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0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8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80,949
Today68
Yesterday369

'하이에나' 3류 김혜수가 이경영의 위선을 깨길 기대하는 건

 

“네가 감히 나를 협박하는데 끝까지 들어는 줘야겠지. 협박 끝에는 요구사항이 있을 테니까. 그게 3류변호사 정금자 딱 네가 하는 짓이니까.” 정금자(김혜수)가 전모를 알아차리자 송필중(이경영)은 그를 3류로 몰아세웠다. 하지만 정금자는 그런 반응을 통해 자신의 심증에 확신을 얻었고 송필중에게 선전포고했다. “협박 아니고요. 요구사항도 없습니다. 그냥 확인 차, 송필중이가, 송대표님이 도대체 왜 이러시는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얘기도 하고 싶었고. 끝이 아니라.”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송필중은 숨기고 있던 이빨을 드러냈고, 정금자는 그 실체를 알아챘다. 송필중은 이슘그룹을 하회장(이도경)에게서 케빈 정(김재철)으로 통째로 넘기려 새 판을 짰고, 이를 위해 윤희재(주지훈)의 아버지 윤충연(이황의)과 이슘의 부정비리를 제보했다. 상속세 법안 통과를 반대하는 윤충연 대법관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이슘의 주가를 떨어뜨려 케빈 정이 헐값에 사들이게 하려는 계획이었다.

 

송필중에게 선전포고를 하는 정금자가 갑자기 “송필중이가”라고 부르는 대목은 그를 3류로 취급하는 송필중의 실체를 드러내는 대목이었다. 겉으로는 송&김이라는 굴지의 로펌 대표로서 합법한 일들을 하는 인물인 체 하지만, 실제로는 청와대까지 움직여 대법관을 세우고 그 대법관을 쥐락펴락하며 정치인들을 움직여 필요한 법안도 마음대로 세우는 탈법을 자행하는 게 그의 실체였다.

 

윤희재 역시 송필중의 실체를 알게 되었다. 위기에 처한 아버지를 도와 달라 했지만 송&김은 나서지 않겠다 선을 그은 송필중이었다. 결국 송필중과 통화를 하고 허탈해진 윤충연은 모든 걸 놓은 얼굴로 윤희재가 보는 앞에서 차도로 뛰어들었다. 그간 송필중이 자신을 챙겨주는 것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이용하고 있었다는 걸 윤희재는 알게 되었다.

 

애초 송필중은 정금자를 스카우트하면서 그 이유로 때론 그가 하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정금자는 승소를 위해서라면 편법을 사용하는 걸 마다치 않는 인물. 그런 행동에 그를 마음속으로 좋아하게 된 윤희재 또한 비판적인 시선을 던지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송필중 같은 거대한 판을 짜는 탈법자가 등장하면서, 정금자의 편법은 이제 그와 맞설 수 있는 유일한 대안처럼 보이게 되었다. 윤희재 또한 정금자와 손을 잡고 그의 방식으로 송필중과 맞서게 되었으니 말이다.

 

여기에는 <하이에나>가 세상에 던지는 비판적인 메시지가 들어있다. 돈과 권력을 다 틀어쥐고 판을 뒤흔드는 이른바 1류라 불리는 이들이 벌이는 탈법 앞에서, 정상적인 합법적 대응으로는 이길 수 있는 길이 없다는 메시지다. 윤희재는 지금 그 현실을 마주하게 되고 각성한 것이고, 정금자의 방식이 저들에게는 대안이 될 수 있다 여기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런 시점의 변화는 시청자들도 똑같이 느끼는 대목일 게다.

 

이것은 또한 어째서 편법을 쓰며 우아한 길과는 거리가 먼 길바닥 방식으로 접근해 문제를 해결해온 정금자라는 인물에 우리가 이토록 매력을 느끼는가 하는 답이기도 하다. 그를 3류라고 부르지만 진짜 3류는 송필중 같은 더 엄청난 탈법을 마음대로 자행하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사냥개 취급을 받던 윤희재가 각성해 정금자와 함께 하이에나의 방식을 공감하고 그들이 함께 공조해 송필중을 물어뜯기를 기대하게 되는 건 그래서다.

 

하찬호의 이혼소송에서 상대편 의뢰인의 변호사로 섰던 윤희재와 정금자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걸 이유로 송필중이 그들을 변호사 윤리위에 출두하게 만들지만, 그들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그들이 “사랑하는 관계”라고 말하는 대목은 이 통쾌한 복수의 공조가 두 사람의 멜로와도 절묘하게 엮어지는 장면이다. 이들 하이에나 커플은 과연 위선적인 송필중을 그들 방식으로 물어뜯어 그 실체를 낱낱이 폭로할 수 있을까. 자못 기대되는 지점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