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밤을 걷는 밤', 유희열을 따라 걷기만 해도 힐링 된다는 건
    옛글들/명랑TV 2020. 9. 7. 12:04
    728x90

    '밤을 걷는 밤', 카카오TV에 최적화된 콘텐츠의 매력

     

    이걸 만일 지상파에서 방송으로 만든다면 가능했을까. 카카오TV <밤을 걷는 밤>은 그 콘셉트가 단순하고 명쾌하다. 어둑해진 밤에 유희열이 나서는 마실을 따라가는 것. 그가 첫 번째로 선보인 '밤마실'의 장소는 청운효자동이다. 그 곳은 유희열의 어린 시절 추억이 묻어있는 곳이다.

     

    동네는 과거의 풍경을 그대로 갖고 있는 곳도 있고 달라진 곳도 있다. 유희열은 그 길을 걸으며 과거에 대한 기억과 현재의 마음의 시차를 맞춰 나간다. 당시 골목길에서 같이 뛰놀던 친구들을 떠올리고, 저녁 어스름해질 때면 부르는 소리에 모두 집으로 돌아간 그 길에 홀로 덩그러니 서 있던 자신을 기억해낸다.

     

    유희열은 어머니가 늦게까지 일을 하시느라 집에 없었다고 했다. 그리고 길을 따라 걷다가 문득 한 버스정류장 앞에 잠시 쉬었다 가자고 말을 꺼낸다. 알고 보니 그 곳은 늦게까지 일하시던 어머니가 버스에서 내리던 곳이었다. 버스가 서면 엄마가 왔나 돌아보곤 했다는 유희열은 자신보다 자신을 발견한 엄마가 더 기뻐하셨던 걸 기억해낸다.

     

    <밤을 걷는 밤>은 밤이어서 깨어나는 새로운 감각들을 담는다. 사실 빛은 많은 것들을 희석시키기 마련이다. 너무 노출된 것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밤이어야 적당히 가려진 곳에서 우리가 보지 못했던 것들과 듣지 못했던 소리들이 튀어나오기 시작한다. 유희열은 그 길을 걸어가며 밤이 깨어나고 있는 걸 온 몸으로 느낀다.

     

    "너무 좋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그 길을 영상으로 따라가는 시청자들의 마음 그대로다. 서울하면 번잡한 풍경들만 떠올리곤 했던 시청자들이라면, 그렇게 조용하고 고즈넉한 밤 시간의 마실에 마음이 차분해지고 새로운 감각들이 깨어나는 그 기분을 만끽하는 유희열에 빙의될 수밖에 없다.

     

    이토록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밤거리를 걸으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 콘텐츠가 될까 싶지만, 바로 그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밤을 걷는 밤>의 진짜 매력이다. 아카시아 나무가 있던 곳을 지나며 한창 꽃이 피어날 때는 향기를 떠올리고, 윤동주 문학관의 시인이 걷는 길을 따라 걸으며 괜스레 시인이 된 듯한 감성을 느껴본다.

     

    시인의 언덕이라는 곳으로 가려다 그 곳에서 연인들을 발견한 유희열은 서둘러 그 곳을 벗어나며 이 길이 연인들이 같이 걷기에 최적이라는 걸 말해준다. 손잡기 딱 좋은 조금 어둑해진 길을 따라 오르고, 아름다움 이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는 뜻의 '무무대'라는 장소에서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서울의 야경을 발견하고는 그 곳이 프러포즈하기 딱 좋은 곳이라는 팁을 준다.

     

    밤, 걷는 속도, 별 특별한 것 없는 편안한 이야기들... <밤을 걷는 밤>은 이 단순하지만 강력한 감성을 담아내면서 카카오TV라는 매체에 딱 어울리는 편집과 구성을 보여준다. 세로 화면에 유희열이 하는 멘트들이 마치 카톡 메시지처럼 올라오는 것도 재밌고, 이 영상과 더불어 카카오맵이 전하는 산책코스 정보 또한 실용적이다.

     

    카카오TV는 지난 1일 웹 콘텐츠의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로 새로운 플랫폼을 열었다. 새로운 플랫폼은 거기에 맞는 내용과 형식들이 담겨져야 비로소 차별화된 콘텐츠로서의 힘을 발휘할 수 있기 마련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밤을 걷는 밤>은 카카오TV라는 플랫폼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콘텐츠가 아닐 수 없다. 그저 편안히 유희열을 따라 그 밤마실을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이 색다른 플랫폼의 맛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사진:카카오TV)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