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0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8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80,949
Today68
Yesterday369

‘아무도 모른다’, 진실에 접근할수록 먹먹해지는 건

 

진실에 접근해갈수록 감정은 복잡해진다. 그 감정은 나쁜 어른들이 저지른 잔혹한 범죄에 대한 분노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착하디착한 아이들의 마음과 이들을 지켜내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진실에 다가가는 좋은 어른들에 대한 먹먹함이 더해진 것이다.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어떻게 이렇게 복합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이 된 것일까.

 

10회는 그간 제목처럼 ‘아무도 몰랐던’ 은호에게 벌어진 사건의 전모가 한꺼번에 밝혀진 회차였다. 은호가 왜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서 뛰어내렸는지, 또 은호를 철거될 건물로 데려가 폭력을 가했던 민성(윤재용)의 운전기사가 어째서 목을 맨 시신으로 발견됐는지, 그리고 은호가 구해준 장기호(권해효)와 그의 행방을 좇는 백상호와 그 일당들은 이 사건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가 모두 드러났다.

 

장기호가 무언가 백상호와 그 일당들에게 약점이 될 만한 것을 빼돌렸고, 그것을 일당들을 피해 도망치다 도움을 받은 은호에게 전해준 것이 사건을 복잡하게 만든 이유가 됐다. 백상호는 그 물건을 가진 은호를 잡으려했고 그래서 그에게 폭행을 가하던 운전기사를 제지하게 됐다. 그렇게 은호를 구해냈지만 그것은 물건을 찾으려는 목적 때문이었다. 밀레니엄 호텔에 데리고 간 백상호의 정체를 알아채고 은호는 도망쳤고 비상용 완강기를 옥상에서 타고 내려오다 이를 막으려 하자 스스로 뛰어내린 것. 결국 이렇게 사건이 커지자 운전기사도 목 매달아 죽이게 됐던 것이었다.

 

그런데 <아무도 모른다>는 이런 진실에 접근하는 과정을 어째서 쉽게 보여주지 않았을까. 거의 오리무중에 가깝게 시청자들을 몰아넣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보인다. 정말 아무도 모르는 그 사건의 진실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는 차영진(김서형)과 이선우(류덕환) 그리고 형사들의 그 모습 자체가 주는 절실함과 신뢰감을 보여주기 위함이었고, 무엇보다 진실이 하나씩 드러날 때 보이게 되는 인물들의 진면목과 진심을 꺼내놓기 위함이었다.

 

그 과정에서 지나는 행인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언제든 내밀었던 착한 은호는, ‘정의’보다 ‘구원’이라며 사람의 약한 부분을 도와주고 대신 그를 이용해먹는 백상호(박훈)가 완전한 대척점에 서 있다는 게 드러난다. 은호로 인해 비뚤어질 뻔 했던 동명(윤찬영)도 또 부정 시험을 치렀던 민성(윤재용)도 끝내 엇나가지 않을 수 있었다. 하지만 백상호는 구원을 미끼로 아이들까지 포섭해 악의 구렁텅이에 몰아넣는 악의 축이었다.

 

이러한 진실과 함께 드러나는 선명한 실체들 속에서 단연 빛나는 인물은 차영진이다. 그는 학창시절 연쇄살인범에게 친구가 살해당한 아픔을 겪고는 끝까지 그를 잡기 위해 포기하지 않았던 인물. 그의 유일한 친구였던 은호가 당한 사건을 추적하면서 차영진은 시청자들이 느끼는 분노와 먹먹함을 동시에 전해주는 인물이 됐다. 백상호와 그 일당들이 저지른 범행들에 분노하게 되면서 동시에 그런 위협 속에서도 착한 마음을 잃지 않고 끝까지 맞섰던 은호의 용기에 먹먹해지는 것.

 

<아무도 모른다>는 그래서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에 따뜻함이 더해진 독특한 작품이 되었다. 그리고 이것은 아이가 어른보다 나은 은호 앞에서 눈물 흘려주며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냉철함과 따뜻함을 동시에 가진 차영진이라는 캐릭터를 탄생시킨다.

 

차영진은 은호의 엄마에게 “그 누구도 엄마를 대신할 수 없다”고 말해 그의 마음을 되돌리기도 하고, 은호 일이 자신 때문에 벌어졌다 자책하는 민성에게 “너의 잘못은 은호가 당할 폭력을 외면한 것” 딱 거기까지라며 “네 탓이 아니다”라고 위로해주는 인물이다. 그러면서 백상호 앞에서는 무섭도록 냉철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아무도 모른다>가 스릴러이면서도 따뜻함이 느껴지고, 분노하게 되면서도 먹먹해지는 건 이 드라마의 완성도 높은 대본에서 비롯되는 것이지만, 이 모든 걸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해준 김서형이라는 배우의 진가 덕분이기도 하다. 그로 인해 몹시도 진실이 궁금해졌고, 그 궁금증을 따라가다 만난 진실 속에서 분노했으며 먹먹해졌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