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SBS 예능의 쌍두마차, 유재석과 김병만의 다짐

 

올해 SBS연예대상은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후보로 <힐링캠프>의 이경규, <런닝맨>의 유재석, <정글의 법칙>의 김병만이 올랐지만 역시 올해도 ‘유느님’의 아성은 견고했다. 대신 이경규는 토크쇼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고, 김병만은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올해 특히 SBS예능이 전체적으로 선전한 만큼 모두가 쟁쟁한 후보들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받을 사람들이 모두 받은 셈이다.

 

SBS연예대상(사진출처:SBS)

흥미로운 건 시상식에서 보여준 유재석과 김병만의 2013년에 대한 각오다. 유재석은 먼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상을 받는다는 것에 대해 감사하고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같이 후보에 오른 이경규와 김병만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런닝맨>이 이렇게까지 시청자에게 큰 사랑을 받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존폐 위기에서 <런닝맨>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제작진, 멤버들, 무엇보다 시청자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유재석의 말처럼 초반에 부진하다가 차츰 탄력을 받은 <런닝맨>은 <무한도전>을 닮았다. 어느 정도 믿고 기다려주었기 때문에 지금 같은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 이것은 어찌 보면 유재석의 예능 스타일이기도 하다. 유재석은 시청률에 연연하기보다는 새로운 도전을 계속함으로써 바로 그 노력의 진정성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노력이 물거품이 된 유일한 사례가 <놀러와>가 되었다. 유재석은 SBS 연예대상의 수상소감에서도 그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경규 선배님, 동엽이 형 하시는 프로그램 때문에 제가 편안하게 월요일은 쉬게 됐다. 이번 일을 계기로 해서 더욱더 열심히 달리겠다." 월요일 밤에 <힐링캠프>와 <안녕하세요>에 밀려 폐지된 <놀러와>를 또 거론한 것. 역시 유재석 다운 집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유재석은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남겼다. “늘상 치열하게 시청률 경쟁을 펼치지만 저희가 하는 일은 웃음경쟁일 것입니다.” 시청률 경쟁만으로는 좋은 프로그램이, 또 좋은 웃음이 나오기 어렵다는 것을 에둘러 말한 것일 게다. 여러모로 시청률이 아닌 그 노력의 가치를 봐준 <런닝맨>과 그렇지 못한 <놀러와>에 대한 그의 생각이 묻어나는 대목이다.

 

이번 시상식이 더 의미 깊었던 것은 여러 매체에서 올해만은 대상감이라고 지목되었던 김병만의 최우수상 수상소감이다. 그는 “정말 최우수상 발표 되는 순간 솔직히 편했다.”며 이경규나 유재석 선배가 자신에게는 ‘큰 산’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큰 산이 되기에는 좀 더 쌓여야 된다”며 “2013년에는 더 열심히 해서 누가 봐도 대상감이였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대상의 무게감을 되새겨준 것이고, 그 무게를 감당하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진 것이다.

 

물론 스타일이 완전히 다르지만 유재석과 김병만은 닮은 구석이 있다. 그것은 단지 말로써만 웃기려는 스타일이 아니라 몸으로 진정성을 전하는 스타일이란 점이다. 이것이 두 사람 다 작년에 이어 최우수상, 대상을 2회 연속 수상하게 만든 결과로 이어졌을 게다. 이것은 어찌 보면 SBS 예능이 2012년 그토록 잘 된 한 해가 된 이유이기도 하다. 그 한 해를 정리하는 자리에서 그 주역들이 서로 내년의 각오를 다지는 모습은 그래서 2013년에도 밝은 SBS 예능을 예감케 한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01 08:44 신고 BlogIcon 에바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언제나 감사할 따름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