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놀면', 어째서 부캐는 점점 유재석의 포장된 전리품이 되어가나

 

지난해 8월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시청률 13.3%(닐슨 코리아)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이 프로그램이 낸 최고 성적표다. 당시 <놀면 뭐하니?>는 환불원정대가 한창이었고, 지미유(유재석)의 활약은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었다. 그 아이템이 지미유라는 부캐를 입은 유재석에게 결코 쉬운 건 아니었다. 무엇보다 센 언니들 네 사람의 만만찮은 기운 아래 허세 가득한 캐릭터로 맞서고(?) 신박기획을 차려 김지섭(김종민)과 정봉원(정재형)이라는 진용을 갖추고 음원과 춤은 물론이고 환불원정대의 스케줄까지 짜야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게 11월까지 이어졌던 환불원정대 이후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들은 소소해졌다. 연말이라 마음배송서비스나 '겨울노래 구출작전' 같은 어울리는 프로젝트가 나오기도 했지만, 어딘지 '부캐'를 전면에 내세웠던 <놀면 뭐하니?>의 색깔보다는 과거 <무한도전>에서 익숙하게 했던 기획을 재연하는 느낌이 컸다. 연초에 드디어 첫 프로젝트로 카놀라 유(유재석)의 부캐를 내세워 시도됐던 신구 예능 유망주 찾기는 새 인물로 김소연이나 영지 같은 인물이 나오면서 관심을 끌었지만 갈수록 힘이 빠져버렸다.

 

중간에 '수사반장' 콘셉트를 내세워 갑자기 '유반장'의 부캐가 권일용 프로파일러와 함께 등장해 추리상황극을 펼쳤지만 마치 그건 '2021 동거동락'을 시작하기 전 시간을 채우는 프로젝트처럼 단발성으로 끝났다. 그리고 그토록 뜸을 들여 기대를 하게 했던 '2021 동거동락'이 대망의 문을 열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이 프로젝트는 신구 예능 유망주를 찾는다 내세우면서 프로그램은 과거 2000년에 방영되었던 '복고'와 '추억' 속으로 회귀했다. 그나마 영지나 김혜윤, 이달의 소녀 추 같은 신선한 얼굴들을 찾아낸 건 괜찮았지만, 탁재훈의 애드립은 순간순간 2000년대 예능을 보는 것만 같은 이물감을 만들었다. '2021 동거동락'으로 시청률은 9.6%에서 지속적으로 추락해 6.9%까지 떨어졌다. 2019년 7월에 <놀면 뭐하니?>가 박명수와 함께 '닥터유' 프로젝트를 했을 때 추락했던 그 시청률로 떨어진 것.

 

시청률이 전부일 수는 없지만, <놀면 뭐하니?>처럼 일정 이상의 시청률을 냈던 프로그램이 갑자기 추락하는 건 상당한 의미가 있는 수치가 아닐 수 없다. 결과적으로 보면 올해 첫 프로젝트였던 '2021 동거동락'이 실패했다는 얘기다. 그 뒤를 이어 러브유(유재석)라는 부캐로 등장한 H&H 주식회사 마음배송서비스의 연장선으로 마련된 '사랑배송 서비스' 프로젝트는 어떨까. 아마도 '2021 동거동락'보다는 나은 결과를 낼 것으로 보이지만 그건 러브유라는 부캐의 힘이라기보다는 여기 참여하시는 시청자들과 그 사연이 만들어내는 힘일 수 있다.

 

지난해 예능계 전체를 통틀어 최고의 수확이라고 하면 단연 <놀면 뭐하니?>를 지목하는 건 당연하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유재석이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콘셉트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아다는 이야기가 도처에서 흘러나왔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이지 작년 연말부터 올해로 이어지는 <놀면 뭐하니?>는 그 '새로움'을 잃어가고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이제 새 프로젝트를 하는 데 있어 유재석이 그 모든 걸 다 알고 있고 심지어 부캐 이름까지 정해서 등장한다는 점이다. '사랑배송 서비스'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유재석은 자신을 러브유라는 부캐라고 밝혔고, 이제는 마치 당연한 멤버처럼 김종민과 데프콘이 옛 부캐 이름 그대로를 들고 등장한다. 여기에 '2021 동거동락'에서 주목받은 홍현희와 영지가 '들이대자'와 'Young知'라는 부캐로 참여했다. 역시 익숙한 그림이다. 이제 새 프로젝트의 주도권은 유재석에게로 돌아간 듯 보인다.

 

<놀면 뭐하니?>를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만들고 유재석의 신 전성기를 가능하게 만들었던 '부캐 프로젝트'의 핵심은 유재석이 어떤 걸 하게 될지 모른 채 시작하고, 그래서 나올 수밖에 없는 '찐 당황',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모든 걸 잘 해내는 그의 '성장과정'이 그것을 또 하나의 그(이것이 부캐의 진정한 의미다)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결과를 내는 것에 시청자들이 열광했기 때문이다. 그건 이제는 1인 크리에이터들이 현장에 뛰어들어 부딪쳐가며 자신들만의 색깔을 만들어가는 그 과정을, 이제 한때 유느님으로까지 불렸던 유재석이 시도하며 새롭고 다채로운 그만의 또 다른 색깔들을 보여줬기 때문이었다.

 

지금의 <놀면 뭐하니?>는 어찌된 일인지 유재석이 지난해 시도해왔던 이런 신박한 도전의 면모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보다는 좀 더 쉽고 어떤 면에서는 현재가 아니라 과거에 해왔던 익숙한 프로그램 속의 역할들을 그대로 가져와 슬쩍 '부캐'라는 껍데기를 씌워놓은 것 같은 밍밍함이 느껴진다. 그래서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유재석이 편해질수록 <놀면 뭐하니?>는 초심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다. 그 편한 시도들 속에서 부캐는 진정한 도전과 노력에서 얻어진 게 아니라 포장된 전리품처럼 초라해질 수 있다. 초심이 요구되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