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54
Today93
Yesterday119
728x90

김호중, 끝없는 논란·소송·해명·사과..대중들은 피곤하다

 

이번엔 불법 도박 논란이다. 김호중 관련 논란들은 끝이 없다. 지난달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아버지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딸이 교제 당시 심한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호중은 팬 카페를 통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지난 7월에는 병역 비리 및 스폰서 의혹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지만, 이에 대해서 소속사는 해당 기사를 낸 기자를 상대로 2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톱7에 오른 이후 일방적으로 소속사를 옮기면서 이전 소속사와의 갈등도 여전히 남아 소송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 이번에는 불법 도박 논란이 더해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사안의 중대함이 좀 다르다. 불법 도박이 사실로 밝혀졌고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이를 인정했기 때문이다. 소속사는 "김호중이 스포츠 도박을 한 것이 사실이다"며 "금액을 떠나 잘못을 인정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금액을 떠나"라는 단서를 붙인 건, 이 사안이 그리 중대한 것이 아니라는 소속사 측의 뉘앙스가 담겨있다. SBS funE는 김호중의 불법 도박이 그저 실수라 치부하기 어려운 상습적인 면들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이 매체를 통해 밝힌 "법적으로 처벌을 받을 정도는 아니다"며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책임지겠다"는 말이 오히려 여론을 싸늘하게 만들고 있다. 잘못을 저지른 입장에서 너무 배짱 가득한 주장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실제로 법적 처벌 대상은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지금껏 그 많은 연예인 관련 논란들이 법적인 문제 때문에 질타 받은 것만은 아니다. 그보다는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잣대로서 응당 대중들에 영향력이 있는 스타가 바람직한 행동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비판이 더 무거웠다. 그래서 아주 사소한 논란조차 반성하고 자숙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이다.

 

하지만 김호중 측의 대응방식을 보면 지금 대중들이 그 끝없이 쏟아져 나오는 논란과 소송, 그리고 이어지는 해명과 사과에 얼마나 큰 피로감을 느끼는지 사태의 심각성을 잘 모르는 것 같다. 불법 도박을 했다는 사실이 인정된 이상, 지금껏 방송사들이 도박 연예인에게 취해왔던 제재를 그냥 넘기기는 쉽지 않다. 그것은 형평성의 문제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미스터트롯>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탄탄한 팬덤까지 갖고 있는 김호중이다. 그래서인지 논란이 터질 때마다 그 탄탄한 팬덤에 기대고 있는 모양새다. 어떤 논란이든 무조건적인 지지를 표하는 팬들도 존재하지만, 지금의 팬덤은 과거와는 많이 달라졌다. 연일 쏟아지는 논란 속에 팬들의 지지는 과연 얼마나 계속 지속될 수 있을까.

 

진위를 떠나 갖가지 논란의 주인공이 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고개 숙여야 마땅한 일이다. 하지만 불법도박을 인정하면서도 그게 법적 처벌 받을 수준은 아니라고 하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책임지겠다는 식의 대응은 과연 대중들을 상대하는 연예인으로서 적절하다 볼 수 있을까. 법보다 대중들의 정서가 더 중요한 연예계의 사정을 생각한다면 어떤 대응이 적절한 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 아닐 수 없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