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36,870
Today267
Yesterday669

더 아슬아슬해진 '히든싱어6', 원조가수의 우승이 쉽지 않다는 건

 

JTBC 예능 <히든싱어6>의 관전 포인트는 갈수록 놀라온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이다. 첫 회에 출연한 김연자만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고 나머지는 모두 모창능력자들이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시즌들에 진짜 가수들이 모창능력자들에게 지는 풍경은 두고두고 회자될 정도로 화제가 되는 '희귀한 일'이었지만, 이번 시즌은 상황이 역전됐다. 진짜 가수가 모창능력자들을 이기는 것이 특별한 일처럼 여겨질 정도로.

 

비가 원조가수로 출연한 5회는 <히든싱어6>가 가진 모창능력자들에 대한 자신감이 어느 정도인가를 먼저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했다. 아예 비를 빼고 첫 라운드를 시작한 것. 연예인 판정단들은 저마다 그 목소리를 추리하며 투표를 했지만, 놀랍게도 비는 그 커튼 뒤가 아닌 객석 뒤에서 나타났다. 어려서부터 성장사를 함께 해오며 누구보다 진짜 비의 목소리를 찾아낼 수 있다 자신했던 god 박준형은 "사기 방송"이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비가 아예 첫 라운드에 들어가지 않았다는 건 그만큼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이 충분했다는 걸 말해준다. 실제로 첫 라운드에서 1,2번은 실제 비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똑같은 창법과 목소리로 노래해 모두를 혼돈에 빠뜨렸다. 비 역시 객석에서 노래를 들으며 1번이 부를 때 자신이 부르는 줄 착각할 정도라고 했을 정도였다.

 

첫 라운드에서 아예 비가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2라운드에서 두 명이 탈락한다는 사실은 비의 긴장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6위는 확연하게 누구인지가 드러났지만 5위는 헷갈리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2,3라운드를 통과한 비는 애초에 보였던 자신감이 거의 사라져 있었다. 자신의 목소리와 창법은 흉내낼 수 없다 자신했지만 라운드를 거듭하며 그것이 착각이었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모창능력자들의 수준이 높아지면서 <히든싱어>의 중요한 재미 포인트 중 하나인 전현무의 '가수를 쥐락펴락하는 진행'의 묘미도 더 커졌다. 바로 탈락자를 알려주지 않고 한없이 뜸을 들이며 비를 들었다 놨다 하는 과정은 당사자들은 힘겨워도 보는 이들에게는 더 큰 몰입감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어진 최종 라운드. '러브스토리'를 갖고 치른 그 라운드는 실로 누가 진짜 비인지 알아차릴 수 없을 정도로 똑같은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을 보여줬다. 최종 우승자가 된 김현우는 100표 중 무려 54표를 받아 비를 무릎 꿇렸다. 비가 받은 25표의 두 배가 넘는 표를 받은 것.

 

<히든싱어6>는 이제 원조가수의 우승이 아닌 실력이 좋아진 모창능력자들의 우승으로 새로운 스토리라인을 만들어가고 있다. 아깝게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못한 비가 기꺼이 우승자를 축하해주는 장면은, 그 우승자인 김현우가 비를 롤모델 삼은 팬이었다는 사실만으로 오히려 비를 기쁘게 만들었다.

 

누가 이기든 무슨 상관일까. <히든싱어>는 본래 팬과 스타 사이의 유대관계를 가장 핵심으로 삼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니 팬으로서 참여한 모창능력자들이 원조 가수를 이긴다는 건 그만큼 큰 애정을 드러내는 일이다. 실력이 좋아진 모창능력자들로 인해 이제 첫 라운드에 아예 참여하지 않는 반전 무대가 가능해졌고, 더 아슬아슬한 진행으로 몰입도도 높아졌다. 그리고 무엇보다 원조가수들이 최종우승을 하기가 쉽지 않아진 상황이 만들어졌다. 이제 모창능력자들의 도전이 아닌 원조가수들의 도전이 될 정도로.(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