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이코' 서예지는 거침없이 발산했고, 오정세는 한마디로 미쳤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8. 16. 11:05
    728x90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어떻게 연기자들 재발견의 장이 되었나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종영했다. 대본에서부터 연출, 연기까지 나무랄 데 없는 오랜만에 보는 '삼박자 드라마'였던 <사이코지만 괜찮아>였다. 디즈니와 팀 버튼을 섞어 놓은 듯한 박신우 감독의 공이 느껴지는 감각적인 연출에, 잔혹동화의 형식으로 사회적 편견을 깨나가는 휴먼드라마이면서 동시에 달콤살벌한 멜로와 스릴러를 오가는 완성도 높은 대본, 그리고 캐릭터 하나하나가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감을 만들어낸 연기까지 더해진 작품이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칭찬하고 싶은 건 이 작품이 꺼내놓은 많은 연기자들의 재발견이다. 김수현은 검증된 배우로서 드라마 전체의 중심을 굳건하게 잡아 주었고, 그 위에서 서예지가 이렇게 연기를 잘 했었나 싶을 정도로 펄펄 날았다. 그리고 그 위에 드라마의 따뜻한 정서를 만들어낸 오정세의 미친 존재감이 자리했다.

     

    서예지가 이런 연기의 재발견이 가능해진 건 고문영이라는 독특한 캐릭터 덕분이었다. 고문영은 지금껏 우리가 보지 못했던 여성 캐릭터였고, 어떤 면에서는 멜로드라마의 공식 속 상투적 설정들을 대부분 깨준 캐릭터이기도 했다. 백마 탄 왕자님을 기다리기보다는 스스로 공주임을 거부하고 위기에 처한 남자를 구해내는 매력적인 마녀(?)의 강렬한 인상을 만들었고, 일은 물론이고 사랑에 있어서도 온전히 주도권을 이끌어가는 여성 캐릭터였다는 점에서 고문영은 서예지의 연기에도 날개를 달아주었다. 마치 그 안에 있었지만 꺼내놓지 못했던 거침없는 면모들을 서예지는 고문영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발산하는 모습이었다.

     

    오정세는 이 드라마의 주제의식을 거의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그 어떤 상찬도 부족할 지경이다. 자폐를 갖고 있지만 드라마 속 그 어떤 인물들보다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심지어 많은 복잡해 보이는 어른들의 문제를 아주 단순한 어린이의 순수한 시선으로 명쾌한 답을 던져주는 인물이기도 했다. 보호를 받던 인물이(어찌 보면 보호가 필요하다 막연히 치부되던) 이제 동생들을 보호하고, 누군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던 인물이 누군가에게 필요한 인물이 되어 결국 동생을 떠나 독립하는 그 과정은 이 드라마의 중요한 메시지였다. 오정세는 이 결코 가볍지 않은 주제를 담은 상태라는 인물을 과하지 않게 연기해냄으로써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후반부에 이르러 시청자들로부터 "살살 연기해 달라"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로 소름 돋는 반전을 이끌어준 문영의 엄마 박행자 역할의 장영남은 그 웃는 연기만으로도 드라마를 순식간에 살벌한 스릴러로 만들었고, 강태(김수현)의 친구 재수 역할의 강기둥이나, 이렇게 귀여워도 될까 싶을 정도로 앙징맞은 연기를 보여준 승재 역할의 박진주는 다소 무거울 수 있는 극의 분위기를 웃음으로 가볍게 바꿔주는 연기자들이었다.

     

    밥 한 끼 차려주며 미소를 지어주는 것만으로도 엄마의 푸근함을 전해주었던 배우 김미경과 그 딸 역할로 아련한 짝사랑에서 자신만의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을 안겨준 배우 박규영, 세속적인 출판사 대표지만 미워할 수 없는 상인 역할의 김주헌, 괜찮은 정신병원의 다소 이상하긴 하지만 그래도 괜찮은 원장 역할의 김창완, 거의 환자 역할로 누워 있는 연기만 했지만 그것만으로도 극의 무게를 확실히 잡아준 이얼, 그리고 일일이 거론하기 어려운 환자 역할을 했던 모든 배우들이 이 작품 속에서는 반짝반짝 빛났던 연기자들이었다.

     

    좋은 배우들이 있어 좋은 작품이 가능했던 것이지만, 그것은 거꾸로 좋은 작품이기 때문에 좋은 배우들의 진가가 발휘된 면도 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그래서 괜찮은 연기자들을 줄줄이 내어놓았다. 아마도 다음 작품에서 이들이 출연한다면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하게 만들어줄 정도로.(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