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5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6,816
Today408
Yesterday1,647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이 나쁜 꿈을 외면하지 않는 건

 

“넌 아직도 거기 사니? 아직 집에 그래놓고 있니?” 차영진(김서형)을 찾아온 살해당한 친구의 엄마는 그렇게 묻는다. 그 질문은 차영진이 과거 성흔연쇄살인사건으로 친구가 희생된 후 여전히 그 시간대에 머물며 살아가고 있다는 걸 암시한다. 17년 전부터 그 사건에 뛰어들어 지금껏 놓지 않고 있는 차영진의 집에는 그 살인사건의 피해자들의 사진이 벽 가득 붙여진 방이 있다.

 

차영진은 아래층에 사는 고등학생 고은호(안지호)에게 자신의 집에 들어오는 건 허락했지만 그 방만은 들어가지 말라고 했다. 어린 시절 상습적인 가정폭력 속에서 살았던 고은호는 우연히 그 사실을 알고 그를 도와준 차영진을 계속 따르고 의지했다. 친구가 살해당한 사건을 겪은 후 메말라버린 차영진처럼 텅 빈 그 집 화초에 물을 줘 베란다 가득 꽃들을 피워낸 것처럼 고은호는 차영진의 작은 희망이자 친구가 된다.

 

차영진은 그 방에 왜 들어가면 안되냐는 고은호의 물음에 “그러면 나쁜 꿈을 꿀 테니까”라고 말한다. 고은호는 그러나 그 차영진이 열지 말라는 방문을 열고 들어간 후 상상했던 것보다 더 끔찍한 나쁜 꿈속에서 그가 오래도록 살아왔다는 걸 알고는 놀라게 된다. 이제 공소시효도 거의 끝나버린 연쇄살인사건. 그래서 아무도 모르는 일처럼 지워져가는 그 사건을 ‘나쁜 꿈’이지만 놓지 않고 그는 살아가고 있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차영진이라는 특별한 어른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어려서 친구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 때문에 끝까지 그 사건을 파고들고 범인을 찾는 일을 멈추지 않는 어른. 그런 그에게 고은호라는 학생이 또 다른 작은 희망으로 등장하고 있는 건 이 드라마가 향후 벌어질 일들을 예감케 만든다. 학교 내에서 왕따와 폭력을 당하고 있는 고은호에게 벌어질 사건은 차영진으로 하여금 또 다른 나쁜 꿈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차영진에게 과거 친구를 앗아간 성흔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일과 고은호라는 학생이 겪을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일은 다른 일이 아니다. 고은호가 부모로부터 보호받기는커녕 심지어 학대받고 있었고, 오히려 윗층에 사는 차영진이 그를 보호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이 드라마가 그려나갈 ‘좋은 어른’이라는 것이 핏줄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걸 말해준다. 텅 빈 집 화초에 물을 주고 햇볕을 받게 하고 바람을 들여 꽃을 피워내는 보살핌과 관심이야말로 진정한 어른임을 증명해주는 일이니.

 

“만에 하나 나한테 나쁜 일이 생기면요. 아줌마는 몰랐으면 좋겠어요.” 그 방에 들어가 그 끔찍한 사진들을 본 고은호는 차영진에게 그렇게 말한다. 누군가의 나쁜 일을 잊지 않고 가슴에 담은 채 끝까지 진실을 파헤치는 삶은 고은호가 말했듯 끝없는 괴로움을 버텨야 하는 삶이다. 하지만 <아무도 모른다>는 그 괴로움을 외면하지 않고 직시하려는 차영진이라는 인물을 그려내고 있다.

 

우리에게는 꽤 많은 사건사고들이 터졌고, 그 중 많은 것들은 그 진실이 무엇인지 낱낱이 밝혀지지 않은 채 묻히고 지나가 버렸다. 그 진실을 포기하고 파헤친다는 건 아픈 상처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일인지라 그렇게 지나치는 걸 우리는 때론 내버려 두었다. 그래서 그 진실을 지금도 아무도 모른다. 그렇지만 그렇게 아파서 지나쳐버린 진실은 어쩌면 또 다른 사건사고로 이어지게 되는 이유가 되지 않을까. 좋은 어른이란 힘겨워도 진실을 직면함으로서 아이들에게만은 그 상처가 되풀이되지 않게 해주는 사람이 아닐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