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놀면 뭐하니’의 콜라보 대잔치, ‘맛있는 녀석들’에 이효리, 펭수까지

 

더 이상 못 넘을 선이 없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인생라면’이라는 제목으로 유재석의 라면집을 오픈하면서 초대한 손님들은 다름 아닌 연말 시상식의 주역들이었다. 최근 대세라 불리는 장성규는 물론이고 장도연, 양세찬, 조세호, 김구라, 박명수가 찾아왔고, 모두 떠나고 박명수만 남아 있을 때 찾아온 정준하는 새삼스럽게 과거 <무한도전>의 한 대목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을 “삶의 일부분”이라고 표현하며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가 그 때를 회고하고, 그러면서도 여전한 박명수와 정준하의 치고 박는 케미에 유재석이 “여전하다”고 환한 웃음을 짓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그 때의 향수를 떠올리게 했다. 그들이 떠나고 밤늦게 찾아온 양세형과 홍현희가 특유의 깐족 콘셉트로 유재석의 뒷목을 잡게 만들며 웃음을 주었고 그렇게 ‘인생라면’은 끝나는가 싶었다.

 

하지만 김태호 PD는 그렇게 간단히 이 코너를 끝내지 않았다. 그날 밤 이연복 셰프를 찾아간 유재석은 즉석에서 쉽게 만들어내는 짜장라면과 짬뽕라면을 전수받았다. 이로써 여경래 세프에게서 배운 유산슬 라면까지 ‘인생라면’의 메뉴는 세 개로 늘어났다. 다음 날 다시 라면집을 연 유재석에게 드디어 특급 콜라보의 세계가 열렸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의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찾아온 것.

 

김태호 PD의 제안으로 성사된 <맛있는 녀석들>과의 콜라보였다. <맛있는 녀석들> 4인방 역시 그 곳에 유재석이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눈치였다. PD들끼리 입을 맞춰 양측 출연자들에게 사전 고지를 해주지 않은 것. 이로써 기막힌 장면이 연출됐다. 두 개의 프로그램이 한 공간에서 부딪치는 장면이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찍고 있고 4인방은 <맛있는 녀석들>을 찍는 기막힌 상황이 벌어졌다. 요리보다 토크가 더 좋은 유재석이 계속 이야기를 하려 하자 4인방은 자신들도 방송을 찍고 있다며 그렇게 하지 말고 음식에 대한 이야기만 하고 요리에 집중하라 요구한다. 유재석은 그래도 토크 본능을 참지 못하고 이야기를 쏟아낸다.

 

놀라운 장면은 4인방이 시작한 본격 먹방에서 펼쳐졌다. 각자 한 그릇씩 먹는 줄 알았는데 복불복 벌칙으로 먹지 못하게 된 김준현을 제외하고 3명은 모든 메뉴를 한 그릇씩 달라고 했던 것. 본 메뉴가 나오기 전부터 배고프다며 밥에 참치캔을 까서 애피타이저(?)로 먹고 유산슬 라면, 짜장라면 그리고 짬뽕라면을 코스로 먹은 후, 김준현이 즉석에서 만든 김치비빔라면을 후식으로 마무리하는 놀라운 광경.

 

<놀면 뭐하니?>는 지금껏 방송에 있어서 다양한 경계들을 넘나드는 실험을 해오고 있다. 유산슬로 활동하며 KBS <아침마당>과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함으로써 방송사 대통합을 이뤄냈고 ‘인생라면’ 코너를 통해 여경래 셰프, 이연복 셰프를 출연시키는 쿡방에 이어 <맛있는 녀석들>의 먹방까지 콜라보를 성사시켰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서 다음 주 예고된 대로 이효리와 이상순 출연은 물론이고 이미 지난해 공약된 대로 EBS를 찾아간 유재석이 펭수와 재회하는 또 다른 콜라보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놀면 뭐하니?>는 마치 마블의 여러 슈퍼히어로들이 각각의 세계관을 갖고 있지만 <어벤져스> 같은 프로젝트로 합쳐지듯이 여러 예능 프로그램들의 세계관을 순식간에 묶어내고 있다. <아침마당>의 세계관과 유산슬의 조합이 그렇고, <맛있는 녀석들>의 세계관과 ‘인생라면’의 조합이 그러하며, 펭수와 유산슬의 만남이 그렇다. 지금껏 어떤 경계로 나눠져 있던 서로 다른 세계관이 만나 그 부딪침을 통해 색다른 웃음과 재미를 만들어내는 것. 이것이 예능영역에서의 진정한 통섭이고 지금 <놀면 뭐하니?>를 통해 김태호 PD가 그려내고 있는 큰 그림이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