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23
Today109
Yesterday1,124
728x90

아이돌, 테너, 록커, 신동...‘미스터트롯’의 블랙홀 같은 퓨전

 

이 정도면 트로트의 블랙홀이 아닐까 싶다. 첫 회부터 아이들의 걸쭉한 트로트에 마술, 1인2역, 태권도 등등 다양한 분야를 접목시킨 트로트는 물론이고 정통 트로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트로트의 세계를 보여주며 12.5%(닐슨 코리아)라는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한 TV조선 <미스터트롯>. 하지만 그건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다. 2회는 무려 17.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런 추세라면 20% 시청률을 넘기는 건 시간문제라고 보인다.

 

2회에는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하다 트로트에 도전하는 이들은 물론이고 그 특이한 삶이 영화화되기도 했던 고딩 파바로티 김호중 같은 테너가 트로트에 도전하고, SBS <스타킹>에서 트로트 신동으로 불렸던 김희재와 이찬원과 김수찬, 양지원 같은 이미 유명한 트로트 신동들이 무대를 꽉 채웠다. 물론 아이돌에서 발라드를 거쳐 트로트까지 다양한 영역에 도전해온 장민호에, MBC 공채 개그맨으로 크론병 수술까지 받고도 혼신의 무대를 보여준 영기 같은 인물도 있었다.

 

트로트라는 장르가 이제는 더 이상 중장년층의 전유물이라는 말이 무색해져 버렸다. 그것이 편견이라는 걸 <미스터트롯>은 다채로운 분야에서 활동했던 이들의 도전으로 깨고 있고, 젊은 출연자들의 면면만으로도 납득시키고 있다. 이들은 자기가 해왔던 분야의 특장점을 가져와 트로트와 절묘하게 엮어낸 무대를 보여줬다.

 

그룹 A6P의 김중연이나 군복을 입고 무대에 선 그룹 아시즈비의 최정훈, 로미오 황윤성 같은 아이돌부는 아이돌 특유의 절도 있고 각 잡힌 퍼포먼스에 끼가 넘치는 표정 연기까지 더해 트로트 실력을 뽐냈고, “강하늘이 제1호 팬”이라며 뮤지컬을 했다는 추혁진은 뮤지컬적인 무대 구성을 더한 무대를 선사했다. 또 김준수와 똑 닮은 목소리를 가진 레드애플 김도진 역시 애절한 보이스로 노래를 소화해내 김준수의 찬사를 받았다.

 

고딩 파바로티로 불리는 김호중은 굵직한 테너로 천상의 목소리를 들려주면서 도대체 저런 성악으로 어떻게 트로트를 할 수 있을까 의심됐지만,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를 완벽한 트로트 창법으로 불러내 진성의 호평을 받았다. 그는 트로트 창법을 쓰면서도 고음에서는 특유의 성악 창법을 활용해 무대를 더 꽉 차게 만들었다.

 

이미 다른 프로그램에서 신동으로 탄생했던 울산 이미자 김희재, 리틀 남진 김수찬, 대구 조영남 이찬원, 양지원 등은 역시 어린 시절부터 갈고 닦아온 만큼 너무나 안정적인 무대를 구사해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이밖에도 록커로 유명한 Y2K 고재근은 록 창법에 어울리는 김상배의 ‘안돼요 안돼’를 불러 록과 트로트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무대를 선사했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다채로운 인물들이 트로트와 어우러질 수 있었을까. 그건 아마도 트로트라는 장르가 가진 특징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즉 우리네 정서 깊숙이 들어와 있는 트로트라는 감성은 그만큼 타 장르들과도 쉽게 접목이 가능하다는 것. 하지만 이런 원론적인 것보다 더 중요한 건 다른 분야에서 실패를 맛보거나 불운을 맛본 이들이 트로트라는 장르를 통해 새롭게 도전할 수 있게 해준 <미스터트롯>의 무대 그 자체다. 그 무대가 있어 이런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던 이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일 수 있었던 것. <미스터트롯>은 그 프로그램의 존재만으로도 트로트의 신세계를 열어 가고 있다.(사진:TV조선)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