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달뜨강', 절체절명 위기 넘어 승승장구하게 된 네 가지 요인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4. 3. 11:29
    728x90

    '달뜨강', 드라마 위기대처의 좋은 사례로 남은 까닭

     

    웨이브에서 서비스되는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는 2회에서 6회까지의 분량이 빠져 있다. 이에 대한 사유는 '출연자 이슈'로 적혀 있다. 그건 다름 아닌 주인공 온달 역할이었던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에 의한 하차를 말하는 대목이다. 결국 지수 대신 나인우가 온달 역할을 7회부터 맡았다.

     

    사실 이렇게 출연자까지 교체되면서 드라마가 온전하긴 어렵다. 하지만 <달이 뜨는 강>은 생각보다 이 위기를 잘 넘기고 있는 형국이다. 시청률도 8%대(닐슨 코리아)를 유지하고 있고, 시청자 반응도 나쁘지 않다. 어떻게 이런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낸 걸까.

     

    첫 번째는 빠른 위기 대처능력이다.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이 터졌을 때 <달이 뜨는 강>은 재빨리 나인우로 출연자 교체를 결정했고, 교체된 분량을 다시 찍어 결방 없이 방영을 이어갔다. 보통의 경우라면 일주일 정도 '결방'을 선택하는 게 일반적인 일이었지만, <달이 뜨는 강>의 이런 빠른 결정과 행동은 드라마가 위기상황에서 빠르게 빠져나올 수 있는 힘이 되었다.

     

    두 번째는 주인공 교체에 따라 총 20부작의 95% 촬영을 마친 작품을 사실상 재촬영해야 하는 부담을 제작진과 출연자들이 기꺼이 감수하고 희생함으로써 시청자들의 지지까지 얻어냈다는 점이다. 사실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은 그의 개인적 사안일 뿐 <달이 뜨는 강>은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쪽이었다. 그래도 그 피해를 모두가 감당하겠다는 팀워크와 이에 대한 대중들의 지지가 이 드라마를 다시 되살려내게 된 가장 큰 원동력이 되었다.

     

    세 번째는 그저 남은 분량을 나인우가 소화해내는 것을 넘어, 지수가 출연했던 분량인 1회에서 6회까지의 분량 역시 재촬영을 결정했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이미 1회는 나인우로 대체되어 재촬영된 분량이 웨이브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제작진은 나머지 2회에서 6회까지의 분량도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가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재촬영에 일부 배우들은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나서는 미담까지 전해졌다.

     

    1회에서 6회까지의 재촬영은 사실상 해외 판권 판매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었다. 특히 1회가 먼저 재촬영된 이유는 그 도입부에서 북조와 전쟁을 벌이는 순노부 사람들과 온달, 평강의 장면들이 13회의 내용을 먼저 보여준 것이기 때문이다. 13회 내용을 재촬영 하면서 1회 내용 또한 자연스럽게 보강될 수 있었던 것.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했던가. 의외의 호재들도 생겼다. 지수를 대체한 나인우가 오히려 온달 역할에 잘 어울린다는 평가가 나왔고, 이런 평가는 출연자 교체가 만드는 이물감을 빠르게 지워내는 효과를 만들었다. 여기에 마침 불거진 SBS <조선구마사> 사태는 오히려 <달이 뜨는 강>에는 호재가 되었다. 역사왜곡, 문화왜곡의 소지로 2회 만에 폐지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은 자극적인 <조선구마사> 사태의 반대급부로서, 다소 '순한 맛'의 <달이 뜨는 강>이 오히려 가치를 재조명받게 된 것. 이러한 의외의 호재들이 <달이 뜨는 강>이 위기에서 빠르게 벗어나 오히려 승승장구하게 된 네 번째 이유다.

     

    사실 콘텐츠업계만큼 의외의 위기요소들이 많은 분야도 없다. 그래서 전혀 의도치 않은 어떤 위기에 의해 피어나지도 못하고 꺾어지는 결과가 만들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빠르고 현명한 대처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만들기도 하는 게 콘텐츠업계이기도 하다. <달이 뜨는 강>은 그 위기대처의 좋은 사례로 남을 듯하다. 물론 아직 남은 분량들이 있고, 또 재촬영해야하는 부분도 남았지만 현재까지의 흐름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결과들로 이어지고 있다.(사진:K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