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토록 절절한 스릴러라니..'악의 꽃'이 연 색다른 세계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8. 31. 10:43
    728x90

    '악의 꽃' 이준기와 문채원, 멜로도 스릴러도 깊어진 까닭

     

    멜로도 스릴러도 더더욱 깊어졌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그래서 가슴 절절한 감정이 솟아오르면서도 동시에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이어진다. 멜로에 익숙한 시청자들이라면 깊어진 감정에 놀랄 것이고, 스릴러 취향을 가진 시청자라면 갈수록 궁금해지는 진실과 어디로 튈지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의 반전에 빠져들 것이다. 실로 <악의 꽃>은 멜로와 스릴러가 적절히 결합해 이질적인 두 장르를 어떻게 강화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것이 가능해진 건 실제는 연쇄살인마의 아들로 자신 또한 공범이라 의심받으며 숨어 지내온 도현수지만 백희성(이준기)이라는 이름으로 신분 세탁해 차지원(문채원)과 가정을 꾸린 독특한 인물의 설정에서 나온다. 이 인물은 그래서 도현수와 백희성이라는 상반된 이미지를 동시에 보여준다. 차지원은 자신이 백희성이라 알고 있는 이 인물이 둘도 없이 자상하고 가정적이며 자신을 사랑하는 남편이라 생각하지만, 그가 도현수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조금씩 피어오르는 의심에 힘겨워한다.

     

    차지원의 이런 양 갈래로 나뉜 감정은 드라마가 멜로와 스릴러 사이를 오가게 만드는 힘이 되어준다. 차지원의 감정은 백희성으로 그를 바라볼 때 절절한 멜로가 되지만, 도현수로 바라볼 때 살벌한 스릴러가 된다. 정체를 숨기려는 백희성과 그 정체를 알아버린 차지원은 그래서 미묘한 관계를 이루고 이혼까지 결심하며 본분을 지키려던 차지원은 자신이 너무나 괴로워하고 있다는 사실을 통해 그가 백희성을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절감한다.

     

    흥미로운 건 본래는 도현수지만 백희성으로 신분 세탁해 살아가는 이 인물이 차지원과 가족을 위해 하는 말과 행동들이 진심이라는 사실이다. 그는 거짓의 삶을 살았고 그래서 차지원은 그것을 용서하기가 어렵지만, 차츰 그런 선택을 하게 된 내막을 들여다보면서 이 문제적 인물이 가진 삶의 무게를 절감하게 된다. 연쇄살인마를 아버지로 두었다는 이유로 평범한 삶을 살 수 없었고, 심지어 공범이라 의심받으며 마을 사람들로부터 배척받았던 인물. 게다가 누나가 저지른 살인까지 자신이 뒤집어 쓴 채 도망자로 살아가는 인물.

     

    그는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보다는 스스로 모든 걸 감당하려는 인물이다. 차지원은 차츰 이 인물이 살인을 저지르지 않았고 대신 모든 걸 뒤집어 쓴 채 살아가는 인물이었으며 그래서 자신과 가족에게도 신분을 숨긴 채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살기를 원했던 그 이유를 조금씩 공감해간다. 도현수는 살인을 저지르지 않았고 누군가를 위해 죄를 뒤집어썼다고 말한 그의 누나 도해수(장희진)의 말과, 목소리를 변조한 채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도현수라 밝히고 연주시 살인사건의 공범을 찾아 진실을 밝히겠다는 그의 말에서 차지원은 그 진심을 읽는다. 그는 무고하고 그래서 진짜 공범을 잡아 자신의 가족에게까지 닥친 위기를 스스로 넘기려 한다는 것을.

     

    백희성 또는 도현수라는 이 인물과 차지원의 감정이 더 절절해지고 깊어지는 건 이들이 하는 일련의 말과 행동들이 사실은 모두 서로를 지키고 가족을 지켜내려는 몸부림에 있기 때문이다. 차지원은 문득 자신의 남편이 그 긴 세월 동안 의지하고 붙들고 있었던 인물이 자신뿐이었다는 사실을 알고는 감정이 북받쳐 오른다.

     

    연쇄살인마의 공범이 존재하고, 이들에게 희생자들을 마치 물건 대주듯 대준 인신매매 조직이 있는데다, 어쩌면 그 공범이 백만우(손종학)일 수도 있다는 심증, 게다가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혼수상태에 있던 진짜 백희성(김지훈)이 깨어남으로써 백희성 행세를 하던 도현수가 처하게 된 위기 등등, <악의 꽃>은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전개를 해오고 있다.

     

    하지만 그 위에 얹어진 백희성(혹은 도현수)과 차지원의 서로를 생각하는 절절한 멜로가 드라마에 더 깊은 감정선을 만들어내고 있다. 과연 이들은 진범과 진상을 찾아냄으로써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까. 갈수록 깊어지는 멜로와 스릴러의 시너지가 향후 어떤 폭발력을 만들어낼지 실로 궁금해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