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첫 방부터 몰아친 ‘붉은 단심’, KBS 사극 자존심 살릴까
    동그란 세상 2022. 5. 5. 10:31
    728x90

    ‘붉은 단심’, 이준과 강한나는 정인이 될까 정적이 될까

    붉은 단심

    “중전은 죄가 있어 죽었더냐? 힘이 없으니 내 사람을 잃는 거다. 그 사람을 잃고도 세자를 지켜야 하기에 난 아내의 죽음마저 외면한 비겁한 지아비다.” 반정공신의 수장인 좌의정 박계원(장혁)의 음모에 의해 중전을 잃은 선종(안내상)은 세자에게 그렇게 말한다. 그러자 세자인 어린 이태(박지빈)가 되묻는다. “하여 저도 아바마마처럼 비겁해지라 하시는 겁니까? 소자는 그리 못합니다.”

     

    KBS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선종과 세자 이태가 주고받는 이 짧은 대사는 앞으로 이 드라마가 어떤 갈등 구조를 가져갈 것인가를 암시한다. 박계원의 음모에 의해 궁지에 몰린 중전이 세자를 살리기 위해 스스로 독이 든 차를 마셔 죽음을 맞이했을 때, 선종은 아무런 조치도 취할 수 없었다. 힘이 없어서다. 하지만 어린 이태는 선종과는 다른 선택을 한다. 자신이 마음에 두어 세자빈으로 맞음으로써 박계원에 의해 그 집안이 멸문지화를 당하고 죽을 위기에 처한 유정(신은수)을 이태는 구해내 궁 밖으로 탈출시킨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궁 밖 죽림현의 실질적인 수장이 된 유정(강한나)을 이태(이준)는 다시 만난다. 유정을 만나러 가는 이태의 얼굴은 밝고, 유정 역시 이태를 보고는 밝게 웃지만 과연 이 두 사람이 앞으로 마주할 운명은 과연 밝기만 할까. 두 사람이 만나는 다리 주변으로 마침 펼쳐진 불꽃놀이의 불빛들은 이들의 운명을 예고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건 너무나 아름답지만, 언제나 이 둘을 삼켜버릴 것 같은 불꽃들이다. 그 위로 이태의 목소리가 얹어진다. ‘살아주어 고맙소. 나로 인해 몰락한 연모하는 나의 빈이여.’

     

    단순하게 보면 <붉은 단심>은 결국 박계원을 향한 이태와 유정의 복수극처럼 보인다. 박계원의 모략으로 이태는 어머니를 잃었고, 유정은 멸문지화를 당했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이태와 유정이 안팎으로 손을 잡고 함께 박계원을 몰아내는 그런 전개일까 싶지만, 어쩐지 그리 단순한 구도가 아닐 듯 보인다. 박계원 역시 만만찮은 인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 정적이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라는 작품 소개가 이런 추측을 가능하게 한다. 

     

    정인과 정적. 이것은 <붉은 단심>이라는 사극이 가진 두 개의 바퀴다. 그래서 이태는 유정을 연모하지만, (아마도 박계원의 계략에 의해) 유정과 정적의 위치에 서게 될 것이고 그래서 갈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복수를 위해서는 유정마저 밀어내야 하지만, 그건 정인을 내치는 일이 될 테니 말이다. 저 선종과 어린 이태가 나누는 대화 속 ‘비겁한 지아비’라는 말이 울림을 갖는 이유다. 

     

    오랜만에 보는 묵직한 무게감이 느껴지는 사극이다. 그간 멜로에 있어서 ‘운명적인 사랑’ 같은 이야기는 현대극보다는 사극에 더 어울리게 된 면이 있다. 최근 들어 멜로를 다룬 사극들이 대부분 가벼운 로맨스를 다루던 것과 비교해보면 <붉은 단심>은 자못 비장미를 가진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이렇게 된 건 ‘정인과 정적’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멜로와 함께 정치가 절묘하게 엮어져 있어서다. 궁중에서 남녀 간의 관계는 사적으로는 멜로이지만 공적으로는 정치와 연결되어 있게 마련이다. 그 엮인 부분들을 과연 이 드라마는 어떤 식으로 풀어낼까. 이태와 유정은 서로를 정인으로 받아들일까 아니면 끝내 정적으로 밀어낼까. 첫 방부터 몰아친 <붉은 단심>이 그 어떤 멜로 사극보다 기대감을 갖게 만든 이유다.(사진:K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