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8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6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8,253
Today465
Yesterday718

‘하이바이 마마’가 김태희를 부활시켜 전하려는 위로와 깨달음

 

“내 딸. 사랑하는 내 딸. 듣고 있지?” 딸 유리(김태희)를 먼저 보낸 엄마 은숙(김미경)은 딸이 살아있기라도 한 듯 그렇게 말한다. 그러자 죽은 딸이 은숙을 살포시 뒤에서 껴안고 말한다. “응. 나도 사랑해. 엄마도 듣고 있지?”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 잠깐 등장하는 이 장면은 이 드라마가 하려는 이야기를 압축해 보여주는 것만 같다. 누군가를 먼저 떠나보낸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유족들은 망자의 방을 생전 그대로 유지하고 마치 지금도 그가 살아있는 것처럼 유지하고 때로는 말을 건네기도 한다. 하지만 이승과 저승으로 갈라져 있어 남은 자들은 떠난 이들과 더 이상 소통할 수 없다.

 

그건 떠난 이들도 마찬가지다. 자신이 어느 날 갑자기 그렇게 떠날 줄 모르고 살아왔던 사람들은 졸지에 그렇게 된 후에야 남을 후회를 좀체 생각하지 못한다. <하이바이 마마>가 죽은 자를 되살려 49일 간 ‘육신의 시간’을 허락하는 판타지를 굳이 끌어온 건 바로 이 지점 때문이다. 보낸 사람도 떠난 사람도 그제서야 깨닫게 된 소중한 것들을 가상의 판타지를 빌어 이야기하고 있으니.

 

KBS <고백부부>를 통해서도 그러했듯이 권혜주 작가는 판타지를 통해 현재와 현실의 의미를 들여다보는 시도를 <하이바이 마마>에서도 하고 있다. <고백부부>가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판타지를 통해 현실 부부의 일상을 다시금 보게 만들었던 것처럼, <하이바이 마마>는 죽었던 아내이자 딸 그리고 엄마인 유리가 육신을 가진 존재로 49일 간 살아가는 판타지를 통해 역시 우리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사람들의 소중함을 되돌아보게 한다.

 

그래서 귀신들이 대거 등장하고 이들이 떠나지 못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한바탕 소동극은, 이러한 드라마가 전하려는 진정성을 담아내면서 유쾌하면서도 짠하고 또한 우리네 삶을 다시금 반추하게 하는 색다른 가족극이자 휴먼드라마의 색깔을 더하게 된다. 딸 서우(서우진)를 안아보지도 못하고 사고로 사망한 유리는 다시 육신을 가진 존재로 살아남으로써 그간 지나쳤던 자잘한 일상들이 얼마나 대단한 것들이었는가를 절감한다.

 

사랑하는 딸 서우를 안을 수 있다는 사실은 물론이고, 부모를 위해 건강에 좋은 선물을 챙기고, 생일날이면 떠난 친구를 위해 어김없이 치킨에 맥주를 놓아주는 절친 고현정(신동미)에게 안주를 선물로 주는 일이 그렇다. 물론 한 밤 중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TV를 보며 치맥을 하거나, 보고 싶은 드라마를 보는 그런 일들 또한 소중하기 이를 데 없지만.

 

<하이바이 마마>는 죽음이라는 무거운 소재를 가져오지만 권혜주 작가 특유의 코미디적 발랄함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귀신들은 우리가 봐왔던 무시무시하거나 슬프기만 한 그런 존재들이 아니다. 그저 눈에 보이지 않을 뿐 우리와 별다를 것 없이 가족을 걱정하고 잘 되기를 빌고 또 먹고 싶은 것 앞에서 군침을 흘리는 그런 존재들이다. 발랄한 귀신이었다 육신을 갖게 된 유리라는 캐릭터는 물론이고 이를 연기하는 김태희가 매력을 드러내는 건 이런 색다른 지점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이 작품은 차유리를 부활시킨 것처럼 김태희 또한 연기자로서의 진정성 또한 부활시킨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게다.

 

그렇게 한바탕 부활한 육신이 만들어내는 유쾌한 소동이 몰아친 이후, 드라마는 슬쩍 김태희의 목소리를 통해 이런 상상을 하게 된 속내를 끄집어낸다. “어쩌면 우리가 살아있는 동안 느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은 사랑하는 이에게 사랑한다 말하고 고마운 이에게 고맙다 말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주는 것이 얼마나 큰 기쁨인지 받기만 하는 것들이 얼마나 미안한 일들인지 나는 죽고 나서야 나를 사랑하는 이들을 통해 알았다.”

 

죽어서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들. 그것은 실제로는 알 수 없는 일이기에 이 드라마는 판타지로 그걸 보여주려 한다. 또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게 된 많은 분들에게 드라마는 자그마한 위로를 건넨다. “내 딸. 사랑하는 내 딸. 듣고 있지?” “응. 나도 사랑해. 엄마도 듣고 있지?”라고.(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