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윤스테이' 겨울장사, 메뉴는 바꿨어도 스토리는 너무 익숙해졌다

 

tvN 예능 <윤스테이>가 겨울장사를 시작했다. 가을장사 때 내놨던 메뉴는 새롭게 바뀌었다. 밀전병이 애피타이저로 등장했고, 메인메뉴도 찜닭, 산적, 수육으로 바뀌었으며 후식도 인절미를 이용한 와플이 제공되었다. 본격적인 장사가 시작되기 하루 전 새 메뉴들을 만들어봤던 지난 회에서는 제대로 성공한 음식이 없어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싶었지만, 실제 외국인 손님들에게 선보인 음식들은 호평 일색이었다.

 

겨울이어서 추워진 날씨 때문인지, 객실은 난방에 신경 쓴 티가 역력했다. 문틈을 잘 막았고 바닥도 뜨끈했다. 게다가 외국 손님들이 체험할 수 있게 다양한 민속놀이 기구들이 비치되었다. 손님들은 그래서 연을 날리며 놀았고, 넓은 공간에서는 미니축구를, 손님들의 라운지 공간인 동백에서는 투호놀이를 했다. 저녁 식사를 하는 매란국죽 방에도 갓 같은 전통문화가 깃든 물건들이 놓여 손님들이 써보고 사진도 찍게 해줬다.

 

이처럼 겨울장사를 맞아 메뉴부터 객실, 식당 등에 세심한 변화들을 마련해놓은 게 눈에 띄었다. 그래서 새로 온 손님들이 그런 세심한 배려들을 느끼며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모습들은 그저 바라만 봐도 편안해지게 만드는 면이 있었다. 굉장히 깊게 생각하지 않아도 그들이 즐거워하고 음식을 맛보고 노는 모습을 보는 건 기분 좋은 일이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남는 아쉬움도 생겼다. 이미 가을장사를 통해 어느 정도 익숙해진 패턴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인 손님들을 마치 친한 친구이자 손주들, 자식들처럼 친근하게 대하는 윤여정이나, 이젠 진짜 음식점을 차려도 될 것 같은 메인셰프 정유미, 늘 든든하게 그 옆을 지켜주고 묵묵한 일꾼을 자처하는 박서준, 남다른 센스로 경영능력을 발휘하는 이서진, 그리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윤스테이의 갖은 잡일들을 척척 맡아 하는 최우식까지 너무나 이 일에 능숙한 면을 보였다.

 

능숙하다는 건 손님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일이지만, <윤스테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의 차원에서 보면 색다른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하다. 또한 여유로워진 만큼 긴장감도 떨어진다는 뜻이다. 그래서 이서진이 인절미로 와플을 시도하다 몇 차례 실패하는 것조차 <윤스테이>에는 긴장되는 순간으로 그려진다.

 

결국 <윤스테이>의 새로운 이야기는 찾아오는 손님들에게서 나올 수밖에 없게 됐다. 윤스테이 사람들이 '일 잘하고' 심지어 손님의 마음까지 챙겨주는 그 세심한 배려는 충분히 매력적이긴 하지만, 지난 가을장사 때 이미 충분히 보여줬던 것들이다. 그래서 이젠 어떤 손님들이 어떤 색다른 모습으로 등장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끌어낼까 정도가 <윤스테이>의 관전 포인트가 되어가고 있다.

 

<윤스테이>는 어쩌면 이처럼 익숙해도 계속 보고픈 마음이 들게 되는 그런 장면들을 연달아 보여주는 프로그램일 수 있다. 마치 별 변화없이 계속 타는 모닥불을 들여다보면서도 시간가는 줄 모르는 기분 좋은 느낌을 가질 수 있는 것처럼. 하지만 이런 방식은 SBS <펜트하우스2> 같은 막강한 마라맛으로 무장한 드라마가 금요일로 편성시간대를 바꿔 경쟁작으로 들어올 때는 어딘지 약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실제로 <윤스테이>는 <펜트하우스2> 등장 이후 급락한 시청률을 만회하지 못하고 있다. <윤스테이> 입장에서는 어떤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이제는 계속 제시해줘야 이 시청 경쟁에서 버텨낼 수 있는 상황이라는 얘기다.

 

<펜트하우스2>의 얼얼한 마라맛은 자칫 슴슴한 <윤스테이>의 맛을 너무 심심하게 느껴지게 할 수 있다. 물론 그래도 어느 정도 쿨타임이 지나고 나면 생각나는 맛이 <윤스테이>지만, 그래도 이렇게 격화된 금요일밤의 편성 전쟁 속에서 조금은 색다른 스토리의 가미가 필요하지 않을까.(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