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9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8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93,121
Today109
Yesterday1,293

펭수와 유산슬, 같은 듯 다른 신드롬의 주역들

 

펭수의 존재감은 역시 그냥 생긴 게 아니었다. MBC <놀면 뭐하니?>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 시상자로 참석한 펭수와 유산슬(유재석)의 만남은 2019년을 들썩거리게 만든 신드롬들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끌 수밖에 없었다.

 

천하의 김태호 PD가 펭수의 대기실을 찾아 공손하게 유산슬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이에 설렌다는 듯 ‘합정역 5번출구’를 흥얼거리며 유산슬의 대기실을 찾는 모습부터 펭수의 예능감은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다. 포토라인에서 기자들을 만나는 사이 유산슬을 기다리는 펭수는 “유산슬 왜 안와!”하고 소리치며 다소 긴장과 설렘이 오가는 모습으로도 웃음을 줬다.

 

놀라운 건 유산슬과 마주하면서 펭수가 맞받아치며 하는 토크가 예사롭지 않았다는 점이다. “진짜 올 줄 몰랐다”는 유산슬의 말에 “PD가 오라고 하던데.”라고 응수하고, “올해의 인물” 선정을 축하하자 “유산슬도 올해의 인물 됐다”고 했다. 또 유산슬이 펭수의 랩을 재밌게 봤다고 하자 펭수 역시 유산슬의 트로트를 재밌게 봤다 응수했다. 유산슬이 “내 말 따라하는 거 같은데”라고 하자 “일절 아니다”라며 “마음이 겹친 것”이라고 말해 만만찮은 토크 실력을 보여줬다.

 

펭수는 유산슬의 요구에 댄스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고 유산슬과 함께 ‘사랑의 재개발’ 춤을 배워 함께 추기도 했다. 우연히 참석하게 된 ‘프로불참러’ 조세호는 펭수와 유산슬의 놀라운 토크와 예능감을 보며 놀라는 모습이 역력했다. 그래서 어떻게든 이야기를 끼워 넣으려 휴가 받아 “부모님 뵈러 안가냐?”고 했다가 남극에 계신 부모님 생각에 멍한 듯한 모습을 보이며 “컷컷. 촬영 그만해”라고 외치는 펭수의 응수에 당황했다.

 

<놀면 뭐하니?>는 지금 대세라고 할 수 있는 펭수와 유산슬을 통해 ‘성공시대’의 비법을 담아내는 연출을 더했다. 올해 계획을 묻는 유산슬에게 “그런 거 없다”며 “그냥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펭수. 그러자 유산슬 역시 자신도 그렇다고 말했고, 쉬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도 “지금이 휴가”라고 말해 큰 계획을 세우기도보다는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즐겁게 일하는 것이 성공의 비법이라는 걸 드러냈다.

 

신드롬의 주역이 된 유산슬과 펭수는 비슷한 점이 많은 인물들이다. 둘 다 캐릭터라는 점이 그렇고 유튜브라는 새로운 미디어를 통해 주목을 끌었다는 점이 그렇다. 또 방송사를 넘나들며 ‘대통합’을 이룬 캐릭터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었고 게다가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할 일들을 즐겁게 소화해내고 있다는 성공 비결도 비슷했던 것.

 

하지만 두 인물의 다른 점도 뚜렷했다. 그것은 펭수가 “매니저!”라고 부르며 이것저것 PD들에게 잔심부름을 시키며 주도적으로 하고픈 일들을 해나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과 달리, 유산슬은 김태호 PD가 깔아놓은 판 위에 어쩌다 보니 일을 하게 되고 또 성장하게 되는 모습을 보인다는 점이다. 한 마디로 펭수는 자기 주도적으로 일하고, 유산슬은 김태호 PD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특정 분야에 뛰어들어 일하는 것.

 

유산슬의 굿바이 콘서트 말미에도 김태호 PD는 향후 유산슬이 얼마나 많은 이들을 하게 될 지에 대한 밑그림을 그려 넣었다. 라면집 할머니는 어서 와서 라면 끓이라고 했고, 하프 도전을 종용하는 영상은 물론이고 엑소가 제안하는 아이돌그룹 활동, 송가인이 제안하는 듀엣 콘서트 등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어디로 튈 것인가에 대한 기대감을 만들었다. 결국 유산슬은 무대를 내려가며 “아 정말 싫다 김태호 정말 싫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물론 이렇게 펭수와 유산슬이 다른 행보를 보이는 건 두 인물의 위치가 다르기 때문이다. 펭수는 신인으로서의 패기를 보여줌으로써 웃음을 주는 것이고, 유산슬은 이미 최고의 예능인이 오히려 겪는 황당하고 당황스런 상황을 보여줌으로써 웃음을 주는 것이니 말이다. 결국 이렇게 쌓인 유산슬의 울분은 펭수가 풀어주었다. 김태호 PD에게 유산슬의 EBS 프로그램 출연이 가능하냐고 물으면서 “PD님도 출연해!”라고 소리친 것. 머뭇거리는 김태호 PD에게 펭수는 “해!”라고 쐐기를 박음으로써 유산슬을 통쾌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스태프나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모습은 펭수나 유산슬이나 똑같이 닮은 점이었다. 촬영이 끝나고 나가며 펭수는 일일이 스탭들과 고생했다며 악수를 나눴고 유산슬 팬이라는 <자이언트펭TV> 편집감독을 데려와 유산슬과 사진을 찍게 배려해주기도 했다. 역시 신드롬의 주역들은 뭔가 비슷하게 통하는 면들이 있어 보였다. 남다른 토크 능력에 끼, 순발력 게다가 배려심까지.(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