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맛남', 사회적 공감대 더하니 백종원 쿡방·먹방·홈쇼핑까지 훈훈
    옛글들/명랑TV 2021. 2. 8. 15:22
    728x90

    '맛남의 광장' 한돈 특집이 보여준 공익예능의 가능성

     

    한때 MBC <느낌표!>나 <일밤> 등에서 시도했던 이른바 '공익예능'은 좋은 취지가 갖는 힘이 얼마나 큰 가를 보여준 바 있다. 하지만 너무 의미에 치중하다 보니 재미를 위한 요소들이 점점 줄어들면서 '공익예능'은 조금씩 사라진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방영되고 있는 SBS <맛남의 광장>을 보다보면 사회적 공감대를 더한 색다른 '공익예능'의 가능성을 생각하게 된다. 여기서는 쿡방에 먹방 심지어 홈쇼핑을 해도 훈훈하고 기분 좋은 방송이 가능하니 말이다.

     

    <맛남의 광장>이 이번에 시도한 '한돈 특집'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급식과 식당 영업이 중단되면서 한돈농가들이 처하게 된 심각한 현실을 공감하며 시작됐다. 많이 팔리지 않는 뒷다리살 같은 국산 후지의 재고가 4만5천 톤에 이른다는 것. 백종원은 결국 선호부위인 삼겹살에 집중되는 소비는 그 가격을 올리고 빈선호부위의 재고를 만들게 되며, 삼겹살은 그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수입을 하게 되는 악순환이 생긴다고 했다. 이렇게 되면 국내 한돈농가들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는 것. 

     

    대한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 관계자들이 백종원과 <맛남의 광장> 제작진들과 머리를 맞대고 긴급회의를 하게 된 건 이런 이유에서였다. 적재된 국산 후지의 재고들을 밀키트나 가정간편식 등을 통해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게 된 것. 그래서 시작된 것이 뒷다릿살을 이용한 햄을 개발하는 것이었다. 찌개와 탕에 어울리는 햄을 개발해 대량생산한 이른바 'K햄'은 영업왕(?) 백종원의 영업으로 다양한 판로들을 만들었다. 물론 이렇게 팔리는 햄을 통해 남는 수익금은 전액 기부한다는 전제를 깔았다. 

     

    <맛남의 광장>은 방송이 갖는 선한 영향력은 물론이고, 백종원이 갖고 있는 인적 네트워크까지 활용했다. 유통업체의 판로 도움은 물론이고 회사들의 선물세트 구입 그리고 심지어 방탄소년단이 참여하는 홍보까지 더해졌다. 이런 힘이 하나로 모여 대형마트에서는 뒷다리살과 K햄이 완판됐고 온라인 쇼핑몰도 등록하자마자 다 팔렸고 해외에서도 구입 의뢰가 이어졌다고 한다. 

     

    <맛남의 광장>은 매회 새로운 '맛남이(식재료 주인공)'를 선정해 대중적인 소비를 이끌어낼 수 있는 음식개발을 백종원과 출연자들이 대결구도하듯이 보여준다. 그것은 색다를 것 없는 우리가 늘 봐왔던 쿡방이다. 또한 '백야식당' 같은 코너는 백종원이 그날의 '맛남이'로 만들어주는 음식들을 출연자들이 맛보는 코너로 역시 배경만 달라졌을 뿐, 쿡방과 먹방의 연장선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 똑같은 쿡방, 먹방이라고 해도, 공익예능이 갖는 사회적 공감대가 더해지기 때문에 이 평이함이 특별해진다. 보는 것으로 또 그 요리법을 배워 그 소비에 참여하는 것으로 어려운 농가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부가되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번 한돈특집에서 마련한 '맛남 라이브 쇼핑'은 한돈 뒷다리살로 초간단 불고기와 카레 그리고 짜장라면을 만드는 법을 알려주면서 3Kg짜리 뒷다리살 세트를 2만2천원에 판매했다. 라이브 쇼핑이 열리자마자 1000세트가 완판되고 25분만에 2000세트 그리고 종료 직전까지 3000세트가 나갔다. 방송에서 그것도 예능 프로그램에서 대놓고 하는 홈쇼핑이지만, 그 취지에 공감하기 때문에 이마저 즐거울 수 있었던 것. 

     

    <맛남의 광장>의 공익예능이 흥미로운 건 소비자들의 참여를 통해 이뤄진다는 점이다. 이러한 '착한 소비'라는 공익적 요소는 그런데 방송 역시 색다르게 보이는 힘을 발휘한다. 평이할 수 있는 쿡방, 먹방 심지어 홈쇼핑까지 달리 보이게 해주니 말이다. 좋은 취지가 만들어내는 의외로 강력한 힘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