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43
Today82
Yesterday119
728x90

'싱어게인', 이렇게 개성이 다른 오디션 톱10 있었던가

 

JTBC 오디션 <싱어게인>의 톱10이 결정됐다. 이무진, 이승윤, 이정권, 최예근, 김준휘, 소정, 정홍일, 태호, 요아리 그리고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오게 된 유미가 그들이다. 놀라운 건 이들 톱10에 오른 가수들의 너무나 다른 개성이다.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탄생한 톱10이라고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개성을 가진 출연자들이 이렇게 한 무대에 서 있다니.

 

찐무명으로 올라온 이무진은 통기타 하나만 갖고도 제대로 그루브를 갖고 놀 줄 아는 뮤지션으로 한영애의 '누구 없소'의 첫 소절만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줬던 가수다. 이문세의 '휘파람'이나 조용필의 '꿈'을 부르는 이무진은 놀랍게도 그 젊은 나이에 옛 감성과 현재의 트렌드를 모두 아우르는 음악의 해석을 보여준다. 원곡의 맛을 한껏 보여준 후, 살짝 살짝 변화를 주는 편곡으로 그만의 색깔을 그려낸다. 

 

'근본 없는 무대'라고 표현했지만, 그만의 독특한 개성으로 청중과 밀당의 묘미를 선사하는 이승윤은 실로 <싱어게인>의 정체성에 딱 어울리는 뮤지션이다. 지금껏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그만의 스타일은 벌써부터 대중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하지만 <싱어게인>의 톱10은 이무진, 이승윤만이 아닌 전부가 겹치는 색깔이 없다. 

 

이를 테면 가사 하나하나를 곱씹게 만들어 남다른 몰입감을 선사하는 연어 장인 이정권,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톡톡 튀는 개성의 최예근, 낮게 읊조리는 허스키 보이스로 툭툭 던지는 노래가 매력적인 김준휘, 매 라운드마다 색다른 장르의 옷을 입어도 모두 어울리는 다채로운 능력을 가진 레이디스 코드 소정, 요즘은 귀해진 정통 헤비메탈의 힘으로 듣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드는 정호일, 아이돌이 가진 춤과 노래 실력에 성실함까지 겸비한 태호,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보적 음색의 요아리 그리고 슈가맨으로서 여전히 큰 감동을 선사하는 유미까지. 

 

이렇게 톱10의 색깔이 겹쳐지지 않고 다양한 개성들을 드러내게 된 건, <싱어게인>이라는 오디션의 애초부터 달랐던 기획방향에서 가능해진 일이다. 보통 오디션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주로 하나의 장르를 전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스트롯2>처럼 트로트를 장르로 세우거나, <포커스>처럼 포크 음악을 장르로 세우는 식이 그렇다. 

 

하지만 <싱어게인>은 이런 장르를 전제하지 않고 대신 '다시 부른다'는 콘셉트를 내세웠다. 그러자 찐 무명에서부터 슈가맨, 오디션 출신, 아이돌 그룹 출신, OST 가수 등등 다양한 색깔을 가진 출연자들이 한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이전의 어떤 오디션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던 다양한 출연자들이 가능해진 것.

 

중요한 건 이렇게 다양한 특징과 색깔을 가진 출연자들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기보다는 각각의 매력에 맞춰 평가하는 심사위원들의 '맞춤형 심사'가 있었다는 점이다. 꾹꾹 감정을 가사에 넣어 부르는 게 장기인 이정권에게는 드라마틱한 곡을 선곡하라고 하고, 감정을 너무 잔뜩 실어 노래하는 유미에게는 그 힘을 조금 빼라고 주문하는 식이다. 레이디스 코드 소정은 다양한 스타일의 노래가 가능한 가수로서의 정체성을 부여해주고, 춤과 노래를 동시에 해내는 태호에게는 아이돌이 가진 강점을 부각시켜주었다. 

 

결국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싱어게인>이 갖게 된 음악의 다양성은 시청자들로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면서도 매 무대를 식상하지 않게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워낙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나오다 보니 이제 시청자들도 저마다 색깔이 다른 오디션에 등장할 법한 출연자들이 한 무대에 서는 일을 그리 낯설게 느끼지 않았다. 대신 취향대로 즐길 수 있는 오디션이 가능해진 것. <싱어게인> 톱10의 너무 다른 개성을 가진 면면들을 보면 이 오디션 프로그램이 어째서 성공했는가를 새삼 느낄 수 있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