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36,893
Today290
Yesterday669

'장르만 코미디', 점점 유튜버와 함께 가게 된 까닭

 

JTBC <장르만 코미디>의 '찰리의 콘텐츠 거래소'는 애초에는 개그맨들의 개인기나 개그 아이템을 보여주는 코너로 시작했다. 하지만 도티가 게스트로 출연하면서 이 코너는 유튜버 특집으로 꾸며졌다. 253만의 구독자를 가진 도티와 '찰리의 콘텐츠 거래소'의 주인장격인 김준호가 나란히 앉아 있었지만 이날 출연한 유튜버들(개그맨 유튜버 포함)의 시선은 도티에 집중됐다. 물론 웃음을 위한 콩트적인 상황이 더해져 있었지만, 그건 유튜브 시대를 맞아 달라진 개그맨들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었다.

 

첫 번째로 등장한 '낄낄상회'는 도티도 잘 알고 있는 개그맨 유튜버들이 만든 채널이다. 스님과 목사 캐릭터로 실제 현실 속에서 이들이 보여주는 상황극으로 주변 사람들의 리액션을 담는 그런 영상들로 유명한 채널. 이 채널을 운영하는 개그맨 장윤석과 임종혁은 등장해서도 대놓고 김준호를 내려 보는(?) 상황을 연출했다. 1400만 조회수를 기록한 영상을 갖고 있다는 이들은 김준호 역시 개설한 유튜브 영상의 몇 천 대 조회수를 거론했고, 구독자수와 조회수가 권력인 유튜브 시대를 실감하게 만들었다.

 

두 번째로 등장한 구독자 87만여 명을 보유한 '오킹TV'의 오킹은 후원금 금액에 따라 달라지는 독특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줬고, 다음에 등장한 안시우, 이수한 역시 '오인분'이라는 유튜브를 개설한 개그맨들로 말하는 닭 콘텐츠로 큰 웃음을 줬다. '억G&조G'로 <장르만 코미디>에서 독특한 미래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이상훈 역시 피규어 콘텐츠를 하고 있는 유튜버였다.

 

그런데 이들이 모두 원하고 있는 건 도티와의 유튜브 합방이었다. 물론 이번 '찰리의 콘텐츠 거래소'의 콘셉트가 유튜브에 맞춰져 있어서 그런 것이지만, 개그맨들이 하나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활동하고 있고, 이를 통해 새로운 길을 열어가려는 건 달라진 시대의 풍경이 아닐 수 없다.

 

KBS <개그콘서트>가 폐지되면서 갈 곳을 잃은 개그맨들이 정처 없이 떠도는 장면으로 시작한 <장르만 코미디>의 '장르만 연예인' 역시 최근 유튜브 콘텐츠인 <가짜사나이>로 주목받고 있는 이근 대위를 섭외해 개그맨들이 특훈을 받는 이른바 '가짜연예인'을 선보이고 있다. 웃음기 하나 없이 진짜 섬에서 UDT 훈련을 받는 개그맨들은 중간 중간 삽입된 인터뷰를 통해 웃음의 요소를 넣고는 있었지만 사뭇 진지한 모습들이었다. 무언가 이를 계기로 프로그램도 또 이들이 이 아이템으로 유튜브에 개설한 '가짜연예인'이 잘 되기를 바라는 진심이 묻어났다.

 

실제 유튜브에 이들이 개설한 '가짜연예인'은 이제 1주일 정도밖에 되지 않았고 동영상도 두 개만 올라와 있지만 구독자가 1500명을 넘어섰고 지난주 올린 영상의 조회 수는 4만 회를 기록했다. '가짜사나이'가 영상 하나에 1,000만 회 조회수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보면 너무나 조촐한(?) 결과들이지만 그래도 개그맨들의 절실한 노력이 만든 적지 않은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이어진 '억G&조G' 역시 대도서관을 찾아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보여줬다. 미래에서 왔다는 설정 때문에 미래의 모습에 대해 묻는 여러 질문들에 천연덕스럽게 엉뚱한 답변들을 내놓는 것으로 웃음을 줬다.

 

<장르만 코미디>가 조금씩 유튜브를 소재로 끌어오고, 실제로 유튜버로서 새 길을 찾고 있는 개그맨들의 모습을 담기 시작한 건 그것이 지금의 현실이기 때문일 게다. 한때 무대 개그로 관객들 앞에 섰던 개그맨들은 점점 사라져가는 무대에 최근 코로나까지 겹쳐 새로운 대안으로서 유튜브를 선택하고 있다. 늘 무대에서 개그를 해왔던 개그맨들에게 이것은 새로운 도전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가짜사나이'의 성공을 보고 '가짜연예인'의 아이디어를 내 실제로 힘겨운 훈련을 받는 개그맨들을 보다보면 웃음 뒤에 남는 짠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달라진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개그맨들의 분투기를 보는 듯한 실감을 주기 때문이다. 실로 이 생존 환경 속에서 이들이 새로운 길을 찾아내기를.(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