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하이에나', 김혜수는 과연 끝까지 하이에나로 남을 것인가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3. 2. 19:01
    728x90

    '하이에나' 김혜수의 흥미로운 난타전 뒤 남은 씁쓸함의 실체

     

    룰은 없다. 이기기 위해서라면 뭐든 한다. 그래서 돈을 벌 수 있고 그래야 생존할 수 있으며 그래야 성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의 정금자(김혜수)는 이 예사롭지 않은 드라마가 가진 현실 인식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이미 세상은 태어날 때부터 가진 자들의 것이다. 그러니 그 세상에서 살기 위해서는 가진 자들의 것을 빼앗거나 그들에게 붙어먹어야 한다. 심지어 썩은 고기라고 할지라도.

     

    정금자라는 캐릭터는 그래서 사랑 따위는 이익을 위해 언제든 이용할 수 있는 인물이다. 금수저 법조계의 피를 타고 난 윤희재(주지훈)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빼낸 정보로 그의 뒤통수를 쳐 승소하는 건 그래서 일도 아니다. 이슘그룹 3세 하찬호(지현준)와 아내의 이혼소송에서 아내의 변호를 맡은 정금자는, 하찬호의 정신병력을 담은 진단서를 윤희재로부터 빼내 그를 법정에서 물 먹인다.

     

    져본 일이 없는 윤희재도 가만히 있을 위인이 아니다. 그는 이슘그룹의 차기대표로서 하찬호 대신 하혜원(김영아)을 세우고, 하찬호의 내연녀 서정화(이주연)를 자기편으로 끌어들인다. 한편 윤희재 대신 하찬호의 변호인을 맡게 된 정금자는 이제 서정화를 두고 윤희재와 대립한다. 이슘그룹의 후계 구도 싸움에 윤희재와 정금자가 변호인으로서 나서는 것이고 그 중간에 서정화가 중요한 키를 쥐고 있게 된 것. 결국 서정화가 하찬호의 이복동생인 하준호(김한수)와 사랑하는 관계라는 사실을 찾아낸 정금자가 승기를 잡게 됐다. 정금자 앞에서 또 다시 물먹은 윤희재는 망연자실해했다.

     

    <하이에나>는 제목처럼 정정당당한 대결 따위에 집착하지 않는다. 이기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약점을 쥐고, 그 부분을 물어뜯는 걸 주저하지 않는다. 그래서 윤희재와 정금자의 엎치락뒤치락하는 룰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 대결은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윤희재가 반격을 할 듯 보였지만 또다시 정금자의 우세로 뒤집히는 반전의 반전이 펼쳐진다.

     

    하지만 이런 치열하게 피 튀기는 대결에 점점 빠져들면서 씁쓸함 또한 점점 커지는 건 왜일까. 그건 이들이 왜 이렇게 싸우고 있는가에 대한 목적이 돈과 성공 그 이상의 어떤 것으로 제시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들은 결국 이슘그룹 같은 돈과 권력으로 뭐든 할 수 있는 자들을 대리해 싸우고 있을 뿐이다. 저들은 말 한 마디 하면 되고 이들은 그 말 한 마디에 피 흘리는 싸움을 벌인다.

     

    그 대리전에서 윤희재와 정금자가 모두 돈이나 성공 그 이상의 대의를 내세우지 않는다는 건 지독한 현실인식이 담겨있다. 그 이상의 대의라는 것은 배부른 소리라는 현실이다. 당장 죽지 않으려면 가진 자들을 위해 대리전에 기꺼이 나서야 하고 거기서 지는 건 결코 용납되지 않는다.

     

    <하이에나>는 그래서 우리가 하이에나로서 살아갈 수밖에 없는 현실을 자꾸만 떠올리게 한다. 저들의 치고받는 싸움은 저들이 가진 대의를 위해서가 아니라 가진 자들을 위해서 해야만 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그 치열함에 빠져들면서도 씁쓸함 또한 더해진다. 이들은 과연 끝까지 하이에나로 남아 서로의 약점을 물어뜯는 일만 할 것인가.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 만일 그런 거라면 갈수록 불편해지는 드라마가 될 수 있으니.(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