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9,880
Today663
Yesterday745

'앨리스', SF판타지지만 익숙한 멜로와 가족이 있는 건

 

윤태이(김희선)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중국집 '수사반점'에 나란히 앉아 있는 윤태이와 박진겸(주원)을 태이 부(최정우)와 태이 모(오영실)는 마치 사윗감이라도 되는 양 이것저것 묻는다. 그 장면은 우리네 가족드라마에서 항상 등장하곤 하는 너무나 익숙한 광경이 아닐 수 없다. 아직 사귀는 건 아니지만, 어딘지 좋은 감정을 갖고 있는 남녀를 우연찮게 부모님이 보게 되고 두 사람 사이를 연인 관계처럼 오인함으로써 실제 두 사람 사이의 관계가 조금 더 가까워지는 그런 스토리.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미래인과 과거인 사이에서 벌어지는 시간여행과 평행세계가 겹쳐진 다소 복잡하게 여겨질 수 있는 세계관을 담고 있다. 그래서 예언서를 두고 벌어지는 사건들이 긴박하게 전개되고, 그 시간여행이라는 단서에 다가가는 윤태이와 박진겸을 중심으로 그들을 돕는 이들과 이를 막으려는 모종의 세력 간의 대결이 펼쳐진다.

 

종횡무진 과거의 여러 시간대를 오가는 전개 또한 다소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다. 다행스럽게도 20대부터 40대까지의 시간대를 마음껏 오가며 다른 모습을 연기해내는 김희선이 중심을 잡아주고 있지만, 아직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지 않은 데다, 미래에서 온 이들이 과거에 어떤 영향을 주어 벌어지고 있는 사건들이라는 점은 드라마를 쉽지 않게 만든다.

 

무엇보다 박선영이라는 이름으로 살다가 살해된 박진겸의 엄마가 미래에서 온 인물이고, 그 시간대에 20대의 윤태이가 공존한다는 사실, 그리고 그 윤태이는 바로 드라마 시작에 등장했던 예언서 때문에 살해당한 장동식(장현성)의 딸이었다는 사실 또한 마치 뫼비우스의 띠 같은 스토리의 뒤틀림을 만든다.

 

즉 장동식의 딸 윤태이가 아버지가 예언서 때문에 사망한 후 보육원에 보내졌다가 지금의 양부모들에 입양되어 자라났고, 괴짜 과학자가 됐다. 그리고 그는 성장해 '앨리스'라는 시간여행 시스템을 만들어낼 인물이다. 그런데 미래에 그 시스템을 만든 윤태이가 예언서를 찾기 위해 과거로 와서 장동식의 딸을 구한 것이다. 그러니 평행세계의 관점으로 보면 미래인 윤태이가 과거인 윤태이를 구한 셈이 되었다.

 

다소 복잡해 보이는 세계관이지만 <앨리스>는 영리하게도 시청자들이 익숙한 설정들을 드라마 속에 담아 놓았다. 그 첫 번째는 박선영과 박진겸 사이에 만들어놓은 모자 간의 끈끈한 애정이다. 엄마를 잃은 박진겸이 그 살인자를 찾기 위해 형사가 되는 과정이 이 익숙한 설정을 통해 설명된다.

 

게다가 SF 장르물에서는 좀체 잘 등장하지 않는 가족들을 주인공들 주변에 포진시켰다. 물론 친 부모들은 모두 죽었지만, 박진겸을 돌봐준 형사 고형석(김상호)과 김인숙(배혜선)이 그 부모 역할을 함으로써 가족 같은 관계를 구성하고, 윤태이 역시 죽은 아버지 대신 그를 입양한 부모들을 통해 가족 관계가 형성된다. 그래서 여기서는 가족드라마적인 설정들이(부모가 딸 남자친구를 만난다거나 하는) 자연스럽게 등장한다.

 

여기에 윤태이와 박진겸이 이제 미래인들의 위협 속에서 벗어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함께 동거를 해야 하는 상황 역시 등장한다. 그것은 다름 아닌 우리가 그 많은 멜로드라마 코드에서 봤던 설정이다. 흥미로운 건 그 함께 동거할 집으로 박진겸이 제시한 곳이 과거 박선영과 지냈던 집이라는 점이다. 과거에는 미래인 윤태이(박선영)과 모자관계로 지냈던 그 집에서 이제는 과거인 윤태이와 연인관계로 지내게 된다.

 

어찌 보면 <앨리스>의 이야기 중 박진겸과 윤태이의 이 특별한 관계는, 익숙한 가족과 멜로 코드를 SF판타지와 연결시켜 탄생시킨 색다른 구도처럼 보인다. 복잡할 수 있는 세계관을 가져왔지만 익숙한 드라마 코드들을 활용하고, 그럼에도 식상한 전개가 아닌 새로운 구도를 만들어내는 방식. <앨리스>의 영리한 선택이 가져온 시너지가 아닐까 싶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