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7,884
Today123
Yesterday737
728x90

‘미스터트롯’, 무엇이 첫 방부터 시청자들을 열광시켰나

 

12.5%. TV조선 <미스터트롯>이 2일 밤 거둔 시청률을 보면 실로 놀랍다. <미스터트롯>은 첫 방에 무려 12.5% 시청률을 기록함으로써 일찌감치 초대박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예고했다.

 

TV조선 <미스트롯>이 큰 성공을 거두면서 <미스터트롯> 또한 그 힘을 이어갈 것이라는 건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다. 그것은 <미스트롯>의 성공과 송가인 신드롬이 <미스터트롯>에 더 많은 인재들을 끌어 모으는 힘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스터트롯> 첫 회를 보면 이것이 현실화되어 나타났다는 걸 확인하게 된다.

 

이미 트로트영재로 알려졌던 정동원이 부르는 ‘보릿고개’에 원곡자인 진성이 눈물을 흘릴 정도로 감동하고, 9살 나이의 최연소 참가자인 홍잠언은 천재라는 말이 아깝지 않을 정도의 실력으로 마스터들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라는 곡은 그 제목 자체가 유행어가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잠수함 보이스로 조영수의 극찬을 받아낸 최윤하, 남성과 여성 파트를 모두 홀로 소화해내는 아수라백작의 매력을 뽐낸 한이재, 마술을 하며 트로트를 선보인 김민형, 송가인과 무명시절을 함께 했던 준비된 가수 안성훈, 태권도도 트로트도 금메달 감이었던 나태주, 스타 강사 정승제 등등 실력은 물론이고 다양한 개성과 볼거리를 보여주는 인물들이 줄줄이 쏟아져 나왔다.

 

이런 다양한 도전을 보여주는 인물들은 마이클 잭슨의 스타일에 트로트를 덧붙인 하이브리드 트로트, 돌려차기를 하며 ‘무조건’을 부르는 놀라운 무대를 선보인 태권도 트로트, 마술에 맞춰 부르는 마술 트로트 등으로 불리며 트로트의 다양한 확장성을 실제로 확인하게 해줬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들은 색다른 무대를 선보이면서도 실력 또한 기본 이상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마스터들의 주목을 끌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보여진 ‘현역부’는 프로는 확실히 다르다는 걸 그 노래 실력만으로도 확인시켰다. 많은 참가자들의 라이벌로 지목된 임영웅은 과하지 않은 담백한 가창력으로도 마스터들을 감동시켰고, 영탁은 데뷔 15년차 베테랑다운 몰입으로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그리고 1회의 끝은 ‘트로트계 BTS’라 불리는 장민호의 등장이었다. 2회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만드는 대목이다.

 

첫 방부터 대박을 낸 <미스터트롯>의 성공은 이제 ‘종편 오디션’이라는 새로운 형식이 탄생했다는 걸 말해준다. 오디션 하면 Mnet의 오디션을 떠올렸던 시절이 있지만, TV조선의 <미스트롯>에 이은 <미스터트롯>이나 MBN의 <보이스퀸> 같은 프로그램들이 이른바 ‘종편 오디션’이라는 하나의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미스터트롯>의 첫 회를 보면 종편 오디션이 가진 특색들이 얼마나 극대화되어 있는가를 확인하게 한다. 일단 트로트라는 장르를 TV조선은 선점해버린 면이 있다. 아마도 트로트를 소재로 하는 오디션프로그램이라면 TV조선이 일종의 ‘보증수표’처럼 자리했다는 것. 결국 오디션 프로그램의 핵심이 ‘인물’이라면 <미스터트롯>이 이미 기획 단계부터 성공을 예고한 셈이다. <미스트롯>의 효과가 전국의 트로트 신예 강자들을 <미스터트롯>에 모여들게 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미스터트롯>은 단지 노래 경연만이 아니라 다양한 쇼적인 요소들을 가미했다. 트로트하면 우리가 떠올리는 정통의 무대가 있는가 하면, 이를 다양하게 퓨젼화한 무대들을 열어놓음으로써 트로트의 맛을 잘 몰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것. 이런 점은 지나치게 오디션이 압박감으로 흘러갈 수 있는 불편함을 상쇄시켜주는 힘이 되어준다.

 

무엇보다 <미스터트롯>이 가진 큰 힘은 그간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트로트 신예들에 대한 대중적 지지도 또한 높다는 점이다. 그들이 오래도록 무명으로 응축해놓았던 실력들을 <미스터트롯>이라는 무대에서 폭발시킬 때 시청자들의 호응은 그래서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미스터트롯>은 또한 <미스트롯>이 초반에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패러디하면서 생겨났던 논란 같은 것도 애초에 만들어내지 않았다. 당시에는 논란이 되더라도 주목을 끄는 것이 더 중요했다면, <미스터트롯>은 이제 안정적으로 보여줄 것을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해졌다는 걸 실감케 한다. 워낙 놀라운 출연자들이 많으니 굳이 MSG를 첨가할 필요가 없게 된 것이다. 결국 오디션 프로그램은 얼마나 많은 인재들을 모이게 하느냐가 관건이라는 걸 <미스터트롯>은 보여주고 있다.(사진:TV조선)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