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괴물', 삼겹살 한 점에 막걸리 생각나는 범죄스릴러라니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4. 3. 11:13
    728x90

    '괴물', 범인 추적만큼 이 스릴러는 피해자들의 아픔을 담았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의 종잡을 수 없던 사건의 전말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21년 전 이동식(신하균)의 여동생 이유연(문주연)의 죽음에는 박정제(최대훈)와 그의 엄마인 시의원 도해원(길해연) 그리고 이창진(허성태) JL건설 대표가 연루되어 있었다. 아마도 강진묵(이규회)의 범행으로 손가락이 잘린 채 도주하던 이유연이 박정제가 낸 교통사고에 의해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은 장면이었다(물론 진짜 뺑소니범은 따로 있었지만). 도해원과 이창진은 그 사건을 덮었을 테고.

     

    이들이 사건에 깊숙이 개입되어 있다는 건, 강진묵에게 낚싯줄과 아내의 사망신고서를 건넨 인물이 이창진이었고, 그 진실에 다가가던 남상배(천호진) 소장을 죽인 인물 역시 이창진이었다는 사실에서 드러난다. 이창진은 강진묵이 체포됨으로 해서 과거 이유연 사건의 진실이 드러날 게 두려워 그를 자살하게 만든 것이었고, 강진묵은 죽으면서까지 '유연이는 아니야'라는 다잉메시지를 남기게 된 것이었다.

     

    결국 <괴물>이 끄집어낸 진짜 괴물은, 연쇄살인범에 의해 사람들이 살해되고 실종(사실상 살해)되는 일들이 벌어져도 자신의 이익과 개발에만 몰두하며 사건을 덮어버리는 도해원이나 이창진 같은 인물들이다. 문주시 만양읍이라는 소외된 동네가 겪게 되는 비극은 그래서 현재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부동산 개발 그 이면에 쓸려 나가버리고 묻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괴물>은 손가락이 잘려나가고 사체가 유기되는 끔찍한 범죄스릴러지만, 이상하게도 보면 볼수록 가슴이 먹먹해지는 드라마였다. 그 이유는 이 드라마가 보통 범인 찾기와 잡기에 집중하는 범죄스릴러와 달리, 잔혹한 범인에 의해 살해당한 이들과 그 유족, 이웃들이 겪게 되는 결코 지워지지 않는 아픔과 상처를 담았기 때문이다.

     

    만양정육점에서 남상배 소장이 생전에 동료 후배들과 함께 모여 막걸리를 마시며, "돈 많냐?" "건강하냐?"를 차례로 묻고 이에 "아니요!"라고 연거푸 답하면, "인생 뭐 있냐 마셔!"하고 외치는 그 풍경은 따뜻하면서도 아련하고 쓸쓸하다. 그들은 이 마을에서 벌어진 사건들에 의해 가슴 한편에 저마다 처참한 생채기를 안고 살아가는 인물들이다. 그래서 정육점에 모여 구운 고기 한 점에 막걸리를 마시며 서로의 등을 토닥인다. 그게 살아가는 유일한 힘이라도 되는 듯.

     

    이들의 이런 따뜻한 사람냄새를 처음에는 이상하게 바라보던 한주원(여진구) 경위는 남상배 소장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만양정육점에 모인 사람들과 건배를 하며 조금씩 그들의 아픔을 공감하게 된다. 술 마시고 운전하지 말라며 걱정하는 유재이(최성은)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하는 한주원은 그래서 이제 범인으로 모두를 의심하는 비정한 마음이 아닌, '의심하지 않기 위해서 의심하는' 마음으로 이들과 공조 수사하게 된다.

     

    그러고 보면 이 드라마 속에서 만양 사람들이 함께 정육점에 모여 막걸리에 고기를 굽는 장면과, 도해원, 이창진 그리고 한기환(최진호) 차장이 일식집에서 둘러앉아 사케에 회를 마시는 장면은 의도적으로 대비시킨 면이 있어 보인다. 날생선을 먹는 그 서늘한 장면이 아마도 '괴물 같은' 그들의 진면목을 은연 중에 드러낸다면, 고기 한 점을 나눠 먹는 훈훈한 장면이 '사람냄새'를 담아내기 때문이다.

     

    실로 독특한 범죄스릴러가 아닐 수 없다. 살풍경한 살인사건들이 벌어지고 그 범인을 추적하는 쫄깃한 추리가 이어지지만, 범인이 누군가에 대한 이야기만큼 피해자들의 아픔이 담겨진 범죄스릴러라니. 그래서 진짜 괴물은 범인만이 아니라, 이 사람냄새 나는 소외된 이들 저편에서 어떤 불법을 저지르면서까지(심지어 사람이 죽는) 개발의 이익만을 따먹으려는 냉혹하고 무정한 사회라는 걸 강렬한 메시지로 던지는 범죄스릴러라니.(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