엉뚱하게도 우태석을 영웅으로 만드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연쇄살인범이 검사였다는 사실 때문에 이 문제가 검찰의 시스템의 문제로 비화되는 걸 막기 위해 검사라고 해도 엄정히 법집행을 하는 우태석이라는 영웅을 탄생시킨 것이다. 

첫 회에 일찌감치 법 절차를 무시하는 나쁜 형사 우태석의 탄생을 보여주고, 또 그것이 주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것으로 드라마는 깊은 몰입감을 만든 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 인물이 향후에 비슷한 상황들을 맞이해 똑같은 방식으로 사적 정의를 구현하는 이야기가 반복되는 건 어딘지 너무 뻔해지는 전개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런 우려를 단번에 날리게 해주는 인물이 등장했다. 자신의 일가족이 모두 집에서 처참하게 살해됐다는 걸 신고한 은선재(이설)가 그 인물이다. 그가 증언을 하면서 전혀 슬픈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사이코패스라는 걸 간파해낸 우태석은 그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라고 생각하고 그를 추궁한다. 그런데 은선재는 은근히 우태석과의 대결을 즐기는 눈치다. 그를 달콤한 말로 유혹하기도 하고 도발하기도 한다. 

심리학 박사이기도한 은선재와 형사로서의 탁월한 감을 갖고 있는 우태석이 팽팽한 말싸움으로 서로를 도발하는 장면은 그래서 긴장감을 높여주기에 충분했다. 죽은 부모들이 친부모가 아니라는 사실을 찾아낸 우태석은 은선재에게 “학대당하지 않았냐”고 도발하고, 은선재는 이혼을 요구하는 우태석의 아내의 이야기를 들먹이며 그를 도발한다. 

팽팽한 긴장감이 최고조로 오르게 된 건 은선재가 살해현장에 죽어있던 반려견의 입안으로 증거품들을 넣고 화장해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아챈 우태석이 그의 집을 찾아가 유골함을 빼내오자 칼을 들고 쫓아와 그와 은선재가 대치하는 장면이었다. 연쇄살인범들이 전리품처럼 여길 수 있는 그 증거품으로 은선재를 자극하던 우태석은 그 유골함에서 의외로 자신이 트라우마로 여기던 배여울의 이름표가 나오자 멘붕에 빠졌다. 

우태석이라는 나쁜 형사와 은선재라는 사이코 패스 기자가 만들어내는 팽팽한 긴장감은 <나쁜 형사>의 전개가 어떤 방향으로 튈지 가늠하기 어렵게 만든다. 과연 두 사람은 공조할 것인가 아니면 상대방을 도발하며 이용하려 들 것인가. 

놀라운 건 신하균과 흥미진진한 대결구도를 만드는 이설이라는 배우가 이제 몇 작품을 하지 않은 무서운 신인이라는 점이다. KBS가 특집극으로 방영했던 <옥란면옥>이라는 2부작 드라마에서 연길에서 온 조선족 여인 영란 역할로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 영화 <허스토리>에서도 딸 혜수 역할을 소화했던 배우다. <나쁜 형사>는 물론 신하균이라는 배우를 중심에 세운 드라마지만, 어딘지 이설이라는 무서운 신인을 발견하게 될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사진:MBC)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