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22
Today97
Yesterday203
728x90

'악의 꽃', 이준기는 문채원의 사랑으로 구원받을 수 있을까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백희성(이준기)은 문제적 인물이다. 그는 강력계 형사인 차지원(문채원)과 결혼해 딸 은하(정서연)와 단란한 가정을 꾸린 인물이지만, 그의 이런 단란함은 많은 거짓들에 의해 유지되고 있는 것들이다.

 

그의 진짜 이름은 도현수였고, 그는 18년 전 연주시를 떠들썩하게 했던 연쇄살인범 도민석(최병모)의 아들이었다. 게다가 차지원이 시부모로 알고 있는 공미자(남기애)와 백만우(손종학)은 그의 친부모가 아니었다. 그가 신분세탁을 한 진짜 그들의 아들 백희성(김지훈)은 무슨 일인지 산소호흡기를 매단 채 그들 집 비밀스러운 공간에 누워 있었다.

 

게다가 드라마는 백희성이 그와 어린 시절 같은 동네에 살아 그 실체를 알아보는 김무진(서현우)을 공방 지하실에 감금하는 이야기를 앞부분에 보여준다. 이러니 백희성이라는 인물이 사실은 연쇄살인범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시청자들이 하게 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그는 아내에게 신분을 완벽하게 숨긴 채 결혼해 가정을 꾸린 인물 아닌가.

 

하지만 이야기가 진척되면서 어딘지 이 인물이 연쇄살인범이 아니라 진짜 살인범인 아버지 도민석 때문에 평생을 낙인찍힌 채 자신조차 같은 살인범으로 치부되며 살아왔던 인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도민석에게 살해당한 아내의 시신이라도 찾기 위해 유사한 살인을 저지른 택시기사 박경춘(윤병희)과 백희성이 만나 나누는 말들 속에 그런 단서들이 담겨져 있다.

 

백희성을 납치해 칼로 찌르고 위협하며 아내의 시신이 있는 위치를 묻는 박경춘에게 백희성이 보이는 반응은 살인자였던 아버지 때문에 자신이 고통받아왔던 삶이 묻어난다. 백희성의 항변에 의하면 "지 아버지와 똑같대", "마귀에 씌였대" 같은 동네 주민들의 이야기들이 점점 커져 나중에는 아버지와 같이 살인을 저질렀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게 됐다는 것이다.

 

이 말이 사실 그대로라면 그것은 백희성이 어째서 차지원에게 모든 자신의 과거를 지우고 신분세탁을 하려 했으며, 현재에도 자신의 신분을 감추기 위해 애쓰고 있는지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있다. 그는 과거로부터 벗어나려 하는 것이고, 그렇게 애써 벗어나 차지원과 꾸린 단란한 가정을 지키려 하는 것이다.

 

백희성이 악의적인 의도로 차지원을 속인 게 아니라는 사실은 현장에서 자신을 추격하는 차지원과 격투까지 벌일 때 그가 보인 행동들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그는 차지원이 연장들에 맞을 위기에 처하자 자신의 몸으로 그걸 대신 막아낸다. 또 박경춘이 자신과 차지원이 함께 있는 사진을 꺼내놓자 애써 그걸 빼앗아 찢은 후 불 속에 던져 넣는다. 어떻게든 아내와 딸을 지키려 하는 행동들이다.

 

젊은 날 차지원의 적극적인 구애에 백희성이 계속 그를 밀어냈던 것도 그가 가해자라기보다는 피해자였을 심증을 갖게 해준다. 그는 아버지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는 자신이 결코 평범한 삶을 살 수 없다고 여기며 차지원이 그 삶 속에 들어오는 걸 원치 않는다. 하지만 차지원의 적극적인 구애 속에서 아버지의 망령이 사라지는 걸 봤던 백희성이었다.

 

백희성이 차오르는 물속에서 이제 죽을 위기에 처한 절체절명의 상황에 뛰어든 차지원이 키스를 통해 산소를 입으로 넣어주는 장면은 그래서 이 드라마가 가진 이야기들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차지원은 그 곳에서 수면 아래 숨겨진 백희성의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것이고, 그가 겪어온 죽음보다 더 큰 고통에 숨을 나눠줌으로써 살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가해자가 아니었을까 불안감을 주던 백희성은 그래서 차지원에게 구원을 희구하는 피해자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과연 차지원은 백희성의 진실을 목도하고 그 고통스런 수면 밑에서 그를 꺼내줄 것인가. 달콤한 멜로와 살벌한 스릴러가 절묘하게 엮어진 이 멜로스릴러의 다음 이야기들이 궁금해지는 이유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