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모범형사'·'비밀의 숲2', 한국식 장르물이 저격하고 있는 것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8. 31. 10:33
    728x90

    장르드라마들은 어째서 사법정의를 묻기 시작했을까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가 다룬 건 사법정의에 대한 질문이었다. 모범적으로 자신의 본분을 지키며 살아가는 강도창(손현주) 형사가 억울하게 누명이 씌워진 채 사형수가 되어 생을 마감한 이대철(조재윤) 사건을 재수사하고, 결국 진짜 범인을 찾아내 진실을 밝히는 내용이 그것이었다.

     

    강도창이라는 모범적인 인물을 내세운 건, 그 정반대에 서 있는 불량한 사법정의를 저격하기 위함이다. 막강한 재력을 바탕으로 살인을 저지르고도 버젓이 잘 살아가는 오종태(오정세)와, 그에게 매수되어 그의 죄를 덮고 심지어 동료형사까지 살해하는 비리형사 남국현(양형민) 그리고 누나를 고문해 자살하게 만든 형사를 살해하고 그걸 덮기 위해 무고한 이대철을 사형수로 만든 정한일보 유정석(지승현) 부장과 그 죄를 덮으려 한 그의 형 유정렬(조승연) 법무부장관이 그들이다. 거기에는 재력과 권력의 카르텔이 존재하고 그 힘은 검경을 좌지우지할 정도다. 사법정의가 흔들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런데 검사와 형사가 등장하는 장르드라마들이 사법정의를 묻는 건 이 작품만이 아니다. 최근 시즌2로 돌아온 <비밀의 숲2>도 같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검경이 수사권을 두고 줄다리기를 하는 와중에, 서민들만 피해를 입는다. 평생을 모은 전세금을 사기당한 피해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사이, 경찰은 그 사기범을 검거하지만 알력 때문에 검찰이 영장을 발부해주지 않아 그냥 놔줘야 될 처지에 놓인다.

     

    검경이 수사권을 두고 협상을 하면서, 한 경찰지구대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이 다시 화두로 떠오르지만 그들은 사건의 진실이나 정의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다. 다만 검찰은 그것이 경찰의 치부를 드러낼 사건이라는 점에서, 또 경찰은 그 치부를 어떻게든 덮어야 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가질 뿐이다. 그나마 이 협상 테이블에 함께 한 황시목(조승우) 검사와 한여진(배두나) 형사 같은 그런 권력다툼보다 사법정의를 수호하려는 인물이 주목되는 이유다.

     

    사실 우리네 장르물에서 사법정의가 소재로 올라온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추적자>, <신의 저울>, <수상한 파트너>, <펀치>, <열혈사제> 같은 작품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해치> 같은 사극에서도 사법정의의 문제들이 등장한다. 법을 집행하는 무소불위의 힘을 갖고 있지만 그것이 올바르게 사용되기 보다는 개인 혹은 집단의 이익을 위해 활용되는 현실이 반영된 작품들이 아닐 수 없다.

     

    우리에게 사법정의의 문제는 검찰개혁 같은 결코 쉽지 않은 현실의 난관들로 대중들의 뇌리 속에 깊이 각인되어 있다. 그것이 쉽지 않은 건 저 마다의 욕망들이 얽히고설켜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이들 드라마 속 사법정의를 수행하는 이들은 욕망에서 비켜나 있거나 아예 그런 욕망에서 벗어난 인물들이다. 강도창은 욕망보다 양심의 무게를 더욱 느끼는 인물이고, 황시목은 그런 욕망을 거의 갖지 않는 냉정한 인물이다.

     

    그래서 이 비범한 인물들은 현실에서는 해결되기 어려운 사법정의를 드라마를 통해서나마 실현해 보여준다. 대중들이 이런 드라마들에 열광하고 있다는 건, 그만큼 사법정의의 실현에 대한 갈증이 크다는 방증이 아닐 수 없다. 서구에서는 보기 드문 독특한 우리 식의 장르드라마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것 역시.(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