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7,900
Today139
Yesterday737
728x90

'이태원' 김다미, 이 소시오패스가 박서준 편이라 참 다행이다

 

“사장님의 먹먹한 목소리. 북받치는 감정. 다시는 혼자 아프게 두지 않겠다는 생각. 이 남자를 건드는 놈들은 다 죽여버리겠다는 다짐..”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조이서(김다미)는 박새로이(박서준)의 팔뚝에 남은 상처를 매만지며 그렇게 속으로 다짐한다. 그리고 그 다짐은 그를 장가로 스카우트하겠다며 찾아온 장근원(안보현) 앞에서 그 실체를 드러낸다. “내가 진짜 살다 살다가 너같은 모지리는 처음 본다. 내가 사장님을 미치도록 사랑해. 근데 문제가 사장님 머릿속에 그 빌어먹을 장가 새끼들로 가득 차 있다는 거야. 난 그게 질투가 난다고. 이 버러지 같은 새끼들아. 그니까 내가 다 부숴버릴 거야.”

 

세상에 이렇게 속이 시원한 사이다이면서 사랑스럽게까지 보이는 소시오패스라는 캐릭터가 있었을까. 장근원을 슬슬 부추겨 박새로이의 아버지를 뺑소니치고 다른 사람을 빵에 보냈다는 사실을 자랑하듯 털어놓게 만들고 그걸 휴대폰에 슬쩍 녹음해 버린 조이서가 목소리를 바꿔 비웃음을 날렸을 때 장근원은 섬뜩해졌을 게다. 그의 저주에 가까운 말들은 또 얼마나 오금을 저리게 했을까. 하지만 조이서의 그 섬뜩한 말들이 시청자들에게는 세상 시원한 사이다로 다가오고, 거기에서 느껴지는 박새로이에 대한 그의 감정이 절로 이 인물을 사랑스럽게까지 만든다.

 

박새로이를 사랑한다고 대놓고 고백하고, 그가 수아(권나라)를 좋아한다는 걸 알면서도 조이서는 결코 물러섬이 없다. 조이서가 대학 대신 단밤 포차의 매니저가 되기로 결심한 건 박새로이라는 인물에 마음을 빼앗겨서다. 그런 그에게 수아는 “새로이가 네 마음을 못 받아준다고 하면 어떻게 되냐”고 묻는다. 계속 단밤에 있을 이유가 있느냐는 것. 하지만 거기에 대해서 조이서는 빙글빙글 웃으며 답한다. “그럴 일 없어요. 져본 적이 없거든요.”

 

결코 지는 걸 상상하지 않는 이 캐릭터는 그러나 박새로이처럼 한 방향만을 보고 결코 되돌리는 법이 없는 인물이 마음을 쉽게 돌릴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을 게다. 그래서 박새로이에게 “그 여자랑 사귀면 나 그만둘 거예요”라고 엄포를 놓기도 한다. 하지만 그건 엄포일 뿐, 실제 마음은 아니다. 그가 단밤에 있는 이유나, 그가 박새로이에게 마음을 빼앗긴 이유는 박새로이라는 인물이 가진 그 변함없이 직진하는 소신 때문이니 말이다.

 

<이태원 클라쓰>에서 조이서라는 캐릭터가 독특한 건 박새로이를 사랑하게 된 캐릭터면서 동시에 그를 위해 뭐든 할 수 있는 믿음직한 직장 동료이고, ‘이익보다 사람’이라는 박새로이의 장사 철학을 실현시켜주려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런 인물이 장가편에 서 있다면 생각하기도 싫은 끔찍한 악역이 되겠지만, 다행스럽게도 박새로이를 사랑하기 때문에 장가에 오히려 끔찍한 악역이 되어준다.

 

장회장(유재명)은 건물주가 되어 단밤을 궁지에 몰아넣고, 그래서 박새로이가 경리단길에 건물을 사자 이번에는 사람들을 건들기 시작한다. ‘사람보다 이익’이라는 장회장은 조이서를 스카우트하려 하고 단밤에 독점적으로 식재료를 납품하는 전직 형사 오병헌(윤경호)마저 독점 계약으로 묶으려 한다. 하지만 조이서도 오병헌도 이익보다는 사람을 추구하는 박새로이의 편에 선다. 즉 이 에피소드는 <이태원 클라쓰>가 장사에 있어 사람이 더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대목이다.

 

그런데 그 에피소드를 가장 극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 바로 조이서다. 흔들리는 것처럼 보였지만 전혀 흔들리지 않는 인물. 단단하기보다는 오히려 유연하게 대처하며 위기로 몰아넣는 장가 사람들의 뒤통수를 때리는 인물. 그리고 무엇보다 그런 행동의 이유가 박새로이에 대한 자신만의 사랑의 방식이라는 것. 처연함에 빠지지 않고 늘 웃으며 부당한 세상에 맞서는 만만찮은 이 클래스가 다른 캐릭터에 시청자들이 푹 빠져드는 이유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