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9,880
Today663
Yesterday745

'비밀의 숲2', 거의 '그것이 알고 싶다' 16부작을 보는 듯

 

갈수록 오리무중이다. 그럼에도 계속 보게 된다. 이유는 미치도록 궁금하기 때문이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가 그려내고 있는 사건의 전말은 도대체 무엇일까. 서동재(이준혁)는 누가 무슨 이유로 납치 감금한 것이고, 수면 위에 올라오기 시작한 박광수(서진원) 변호사의 사망사건은 도대체 어떻게 벌어진 것이길래, 최빛(전혜진)과 우태하(최무성) 그리고 이연재(윤세아)가 그 사건이 거론되는 것마저 꺼려하는 것일까.

 

박광수 사건을 두고 최빛과 우태하 그리고 이연재가 어떤 커넥션이 있다는 게 드러났지만, 막상 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나누는 대화는 이들 간에도 서로 모르는 비밀들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이연재는 박광수가 어떻게 죽었는지 그리고 거기에 최빛이 어떻게 연루되어 있는지를 모르고 있었고, 우태하와 최빛도 이연재를 직접 대면한 적은 없는 사이였다.

 

애초 박광수 사건은 최빛과 우태하 그리고 이연재가 하나로 묶여 있을 거라는 심증을 주기에 충분했다. 전 지검장 출신이던 박광수 변호사는 한조그룹 이연재 회장을 찾아와 외부인물이만 이 그룹의 일을 하려 했던 인물이고, 우태하와는 그가 인천지검에 있을 때부터 알고 지낸 사이였다. 또 최빛은 박광수 사망 사건이 터졌을 때 관할지인 남양주서 서장으로 그 사건을 단순사고로 처리한 바 있다. 그러니 누가 봐도 이들이 함께 공조해 박광수 사건을 덮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은 한 배를 타고 있는 듯 보여도 저마다 다른 생각들을 하고 있고 또 숨기고 있는 비밀들이 있다. 심지어 이연재 회장은 항상 뒤쪽에 숨겨져 있어 최빛과 우태하와는 직접적인 만남도 없었다. 그러니 쉽게 이들을 공모자라고 단순하게 생각하기가 어렵다. 그런데 이것은 <비밀의 숲2>가 그려내고 있는 인물들의 특징이다.

 

애초 이 드라마가 전면에 내세운 건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을 두고 벌이는 대결구도였다. 실제로 검경협의회에서 검찰 측과 경찰 측 대표단이 회의를 하는 풍경은 거의 '육두문자'가 나올 정도의 수준이었다. 서로의 비리와 약점을 캐고 그걸 물고 늘어져 자신의 조직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이끌어내기 위함이다.

 

그런데 협의회 바깥으로 나와 박광수 사건이 터지면서 검찰 대표인 우태하와 경찰 대표인 최빛은 의외의 공조를 하기 시작한다. 비밀스럽게 만나 이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 걸 막기 위해 오히려 협의회를 이용한다. 이렇게 박광수 사건을 수면 위로 올린 건 다름 아닌 서동재였고, 그가 납치 실종되면서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이 검사와 형사지만 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공조한다.

 

여기서 대결구도는 검찰과 경찰이 아니라 진실을 숨기려는 자들(우태하-최빛-이연재)과 그 진실을 어떻게든 파헤치려는 자들(황시목-한여진)로 바뀐다. 두 개의 대결구도가 겹쳐져 있으니 사건은 결코 단순하게 흘러가지 않는다. 조직의 이익을 위해 나서던 인물이 개인적 욕망과 비리를 덮기 위해 또 다른 선택을 하게 되는 과정들이 인물들 간의 관계 속에서 다양한 양상으로 그려지기 때문이다.

 

마치 <그것이 알고 싶다>를 16부작으로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오리무중 속으로 빠져들지만 그래도 계속 그 진실이 궁금해 눈을 뗄 수 없는 상황. 그럼에도 우리가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그 진실을 통해 사회의 정의가 실현되길 간절히 바라기 때문일 게다. 아마도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을 두고 대결하지만 그러면서도 어떤 비리를 덮으려 공조하는 그 적폐적 행태들 속에서, 야합이 아닌 진실과 본분을 지키기 위해 서로 협력하는 황시목과 한여진에 집중하게 되는 건 그 간절한 바람을 이들이 실현시켜주길 바라기 때문일 게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