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비숲2', 진영논리 정치싸움이 이렇게 치졸하고 무섭습니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10. 11. 13:26
    728x90

    결국 '비밀의 숲2'가 검경대결을 통해 담으려 한 건

     

    "은인의 희생을 고마운 줄 알아야지. 우리한테 독립투사도 왜놈들한텐 테러범이야." 우태하(최무성)의 이 말은 그가 갖고 있는 진영논리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그것은 심지어 동료 검사가 납치되어 죽을 위기에 처한 상황조차 자신의 진영을 위해 득이 된다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는 말로도 들린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가 이제 드러낸 사건의 전말은 우태하가 갖고 있는 이 진영논리의 정치싸움이 어떤 처참한 결과를 낳는가를 보여준다.

     

    결국 서동재(이준혁) 검사의 납치 실종사건은 드라마 초반에 등장했던 통영에서 벌어진 두 청년의 죽음과 관련된 것이었다. 학창시절부터 괴롭힘을 당했던 김후정(김동휘)이 그들을 바다로 데려가 사고로 위장해 죽게 했고, 이 사실을 서동재가 파려 하자 그 역시 납치해 감금하고 나중에는 외딴 길가에 유기했던 것이었다.

     

    즉 서동재 검사의 사건은 납치 실종된 후 거짓 목격자가 등장해 경찰의 짓인 양 꾸며냄으로서 이 사건이 검경 대립 과정에서 터진 것이라는 추측과는 무관한 것이었다. 그런데 이걸 꾸며낸 것이 바로 우태하였다. 서동재 검사의 실종을 경찰 짓으로 꾸며내면 검경의 수사권 협의에서 검찰이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될 수 있어서였다. 하지만 그렇게 공개적으로 경찰의 비리인 양 언론에 떠들게 됨으로서 서동재 검사는 실제로 죽을 위기에 처하게 됐다. 겁에 질린 김후정이 그를 풀어줄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또한 남양주의 한적한 도로 한 가운데서 심장마비로 죽은 채 발견되어 단순 사건으로 처리됐던 박광수 변호사(서진원) 사건의 전말에도 역시 우태하가 있었다. 한조그룹의 추징금 소송을 유리하게 하기 위해 박광수가 우태하를 끌어들였고 우태하는 정치적 야심으로 남양주 별장의 비밀회동을 주도했다. 하지만 술을 마시다 심근경색으로 박광수가 사망하면서 일이 틀어진 것. 그 자리에 같이 있던 전 정보국장 김명한(하성광)은 이 사실이 드러나는 게 두려웠고 그래서 당시 도우미들을 내려주고는 관할서 서장이었던 최빛(전혜진)을 불러 뒤처리를 시킨 것. 박광수를 도로 한 가운데 운전하다 사망한 것처럼 꾸미는 아이디어를 낸 건 바로 최빛이었다.

     

    이렇게 사건의 전모가 밝혀졌지만 검찰과 경찰은 그 진실보다는 어떤 것이 자신들의 진영에 유리한가만을 판단한다. 그래서 경찰 측은 아직 다 밝혀지지 않은 사실까지 더해 서동재 검사의 납치 실종사건을 검찰이 이용하려 했다는 걸 언론에 공개하고, 우태하는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을 모두 불러 박광수 사건의 전모를 밝히면 한여진이 과거 최빛의 명령을 받아 무마했던 남재익(김귀선) 의원 아들의 마약사건을 끄집어내 그를 기소하겠다고 협박했다.

     

    입을 다물라고 하고, 그것이 그 상황이면 누구나 그렇게 한다고 장담하며 심지어 조직을 위해서는 '잘한 일'이라고까지 말하는 우태하의 모습이나, 모든 사실을 다 알고 찾아온 한여진에게 자신은 결코 무너지지 않는다 장담하며 기자회견을 나서는 최빛의 모습이나 모두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그것은 우리네 조직 사회에서 너무나 흔하게 당연한 듯 봐왔던 행태들이기 때문이다.

     

    어떤 사안이 터지면 그 사안의 진실보다 그것을 자신들의 진영에 유리하게 아전인수격으로 끌어다 쓰는 게 우리네 조직 사회의 흔한 풍경들이 아닌가. 그렇게 진영으로 나뉘어 진흙탕 정치 싸움을 하다보면 진실은 저 뒤로 밀려나고 무고한 피해자들이 생겨난다. 아마도 <비밀의 숲2>는 검경의 대결구도를 통해 바로 이 점을 지적하고 싶었던 것 같다. 각자 조직이 해야 할 마땅한 일들을 하지 않고 진영으로 나뉘어 비밀스럽게 '정치'를 하는 그 숲이 우리 사회를 얼마나 좀먹고 있는가를. 사건의 전모가 밝혀질수록 그 씁쓸함이 더해지는 이유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