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눈물 사과에 은퇴까지, '뒷광고' 후폭풍 거세진 까닭
    옛글들/네모난 세상 2020. 8. 16. 11:00
    728x90

    뒷광고 논란, 핵심은 유튜브 방송의 진정성 문제

     

    이른바 '뒷광고' 논란이 의외로 거세게 불고 있다. 스타일리스트 한예연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가 그 시발점이었다. 이른바 '내돈내산(내 돈 내고 내가 산)' 상품들을 소개하는 '방송'인 줄 알았던 것들이 사실은 적지 않은 광고비를 받고 만든 '광고'였다는 게 밝혀지면서다. '뒷광고'라는 정정당당하게 '광고'라고 밝히지 않고 광고를 집행해 시청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꼬집는 말이다.

     

    한혜연으로부터 촉발된 뒷광고 논란은 삽시간에 유튜브 채널들로 번져버렸다. 다수의 연예인과 방송인들이 뒤늦게 부랴부랴 광고였다는 걸 밝히거나 나름의 사정이 있었다는 해명을 했다. 하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하고 더 본격적인 사태는 이른바 스타 유튜버들로 뒷광고의 불똥이 본격적으로 튀었다는 사실이다.

     

    267만 구독자를 보유한 스타 유튜버 쯔양은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면서 갖가지 악플들을 견디다 못해 은퇴를 선언했다. 스타 유튜버 양팡 역시 지난 3월 한 스포츠 브랜드 매장을 방문했다 자신을 알아본 직원이 홍보차원에서 약 400만 원 어치의 협찬을 해주는 영상이 사실은 업체와의 사전 기획 하에 이뤄진 연출이라는 게 드러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8일 자신의 채널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구독자 400만 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도, 역시 구독자 400만 유튜버 보겸도 또 먹방유튜버 햄지, 나름도 모두 뒷광고 논란에 휩싸여 사과영상을 냈고, 심지어 샌드박스의 도티에게까지 뒷광고 논란이 붙었다. 물론 도티는 "한치 부끄러움도 없다"며 이런 논란을 일축했다.

     

    사실상 뒷광고는 지금껏 유튜브 채널에서 공공연하게 여겨져왔던 면이 있다. 그것이 큰 문제라는 의식 자체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른바 유명 유튜버들은 광고 수익과 더불어 만만찮은 협찬이나 PPL 수익을 광고라는 고지 없이 벌어왔다. 하지만 막상 뒷광고가 '거짓 영상'이고 일종의 구독자들에 대한 '기만행위'라는 인식이 이번 논란에서 생겨나면서 사태는 일파만파 커지게 됐다.

     

    이 사태는 과거 이른바 '파워블로거지' 논란을 일으켰던 블로그 시대의 협찬 문제들을 연상케 한다. 당시 특정 파워블로거들은 사실상 돈을 받고 글을 게재하는 사실을 숨기고, 심지어 사업적인 일까지 시도했던 것들이 드러나면서 대중들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그 여파가 워낙 커서 파워블로거의 위상은 무너져 버렸고 지금은 그 지칭 자체가 사라져버렸다.

     

    이번 유튜브 뒷광고 논란은 이제 달라진 유튜브의 위상을 말해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사실 PPL이나 협찬 논란이 주로 나온 건 방송에서였다. 하지만 유튜브가 그보다 높은 영향력을 갖게 되면서 거기 붙는 뒷광고들 또한 이제 문제시되게 됐던 것. 달라진 위상에 맞는 그만한 책임감이 요구되고, 무엇보다 구독자들과의 신뢰가 중요해진 유튜버들에게 뒷광고의 적발은 그래서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그건 돈을 벌기 위해 구독자를 기만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내놓은 개정된 심사지침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는 대가를 받고 동영상을 통해 상품을 광고하는 경우 '게시물 제목' 또는 '동영상 내'에 광고 여부를 표시해야 한다고 적시되어 있다. 하지만 이런 제재에 의한 것보다 유튜브 방송 또한 하나의 방송이라는 책임의식을 갖는 게 더 중요한 일이다. 유튜브 방송이 그만한 힘을 갖게 된 만큼 방송의 진정성은 앞으로도 계속 대중들의 도마 위에 오를 수밖에 없다. 뒷광고 논란은 그 진정성을 묻는 첫 번째 대중들의 문제제기일 수 있다.(사진:유튜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