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유재석 수상소감에 담긴 올 MBC 예능의 아쉬움

 

올해 MBC 연예대상은 박명수에게 돌아갔다. 올 한 해 많은 MBC 예능 프로그램에 투입되어 활약했고, 무엇보다 오랜 세월동안 MBC 예능에 기여한 점이 수상의 이유였을 터다. 받을만했고 축하해줄만한 일이었다. 하지만 역시 올해 MBC 연예대상은 마지막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갑작스럽게 폐지된 <놀러와>나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 같은 프로그램에 대한 아쉬움을 지워버릴 수 없었다. 많은 수상 소감 속에는 그 아쉬움들이 묻어났다.

 

'MBC방송연예대상'(사진출처:MBC)

PD상을 받은 유재석은 먼저 아쉽게도 시청자에게 인사를 못 하고 끝이 난(자막처리 되었다) 것에 대한 아쉬움과 죄송함을 수상소감으로 밝혔다. 그간 <놀러와>를 아끼고 사랑해준 데 대한 감사함 역시 빼놓지 않았다. 그리고 함께 오래도록 진행했던 김원희는 물론이고 김나영, 길, 이하늘, 조세호, 우승민, 박명수, 노홍철 그리고 수많은 출연자분들과 작가, PD, 스텝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유재석이 수상소감을 얘기할 때 김나영이 눈물을 흘린 것도 역시 <놀러와> 폐지에 대한 아쉬움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 눈물을 본 유재석은 “나영씨. 내가 상 받는데 왜 네가 울어.”라며 애써 웃음을 주려 노력하기도 했다. 쇼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우수상을 받은 김나영에게 <놀러와>는 각별했을 게다. 그녀가 상을 받은 것이 바로 그 사라져버린 프로그램 덕분이었으니 말이다. 그녀는 <놀러와>가 잘 됐을 때도 또 조금 작아져 있을 때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다는 수상소감으로 그 아쉬움을 대신했다.

 

갑작스럽게 폐지된 또 다른 프로그램인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에 대한 아쉬움은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박미선의 수상소감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 그녀는 물론 <우리 결혼했어요>와 <세바퀴>의 활약으로 상을 받았지만, <엄마가 뭐길래>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면서 MBC가 계속해서 시트콤을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확실히 올해 MBC 예능은 너무 많은 일들을 겪었다. 장기 파업이 있었고 몇몇 예능인들은 논란으로 잠정은퇴를 선언하면서 프로그램에서 갑작스럽게 하차하기도 했다. 시청률이 전체적으로 떨어지면서 <놀러와> 같은 장수 프로그램조차 폐지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바로 이 점들을 MBC에서 예능을 한 연예인들은 모두 피부로 느끼고 있었을 터다. 유재석이 굳이 수상소감 자리에서조차 <놀러와>를 굳이 거론한 것 속에는 그런 뼈아픈 소회가 담겨 있었을 것이다.

 

유재석은 PD상 수상소감을 마치면서 장기파업으로 <무한도전>을 몇 개월 동안 못 본 것에 대해서도 시청자에게 죄송한 마음을 빼놓지 않았다. 그리고 “내년에는 더 빵빵 웃겨드리겠다”며 더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보이기도 했다. MBC 예능이 올 한 해 난항을 겪었던 것들에 대해서, 역시 유재석답게 예의를 지키면서도 할 이야기는 다한 수상소감이 아니었나싶다.

 

올해 MBC 연예대상의 많은 수상자들이 이구동성으로 던진 이야기 속에는 ‘그저 웃음에만 전력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예능인들의 소망이 담겨있었다. 그 말은 뒤집어서 얘기하면 올해 예능인들이 웃음을 전하는데 있어서도 마음이 편치만은 않았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어떻게 하면 그렇게 체력적 한계를 넘어설 수 있느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재미있기 때문”이라고 말한 유재석. 과연 내년 MBC는 예능인들이 마음껏 재미있게 예능에만 전념하게 해줄 수 있을까. 제발 그럴 수 있기를.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