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고맙다! '청춘기록' 박보검, 덕분에 덕질의 참맛을 알게 됐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9. 26. 10:54
    728x90

    '청춘기록'을 보다보면 나도 모르게 덕질에 빠진다

     

    덕질하는 느낌이 이런 걸까.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그저 보고만 있어도 이른바 '덕질'의 세계가 어떤 것인가를 들여다보게 만든다. 그 덕질의 대상은 사혜준(박보검)과 안정하(박소담)다. 모델에서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갖고 있는 사혜준과, 그 무엇보다 자신의 이름을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먼저 알리고픈 안정하.

     

    진짜 덕질의 맛은 어려운 시절부터 그들을 응원하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아직 꿈을 이루지 못해 그 진가를 알아보지 못하는 세상 속에서 사혜준과 안정하라는 청춘에 던지는 응원과 지지는 더 애틋해진다. 우리는 알고 있는데 세상이 몰라준다는 사실이 주는 안타까움과 그래서 더 간절해지는 인정 욕구의 공유. <청춘기록>을 보다보면 사혜준과 안정하의 진가를 알아본 자신이 어느 순간 이미 그들을 덕질하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이들 청춘들이 처한 현실은 꿈과는 거리가 멀다. 흙수저라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꿈을 이루겠다고 나서지만 현실은 그 누구보다 노력하고 능력도 있는데다 착한 인성까지 갖추고 있어도 이들을 알아봐주지 않는다. 물론 실망할 것을 걱정해 하는 반대지만, 심지어 가족조차 사혜준이 꾸는 꿈을 '헛꿈'이라 말한다.

     

    일 해서 번 돈을 꼬박꼬박 집에 부쳐야 하는 안정하의 현실도 녹록찮다. 그가 샵에서 일하며 가진 유일한 낙은 사혜준을 덕질하는 것이다. 하지만 일로 인해 실제로 사혜준을 만나 가까워지고 자신이 그를 덕질하고 있다는 걸 들키고 나서도 안정하는 그와 스타와 팬 사이로 선을 긋는다. 덕질의 참맛은 그렇게 선을 넘지 않는 안전함(?)에서 가능한 것이라며. 하지만 그건 마치 신산한 현실 앞에 그 이상의 것을 아예 원치 않는(그래서 상처도 받지 않으려는) 마음에서 나온다. 그래서 안정하의 덕질은 밝아 보이지만 현실의 슬픔이 숨겨져 있다.

     

    <청춘기록>은 이들이 그 어려운 현실을 깨치고 한 발짝씩 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화 <평범>에서 단역을 맡았지만 주연배우와의 연기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사혜준이나, 실력을 알아봐주는 사람들이 찾아줘 샵 선배 앞에서도 점점 당당해져가는 안정하의 성장하는 모습은 이제 덕질의 마음으로 바라보는 시청자들에게 뿌듯함을 안긴다.

     

    특히 사혜준에 대한 시청자들의 마음은 갈수록 깊어간다. 애초부터 드라마가 그를 덕질하는 안정하의 시선으로 사혜준을 바라보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로서는 사혜준이 안정하에게 하는 행동이나 말 한 마디, 표정 하나까지 내 일처럼 설렘을 느낄 수밖에 없다. 이런 구조로 이야기가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사혜준이 안정하에게 "너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하는 대사는 더 특별하게 다가온다.

     

    <청춘기록>의 이야기 구조는 청춘들을 아직 스타로 성장하지 못했지만 충분한 자질과 가능성을 지닌 존재로 세워두고 그들을 덕질하는 마음으로 보게 만든다는 점에서 더 큰 몰입감을 준다. 그리고 거기에는 어쩔 수 없이 스펙이나 태생으로 선택되거나 선택되지 못하는 무거운 현실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그래서 덕질하다 보면 세상의 부조리 앞에서 이 청춘들이 느끼는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시청자들도 똑같이 공감하게 된다.

     

    그리고 드라마는 묻는다. 가족은 어쩌면 어떤 상황에서도 서로를 덕질해주는 이들이 되어야 하지 않느냐고. 자신이 살아본 현실의 각박함 때문에 그 꿈을 애써 꺾으려는 사영남(박수영)과 그래도 끝까지 지지해주려는 한애숙(하희라)을 통해 어른들이 갖는 고민과 그럼에도 해야 할 일을 깨닫게 된다. 적어도 이 현실을 만든 책임 있는 어른들이라면 그 속에서 힘겨워하는 청춘들을 덕질해줘야 한다는 것.(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